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6. 12. 16:03

빅, 강렬했던 수지의 등장이 홍자매 이야기의 시작인 이유

18살 소년이 몸으로 들어온 연기를 하기 시작한 공유가 본격적으로 자신을 알리기 시작했네요. 까칠한 의사와 철부지 소년을 모두 소화해야 하는 쉽지 않은 배역임에도 벌써부터 '공유앓이'가 심하게 시작된다는 점에서 '빅'의 인기는 기대해 볼만 하겠네요. 여기에 수지가 본격적으로 등장했다는 점은 홍자매의 본격적인 이야기를 예고하네요. 

 

홍자매 이야기를 더욱 흥미롭게 만드는 수지의 등장

 

 

 

 

이민정에 대한 아쉬움이 컸던 '빅'은 수지의 등장으로 새로운 변화를 예고했네요. 첫 등장부터 강렬했던 수지에게 굴욕이란 존재하지 않았어요. 독특한 성격을 그대로 드러낸 마리라는 역할이 마치 수지를 위해 홍작가가 만들어낸 존재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말이지요.

 

경준이라면 사족을 못 쓰는 마리가 그를 찾아 대한민국으로 들어왔다는 사실은 중요하지요. 교통사고로 인해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경준과 경준의 영혼이 들어가 있는 윤재 사이에서 마리가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낼지는 상상만 해도 즐거우니 말이에요.

 

윤재의 몸에 들어간 경준이 영혼과 몸이 어느 정도 하나로 이어져가고 있는 와중에서 마리가 등장해 혼란을 일으킨다는 점은 자칫 밋밋할 수도 있는 이야기를 어디로 튈지 알 수 없게 해준다는 점에서 중요하지요. 사고로 서로의 몸이 바뀐 경준과 윤재로 인해 가장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는 이는 길다란이지요. 물론 몸이 바뀐 본인들이 가장 답답하고 황당하겠지만 이 사실을 알고 있는 길다란으로서는 더욱 당혹스러울 수밖에는 없어요.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학교 제자가 들어와 있는 상황은 당황스러울 수밖에는 없으니 말이지요. 물론 그나마 경준과 많은 이야기를 통해 서로의 교감을 단단하게 한 것이 다행이기는 분명한 한계를 가질 수밖에는 없었지요. 이런 상황에서 경준을 사랑하는 마리가 엘에이에서 급하게 서울로 들어오면서 이야기는 급물살을 타게 되었네요.

 

길다란의 답답한 현실인식 박약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샀다면 너무나 현실적인 마리의 등장은 시원함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지요. 마리라는 인물이 즐겁게 다가오는 것은 물론 수지가 그 역할을 했기 때문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그 보다 흥미를 이끄는 이유는 마리의 등장으로 '빅'은 한층 홍자매 스타일의 로코로 거듭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조금은 까칠한 듯 하지만 맹한 그리고 치명적인 매력으로 중무장한 마리의 존재감은 첫 등장만으로 주인공은 길다란을 압도해버렸다는 점은 중요하지요. 윤재의 몸을 가지고 있던 경준이 마리가 보낸 문자를 보면서 등장하는 다양한 모습의 마리의 삽입 장면은 톡톡 튀는 마리를 극대화해 잘 보여주었지요. 도도함이 넘쳐 경준을 능가할 정도의 마리의 행동은 윤재의 몸을 한 경준이 택시를 타고 아침 조회를 하는 학교로 들어오는 장면과 정확하게 일치되었지요.

 

동일한 상황에 혹시나 다시 윤재가 오는 것은 아닌가 모든 이들은 다란을 주목하지만 택시에서 내린 이가 윤재가 아닌, 마리라는 사실에 다란은 안도하지요. 하지만 거침없이 달려와 자신 앞에 선 마리는 대뜸 돈부터 달라고 하네요. 경준과 조금도 다르지 않은 마치 쌍둥이 같은 행동을 보인 마리의 등장으로 인해 조금은 식상한 듯한 관계들이 더욱 분주해지기 시작했지요.

 

경준이 아직 의식 불명으로 누워있는 상황에서 윤재의 몸으로 살아가는 경준과 길다란의 이야기만으로는 분명 한계가 있었으니 말이지요. 이런 상황에 윤재의 옛 애인이었던 세영이 급변한 윤재를 의심하기 시작하고, 경준이 사용하는 언어와 말투를 그대로 사용하는 윤재에게서 경준을 읽어내는 마리의 등장은 복잡한 상황을 만들기에 부족함이 없었어요.

 

몸이 뒤바뀌게 하는 상황까지는 좋았지만 밋밋한 캐릭터인 길다란과의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아쉬웠던 이야기는 이들이 가세하면서 흥미롭게 변하기 시작했어요. 다란은 사고 전부터 이들과 함께 있었고, 이들이 사고를 일으키고 서로의 몸이 바뀔 수밖에 없는 이유 중 하나도 다란 때문이었다는 점에서 그들의 관계가 어떻게 진행될지는 너무나 뻔했어요. 

 

 

하지만 미국에서 달려온 마리의 등장으로 이들의 관계는 보다 탄력적으로 움직일 수밖에 없게 되었지요. 외모는 경준이 아니지만 하는 행동이 완전 경준인 윤재를 상대하는 마리의 행동과 윤재를 의심하기 시작한 세영으로 인해 예고된 시련들이 줄지어 등장할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에요.

 

그런 점에서 마리라는 인물은 홍자매식 로코의 최고 캐릭터라 볼 수가 있지요. 그렇기에 마리를 누가 연기하느냐는 중요할 수밖에는 없었어요. 이 역할에 수지가 선택되었다는 사실에 즐거우면서도 불안했던 것은 1년 전 드라마에서 보여주었던 발연기의 잔상이 컸기 때문 일거에요. 물론 영화에서 완숙한 연기를 보여주기는 했지만 영화와 드라마의 차이는 오히려 수지의 단점을 부각시켜줄 수도 있다는 점에서 불안했지요.

 

홍자매는 영특하게도 이런 수지의 단점이 될 수 있는 부분을 완벽하게 캐릭터화 해버렸어요. 무뚝뚝하고 엉뚱하기만 한 소녀의 모습은 과거 그가 연기했던 '드림하이'의 고혜미를 떠올리게 했으니 말이죠. 도도한 듯한 표정과 이런 상황에서 짧게 이야기하는 그녀의 모습은 마치 고혜미의 부활과도 같았어요. 하지만 놀라운 것은 1년 전 수지가 연기했던 발 연기 고혜미에서 능숙해진 연기로 변신한 장마리가 존재했다는 사실이지요.

 

고혜미의 색깔을 어느 정도 가지고 있으면서도 성장한 수지에 걸 맞는 연기력까지 선보였다는 점에서 홍자매가 로코 '빅'의 본격적인 시작은 지금부터이지요. 수지가 등장하며 전체적인 등장인물들 간의 이야기가 더욱 풍성해지고 복잡하게 얽히게 되었다는 점은 시청자들에게는 흥미롭게 다가올 테니 말이에요. 

 

 

연기력도 부쩍 성장하고 있는 수지가 과연 '빅'을 통해 얼마나 성숙하고 능숙한 연기를 선보일지 궁금하네요.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수지는 첫 등장부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어요. 그리고 드라마의 흐름을 흥미롭게 만드는 중요한 존재가 되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수지의 존재감은 충분히 증명된 듯하네요. 공유와 수지의 연기가 벌써부터 기다려지는 것은 첫 만남에서 보여준 그들의 호흡인 완벽했기 때문이겠지요. 홍자매 특유의 재미를 살린 '빅'은 수지의 등장부터 본격적인 시작이네요.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