2012. 6. 1. 11:12

유령, 최다니엘 페이스오프 드라마 사상 최고의 존재감이 되었다

단 2회만 출연하는 최다니엘은 드라마 사상 최고의 존재감으로 자리 잡았네요. 소지섭과 최다니엘의 페이스오프는 국내 드라마에서는 결코 볼 수 없었던 대단한 반전으로 시청자들을 소름끼치게 만들었어요. 단 2회 출연이지만 매력을 충분히 발산한 최다니엘은 드라마 사상 최고의 존재감이 아닐 수 없네요.

 

최다니엘과 소지섭의 페이스오프, 충격적인 반전이 흥미롭다

 

 

 

 

유령이라고 알려진 숨겨진 파일. 그 파일 속에 드러난 놀라운 실체. '유령'은 단 2회 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인 드라마로 각인되었네요. 충격적인 반전을 통해 시작부터 시청자들의 오감을 충족시킨 이 드라마는 소지섭과 최다니엘의 페이스오프를 통해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흥미롭네요.

 

여배우의 자살로 시작된 이 사건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양파를 까듯 숨겨진 실체들이 지속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하지요. 우현의 절친이었던 함께 경찰대학을 다녔던 기영이 이 사건과 연루되었다는 사실은 그를 당혹스럽게만 하지요. 기영이 공개적으로 밝힌 여배우 자살의 실체는 자살이 아닌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진 살인이라는 사실은 모두를 경악하게 하지요. 하지만 그 범인이 알고 보니 기영이었다는 사실은 시청자들을 당혹스럽게 했지요.

 

물론 이 모든 것이 실체를 감춘 '유령' 같은 존재가 조작한 증거들이 만든 결과이지만 말이지요. 기영의 방을 철저하게 조작해 여배우를 스토킹 한 존재로 만들고 이를 통해 기영을 모든 사건의 주범으로 만든 그들로 인해 기영은 경찰에 쫓기는 신세가 되고 말았어요.

 

경찰이 그동안 쫓아다니던 해커 하데스가 기영이라는 사실과 함께 여배우를 죽인 존재가 그라는 사실은 혼자 힘으로 실체를 밝히기에는 힘겨운 조작이었어요. 이런 사실을 밝히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여배우가 숨긴 비밀 파일인 '유령'을 찾는 것이 유일했지요.

 

숨겨진 파일을 찾기 위해 과감하게 경찰청으로 숨어든 기영은 자료를 찾기 위해 보관소에 들린 강미와 함께 그 숨겨졌던 '유령'을 확인하게 되지요. 그 파일이 성상납 리스트가 아닌 누군가의 살인 현장을 담은 동여상이라는 사실은 그들을 당혹스럽게 했지요. 그 동영상 속에 등장한 인물 중 하나가 바로 우현이라는 사실은 충격일 수밖에는 없었어요.

 

우현이 그 거대하지만 보이지 않은 조직의 일부였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기영은 폐 공장에서 우현과 마주하게 되지요. 그 자리에서 모든 사실을 고백하고 총을 겨눈 우현과 정의를 위해 경찰이 된 우현이 왜 이런 선택을 해야 했는지 의아하기만 하지요. 우현 역시 망가진 자신과 달리, 정의를 위해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절친인 기영이 해외로 나가 살기를 권하지요. 조직에서는 기영을 죽이라는 명령을 내렸지만 자신이 믿는 그리고 유일한 친구였던 기영을 죽일 수 없었던 우현은 망설일 수밖에는 없었지요.

 

이 거대 조직은 우현이 흔들릴 수도 있다는 생각에 해결사를 보내 공장을 폭파해 버리지요. 우현과 기영을 모두 살해해버린다면 가장 좋은 결과로 다가온다는 점에서 그들의 임무는 완수되었다고 생각했지만 기적적으로 한 명의 생존자가 생겼다는 사실은 그들을 혼란스럽게 하지요.

 

깊은 화상을 입고 병실에 누워 있는 우현을 살해하기 위한 행동을 극적으로 막은 강미에 의해 살아난 우현은 사실 우현이 아니라 기영이었다는 사실은 충격으로 다가오지요. 우현의 책상 위에 있던 신분증과 화재 현장에서 신분증을 통해 확인을 했다는 사실은 살아남은 존재가 우현이 아니라 기영일 가능성이 높다는 확신을 주었지요.

 

이런 의문은 지문 조회로 이어졌고 우현이 아닌 기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강미는 자신에게 남긴 우현의 메시지를 듣고 그를 지켜야 한다는 확신을 하게 되지요. 그런 기민한 행동으로 겨우 목숨을 지켰지만 사건을 의심하는 또 다른 존재인 권혁주 형사로 인해 강미는 더욱 분주하게 움직일 수밖에 없게 되지요. 지문 조회를 막아야 했고, 치과 기록을 바꿔 살아남은 기영을 지키려는 그녀의 노력으로 비로소 기영의 페이스오프는 완성되었어요.

 

우현을 기영이라는 이름으로 묻어두고 우현의 모습으로 되살아난 기영을 바라보는 강미의 모습은 섬뜩함을 느낄 정도였어요. 초반 벌써부터 엄청난 반전을 보인 이 드라마는 정말 대단하지요. 최다니엘이라는 존재가 특별출연으로 초반에 사라진다는 점이 의아했지만 이런 반전을 통해 영원히 함께 한다는 사실은 충격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게 되었네요.

 

최다니엘은 분명 2회 촬영으로 더 이상 존재하지는 않지만 소지섭이 1인 2역을 하게 되면서 마지막까지 최다니엘이 지속적으로 등장한다는 점은 흥미롭기만 하지요. 미스터리 추리 극인 이 드라마가 소름끼치도록 흥미롭게 다가오는 것은 바로 소지섭과 최다니엘이 페이스오프를 통해 사건을 추리해 간다는 사실이지요.

 

보이지 않는 실체를 찾아가는 존재가 다름 아닌 실체가 없는 실체라는 이 지독한 뒤틀림은 흥미로울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에요. 주연을 해도 좋을 최다니엘이 특별 출연을 하게 된 이유가 바로 이런 강렬한 충격을 주기 위함이었다는 점에서 작가의 선택은 정말 대단하네요.

 

최다니엘 역시 주연도 아닌 단 2회의 촬영을 위해 과감한 선택을 했다는 사실에 감사를 드릴 수밖에 없네요. 충분히 주연으로 등장해도 좋을 그가 특별 출연이라는 이름으로 최선을 다해 드라마를 살렸다는 점에서 '유령'의 가치는 최다니엘의 희생에서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니 말이지요.

 

철저한 장르 드라마라는 점이 장점이지만 단점으로 다가오며 아직 시청률에서 아쉬움을 남기기는 했지만 이제 시작인 '유령'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을 수밖에 없는 드라마네요. 최다니엘이 페이스오프를 통해 모든 역할을 소지섭에게 넘기면서 드라마를 위해 희생한 그의 노력이 '유령'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그는 드라마 사상 최고의 존재감이 아닐 수 없으니 말이에요.

 

짧았지만 그 어떤 배우보다 강렬한 존재감을 보인 최다니엘도 빠른 시간 안에 다른 드라마를 통해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하네요. 소름끼치도록 긴장감을 배가시킨 '유령'이 과연 어떤 전개를 통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벌써부터 기대되네요.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