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7. 2. 10:02

무한도전 보고 싶다고 외친 개콘 용감한 녀석들이 대단한 이유

무한도전이 5개월 동안 정상적인 방송이 되지 못하고 있지요. 그나마 지난 주 여야 합의를 통해 방송 정상화를 시작한다고 하니 조만간 무한도전이 정상방송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요. 이런 상황에 개그콘서트의 용감한 녀석들이 정말 '용감'이란 무엇인지를 잘 보여주었네요. 

 

무한도전과 대체인력 논란을 당당하게 외친 용감한 녀석들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많은 이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개그콘서트는 정말 재미있지요. 매번 새로운 시도를 하면서 다양한 웃음을 만들어내는 개콘은 긴 시간 동안 최고의 자리를 지켜내고 있는 절대강자임이 분명하지요. 이런 개콘에서 최고의 자리에 있는 존재들이 바로 '용감한 녀석들'이에요. 그들이 보여주는 개그는 기존의 개그를 넘어선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점에서 많은 이들의 호응을 받고 있지요.  

 

한 남자의 고민을 풀어주는 세 명의 남녀가 보여주는 흥미로운 이야기는 노래로 풀어내 더욱 호응을 받았지요. 통상적으로 남자와 여자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루며 왜 사랑이 어려운지를 보여주는 이들의 모습은 흥겨움 속에 솔직한 발언이 더욱 흥미롭게 다가오지요.

 

노래를 통해 솔직하게 할 말 다하는 이들의 모습은 자칫 단순한 반복이 될 수도 있었어요. 이런 상황에서 박성광의 도발은 흥미로웠지요. 개콘의 수장이자 절대적인 존재인 서수민 피디에게 못 생겼다며 외모 디스를 하는 그는 정말 용감한 녀석이었어요. 많은 이들이 알고 있듯 개콘 피디의 역할은 대단하다고 하지요. KBS 소속 개그맨들이 다양한 아이템들을 짜서 피디 앞에서 검사를 받아야 통과해야만 방송에 나올 수 있다는 점에서 서수민 피디의 존재감은 절대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그런 절대적인 존재에게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내는 박성광의 모습은 그래서 통쾌하고 재미있었지요. 절대적인 존재에게 대항하고 비난하는 것이 흥미롭게 다가오는 것은 현재의 억눌림이 극심한 이유 때문이겠지요. 그런 억눌린 분노를 풀 곳이 없는 이들에게 '용감한 녀석들'의 속 시원한 풍자는 그 자체로 재미있었으니 말이지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모든 권력을 휘두르는 서수민 피디에게 아무렇지도 않게 '외모 비난'을 하는 박성광의 용감함은 회를 거듭할수록 늘어만 갔지요. 서 피디의 남편을 통해 일상의 모습까지 알아와 공격을 하고 지난주에는 '서 피디가 나영석 피디보다 잘 나간다"라고 자신에게 이야기했다며, 서 피디를 다시 한 번 공격하며 박성광의 용감함의 끝을 보여주었지요.

 

파업을 끝내고 현업에 복귀한 서수민 피디의 반격은 더욱 흥미로웠어요. 돌아오자마자 자신에게 날 센 공격을 하던 박성광 분량을 가차 없이 편집해버린 서 피디는 지난번에는 박성광의 출연을 막기 위해 큐시트를 조작하기까지 했어요. 뒤늦게 나와 이런 사실을 고발하는 박성광은 당연히 서 피디에게 더욱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요.

 

그런 그들이 이번에는 대체인력 파견이라는 무리수를 두며 MBC 파업의 문제를 적나하게 드러냈지요. 박성광을 대신해 분장까지 비슷하게 한 다른 개그맨을 올렸지만 박성광처럼 해내지 못하는 그는 결국 쫓겨나고 말았지요. 이런 과정을 보면 이제 곧 MBC에 복귀하는 노조원들로 인해 어설프게 자리를 지키고 있던 대체인력들은 모두 사라질 존재가 되었지요.

 

이런 일련의 풍자가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이유는 노골적으로 현재의 방송 파업을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이에요. 서 피디가 복귀하자마자 박성광 분량을 통편집 한 것은 방송의 자유를 억압하는 현재의 방송 환경을 그대로 풍장한 것이었지요. 편집권을 가지고 있는 피디가 바른 말을 하는 출연자의 분량을 모두 드러내 언론의 자유를 파괴하는 과정을 적나라하게 드러냈기 때문이에요.

 

통편집을 당하자 박성광은 다음 주 등장해 '권력에 졌다'를 외치며 더 이상 서 피디를 도발하지 않겠다고 밝혔지요. 하지만 마지막 순간 자신의 배에 '언론의 자유'를 적어 직접 말로 하지 않아도 자신은 여전히 하고 싶은 말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었지요. 이런 박성광이 그 뒤에는 '서수민 OUT'을 노골적으로 적어 자신의 의지를 표현했어요.

 

이 문구가 흥미로웠던 이유는 현 정권 들어 '이명박 OUT'이나 '김재철 OUT'이라는 단어를 쉽게 볼 수 있었기 때문이에요. 여기에 절대 권력을 휘두르는 서 피디를 이용해 현실의 문제를 적나라하게 풍자하는 '용감한 녀석들'은 정말 용감했지요. 이런 일련의 과정을 겪게 되자 절대 권력을 가진 서 피디가 박성광을 대신하는 대체인력을 동원해 정상화를 하는 모습은 현재의 MBC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흥미로웠어요. 

 

언론은 탄압하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내용만 방송하게 하는 상황. 이런 상황을 거부하고 파업을 하게 된 언론인들의 현실을 그대로 개그 코너에 집어넣고 풍자의 도구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들은 정말 영특하게 용감했네요. 서수민 피디와 '용감한 녀석들'이 보여주는 풍자에 많은 이들이 열광하는 이유는 그들의 풍자가 진실이기 때문이겠지요.

 

"무한도전이 보고 싶다"를 외치기 위해 자사 프로그램인 '1박2일'에 대해 장황하게 설명하던 그들. '만나면 좋은 친구를 만나지 못하게 하는 현실'을 적나라하게 비판하는 그들의 모습은 정말 용감하기만 했지요. 아무리 개그라고는 하지만 말 한마디 잘못하면 방송도 잘리는 세상에 이런 당당한 발언은 정말 용감한 행동이 아닐 수 없네요. 그들의 이런 용감함이 가능한 것 역시 불의를 더 이상 참지 못하고 5개월 동안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언론인들이 있기에 가능한 풍자였지요. 그 당당함이 국민들을 움직였고 이는 곧 변화로 이어지게 되었다는 점에서 그들의 용감함은 곧 '언론의 자유'를 되찾기 위한 용감한 행동을 한 파업 노동자들의 몫이기도 할 거에요.

 

대체인력으로 자신의 자리까지 위협받았던 박성광이 다시 돌아와 모든 것을 마무리하고 뒤로 돌아서 '서수민 못생겼다'를 옷과 몸에 적어 퍼포먼스로 보여주는 장면은 압권이었지요. 어떤 억압을 해도 '언론의 자유'가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잘 보여주었으니 말이에요.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