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1. 25. 14:02

배슬기 사과와 민주당 유아인, 두 소신발언이 극단적으로 다른 이유

유아인이 소신발언으로 화제가 되니 마치 코스프레라도 하듯 배슬기가 극단적인 발언을 통해 안철수 후보 사퇴를 이야기했네요. 종북자들이 안철수 후보를 망쳤다는 식의 발언은 결과적으로 안철수 후보만이 아니라 새누리당의 정치를 비판하는 모든 이들을 종북자로 몰아간다는 점에서 황당하네요.

 

유아인의 분노는 안 후보와 문 후보의 단일화 과정에서 벌어진 논란에 대한 비판이 강했지요. 하지만 배슬기의 발언은 건설적인 발언이 아니라 수구세력들이 자신들의 약점을 감추기 위해 만들어낸 '종북'이라는 발언을 그대로 사용했다는 점에서 황당하기만 하네요. 유아인의 관심처럼 따라 하기는 했지만, 기본적으로 정신 나간 발언은 비난을 받아 마땅하네요.

 

종북이라는 발언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배슬기의 황당한 모습

 

 

 

 

안철수 후보의 사퇴와 관련해 SNS에서 연일 화제가 되고 있지요. 많은 지지자들이 여전히 안 후보의 사퇴에 힘겨워하고 있다는 점에서 유아인의 발언은 화제가 될 수밖에는 없었지요. 새로운 정치를 추구하던 후보가 사퇴를 할 수밖에는 없었고, 이런 기성 정치에 대한 분노는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일으킬 수밖에는 없었지요.

 

 

유아인의 이 분노는 새로운 정치를 원했던 많은 이들의 마음을 대변했다는 점에서 중요했어요. 이런 유아인의 분노는 당연하게도 민주당에서 즉각 반응을 보여주기까지 했지요. 유아인의 분노가 안 후보의 사퇴에 대한 지지자들의 대표적인 모습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이지요. 그만큼 유아인의 발언이 상징성과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것이라 볼 수 있지요.

 

문제는 이런 유아인의 발언에 이어 연예인인 배슬기가 안 후보 사퇴에 대한 이야기를 드러내며 논란이 되고 있네요. 배우 임호가 '안 후보 사퇴'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 곧바로 글을 남기며 논란은 시작되었네요. 수구세력들이 민주세력들을 비난하기 위한 방안으로 만들어낸 '종북'이라는 발언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모습은 경악스러웠으니 말이지요.

 

"제대로 투표할 힘 빠진다. 난 이래서 종북자 무리가 싫다"

 

"종북 발언에 대한 사과를 표한다"

 

"원래 정치적 발언은 하지 않는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도 모르는 제 인생, 말을 아끼려 노력한다만 몇몇 화가 나신 분들께. 짚으신 트윗은 제 개인적인 견해도 아닌, 지인과 대화중의 개드립이었다. 용서하세요"

논란이 거세지자 배슬기는 자신의 발언이 잘못된 것이라며 사과를 했네요. 자신이 정치적 발언을 하지 않는다는 발언으로 '종북'이라는 단어 사용 자체를 실수로 치부하고 있는 모습이지요. 모르고 그냥 누구나 하는 말이니 따라했다고 한다면 이런 사과는 자연스럽지요. 하지만 자신의 '종북자' 발언이 사실이고, 그런 가치관을 가지고 있다면 이런 사과는 무의미하지요. 

 

 

더욱 스스로 정치적인 성향을 가지고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은 잘못이 아니지요. 배슬기가 새누리당을 좋아하고, 그들이 주장하듯 진보적인 성향을 가진 모든 이들을 그저 '종북'이라는 단어로 폄하하는 것 역시 그녀의 선택이에요. 자신의 가치관이 그런데 그런 발언을 했다고, 그녀를 탓할 수는 없으니 말입니다. 어떤 선택을 하든 그것은 개개인의 몫 일 뿐이니 말이에요.

 

문제는 곧바로 사과를 하면서 자신은 정치를 잘 모르고 잘못 말한 것이라고 급하게 사과하는 모습이 문제였네요. 여기에 사과의 진정성을 이야기하기는 그렇지만 그녀의 발언들에서 자신의 발언에 대한 잘못을 이야기하기 보다는 소나기를 피해 보겠다는 의지가 강하게 보이니 말입니다.

 

"대한민국의 변절자, 지도층 종북자들 알아서 좀 돌아가 주시든지 돌아가 주셨음 좋겠다"

 

"왜 그들은 남의 나라에서 나대고 있는 것인가? 북한 가서 배 터지지. 나라 사랑하는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우리 모두 두 눈 뜨고 벌레들을 골라내야 하는 시기가 온 것 같다"

배슬기는 이미 지난 6월 자신의 SNS에 종북에 대한 발언을 이미 했었지요. 자신은 모 토론 프로그램을 보다 욱해서 작성을 했다고는 하지만 그녀의 이런 발언들에 뿌리 깊은 불신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이 명확하지요. 수구세력의 프레임 안에 갇혀 그들의 이야기를 금과옥조로 생각하고 있음이 그대로 드러난 내용이니 말입니다. 

 

노골적으로 조중동 등 수구언론들이 만들어 놓은 논리를 무비판적으로 받아 그들과 전혀 다름없는 비난을 쏟아내는 그녀의 모습에서 '종북'이라는 단어가 그저 실수가 아님을 알 수 있네요. 민주당과 그들을 지지하는 이들을 싸잡아 '종북자'로 표현한 그녀의 발언 속에는 뼈 속 깊이 그들이 진짜 '종북자'라는 인식이 깔려 있다고 보이니 말입니다.

 

개인의 사상과 가치를 자신의 입장을 통해 무조건 비판하는 것도 문제이지요. 하지만 자신의 가치관이 타인들에 의해 비판을 받았다고, 숨기거나 이를 부정하려는 행동 역시 어처구니가 없네요. 말도 안 되는 논리로 안 후보의 사퇴를 폄하하고, 단일화를 바란 모든 이들을 그저 조중동과 새누리당이 주장하는 '종북주의'에 동참해 비난하는 모습은 황당하니 말입니다. 유아인의 소신발언과 배슬기의 발언이 근본적으로 다른 이유는 이런 '종북'이라는 단어에 모두 담겨 있으니 말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