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 14. 14:12

강남길 너는 모른다, 야왕보다 주제곡을 부른 강남길에 더 관심가지는 이유

권상우와 수애가 등장하는 드라마 '야왕'이 오늘 첫 방송이 됩니다. 호불호가 분명한 배우들이 출연한다는 점에서 높은 인기를 얻기는 어려운 드라마이기는 합니다. 이 드라마가 성공할지 못할지는 아직 알 수는 없습니다.

 

'대물'과 유사한 이야기라는 점에서 어느 정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되기는 합니다. 박인권의 만화 '야왕전'을 원작으로 각색한 드라마라는 점에서 고정적인 시청자들은 가져갈 것이 분명합니다. 이 드라마에 대한 관심보다 더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배우 강남길이 OST에 참여한 곡 '너는 모른다'라는 사실이 아이러니하기만 합니다.

 

드라마 야왕보다 대중들은 강남길에게 더 큰 관심을 가진다

 

 

 

 

극단적이고 자극적인 방식으로 이야기를 끌어가는 박인권의 만화가 주는 재미는 일면 짜릿하기는 합니다. 현실에서는 벌어지기 힘든 일을 만화라는 장르가 만들어준 장점을 적극 이용해 재미를 준다는 점은 흥미롭기만 합니다.

 

 

'대물'에서도 주인공으로 등장했던 권상우가 다시 '야왕'에도 등장한다는 점에서 이 드라마는 권상우의 드라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더욱 여 주인공인 수애에게 배신당하고 복수를 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고 하니 명실상부 권상우의 드라마라고 할 수밖에 없을 겁니다.

 

고현정이 메인이었던 '대물'과 달리 '야왕'에서 보여줄 권상우의 연기가 얼마나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알 수 없습니다. 우선 시청자들에게 큰 문제로 다가오는 발음 문제는 좀처럼 변하지 않는 문제이니 말입니다. 예고편에서도 드러나듯 짧은 혀로 인해 정상적인 발음이 불가한 권상우의 연기를 참고 봐야 한다는 점이 이 드라마를 재미있게 보기 위한 전제조건이 된다는 사실이 문제일 겁니다.

 

권상우와 연기 대결을 벌여야 하는 수애는 그마나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 등을 통해 안정된 연기력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다행입니다. 성공을 위해서는 사랑도 버리고 욕망을 채우기 위해 뭐든지 하는 잔인한 존재로 등장한다는 점에서 수애는 색다른 연기 변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성령, 이덕화, 차화연, 성지루, 이일화 등 안정적인 연기를 하는 이들이 대거 출연한다는 점에서 나름 탄탄한 연기력과 재미를 전해줄 것으로 기대도 됩니다. 문제는 발 연기의 대명사인 유노윤호가 등장한다는 사실입니다. 그동안 기획사의 힘으로 드라마에 출연하기는 했지만, 발 연기의 대명사라는 오욕만 받은 채 연기를 하지 못했던 그가 '야왕'을 통해 다시 연기 도전에 나선다는 사실이 문제입니다.

 

과거와 달리 연습을 많이 해 연기 변신에 성공할 수도 있는 문제겠지만, SM 소속 아이돌들의 연기력이 제로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는 상황에서 유노윤호가 180도 달라진 연기를 보여줄 것이라 믿는 이들은 그의 팬을 제외하면 없을 테니 말입니다.

 

드라마의 내용은 이미 알려져 있기에 큰 차이를 보이지는 못할 듯합니다. 등장인물들이 얼마나 그럴 듯하게 연기를 해주느냐가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는 점에서 일단 방송이 되어야 '야왕'에 대한 평가를 할 수 있을 테니 말이지요.

 

'야왕'에 대한 관심이 생각보다 저조한 상황에서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끈 것은 바로 배우 강남길의 노래였습니다. '야왕'의 첫 번째 OST가 가수가 아닌 배우 강남길이라는 사실은 자연스럽게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제대 후 본격적인 활동을 하기도 전에 드라마 OST에 참여했다는 사실이 의외이기는 합니다.

 

사실 이 노래는 '야왕' OST를 목적으로 만들어진 곡은 아니지요. 박선주가 강남길을 위해 만들어준 노래였고, 지난해 12월 팬 미팅에서 불러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 노래를 듣고 '야왕'OST 관계자가 섭외를 해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강남길의 노래가 뛰어나다고도 볼 수 있고, 그를 통해 '야왕'을 더욱 주목 받게 하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강남길은 2009년 '선덕여왕'에 비담으로 출연했을 때도 OST에 참여해 큰 화제를 불러 모으기도 했습니다. 그런 강남길이 OST에 참여했다는 사실이 놀랍지는 않습니다. 다만 연기자 강남길로 새로운 작품을 기다리는 팬들에게는 아쉽기도 합니다.

 

배우인 강남길이 노래가 아닌 연기로 빨리 팬들 곁으로 돌아와 주기를 바라기 때문입니다. '야왕'에 대한 관심보다는 강남길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는 것은 그만큼 이 드라마에 대한 관심도가 낮다는 의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야왕'에 대한 관심보다 강남길이라는 배우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다는 사실은 흥미롭기만 합니다. 이런 팬들의 바람처럼 강남길이 빠른 시간 안에 연기자 강남길로 다가오기를 기대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1 Comment 2
  1. 주테카 2013.01.14 16:2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SM 소속 연예인의 연기력에 제로라는 주장은 디샤워님의 SM에 대한 증오심과 편견 느껴지는 부분이네요..-.-;;;;;
    당연히 그렇지 않다고 확언해봅니다만.....

    그런데 정윤호는 확실하게 제로에 가깝죠. <맨땅에 헤딩>에서 정윤호 연기를 보고
    피가 거꾸로 솟는 걸 느꼈었다는..-_-

  2. 도도한 피터팬 2013.01.14 16: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강남길이라고 해서, 나이도 꽤 되신 분이 OST를 부르시나 싶어서 놀랐는데
    보니 김남길이었군요~ 유노윤호도 나오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