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4. 7. 09:01

최고다 이순신 아이유 밀어내는 고두심과 아이유 손잡은 이미숙 중요한 이유

아이유가 첫 주인공을 맡은 주말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은 시작부터 꾸준한 시청률을 기록하며 같은 시간대 1위를 질주하고 있습니다. 안정적인 시청률 속에 아이유에 대한 비난 여론도 많이 수그러들었습니다. 물론 여전히 아이유만 미워하는 이들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처음부터 출생의 비밀을 가지고 시작한 '최고다 이순신'은 색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지요. 깜짝 반전처럼 출생의 비밀을 이야기하지 않고 처음부터 반전을 노골적으로 털어놓고 시작한 이야기는 흥미롭습니다. 이 과정이 단순하고 뻔한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이네요. 그 안에는 어머니의 사랑이 존재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아버지의 죽음이 자신 때문이라는 자책을 받고 살아가는 순신이는 힘들기만 합니다. 아버지 부재라는 사실은 가족 모두를 힘들게 했습니다. 남편이 갑자기 사라지고 힘든 순신 어머니인 정애는 청소 일을 하면서 순신이가 빚진 것을 털어내려 합니다. 순신이의 빚도 문제지만 남편의 부재가 더욱 힘겨운 정애에게는 일을 하는 것이 중요했지요. 

 

 

그런 그녀가 젊은 남편과 낯선 여자의 사진을 발견하면서 전혀 다른 상황에 처하고 맙니다. 단순하게 생각했던 그 여성은 하지만 그 안에 숨겨진 진실은 그녀를 혼란스럽게 하니 말입니다. 아직 실체가 무엇인지 알 수는 없지만, 업둥이인 순신이의 친모가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은 자연스러웠습니다. 남편이 지금까지 간직하고 있던 빨간 목도리 안에 새겨진 이니셜이 과거 남편의 연인임을 알게 됩니다.

 

시어머니도 숨기고 남편의 가장 친한 후배 역시 당황하는 그 여인은 바로 유명한 스타인 송미령이었습니다. 송미령과 말다툼을 하면서 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은 중요하지요. 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에서 미령을 구하려 대신 죽어야 했던 순신의 아버지 창훈. 그 지독한 기억을 간직하고 있는 미령과 미령을 찾아 나선 정애의 상황은 재미있네요.

 

순신이만 모르는 출생을 비밀. 아버지 창훈의 죽음과 함께 작은 언니와 할머니의 행동은 잔인할 정도입니다. 업둥이인 순신이를 만나러 가다 죽었다는 사실에 그녀를 증오까지 하는 언니와 할머니에게 순신이를 지켜준 것은 바로 엄마 정애였지요. 업둥이로 데려온 순신이를 마치 자신의 딸처럼 처음부터 맞아주었던 엄마. 언제나 순신이의 편에 서서 그녀를 애뜻하게 챙겨주었던 엄마 정애가 그런 딸에게 화를 내는 장면은 의외였습니다.

 

 

남편의 연인이었던 미령. 그녀의 정체를 알기 위해 나선 여행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돌아온 정애지만 순신이가 바로 미령의 딸일 것이라는 추측을 하게 됩니다. 남편이 데려온 순신이를 두르고 있던 빨간 목도리가 바로 미령의 것이라는 걸 확신하고 있었기 때문이지요.

 

자신을 속이고 과거 연인의 아이를 데려왔다는 생각에 정애가 느끼는 배신감과 분노는 커질 수밖에 없었지요. 마음 착하고 순하기만 했던 그녀가 순신이를 보며 화를 내는 장면에서 어떤 감정인지가 완벽하게 드러났으니 말이지요. 자신이 그 모든 것을 바쳐 키운 아이가 남편의 부정으로 얻은 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 정애로서는 쉽게 마음을 다잡기 힘들었으니 말입니다.

 

처음으로 엄마의 노여움을 경험한 순신이는 그저 아버지를 잃은 엄마의 힘겨움 정도로만 인식했지요. 하지만 엄마 정애가 어떤 마음으로 자신을 바라보는지 알 수 없는 순신이의 미래가 걱정만 되네요. 어느 순간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된다면 순신이 느끼는 충격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니 말입니다.

 

정확하게 순신이 자신의 딸인지 알지 못하는 송미령의 행동도 흥미롭습니다. 핏줄의 힘인지 알 수는 없지만 왠지 모르게 끌리는 순신을 자신이 직접 연기지도를 하겠다고 나선 것은 의외이지요. 연아와 다시 만나기 위해 순신이를 스타로 만들겠다고 다짐한 준호는 순신을 미령에게 부탁합니다. 연기 지도가 절실한 순신에게 가장 현명한 선택이라 생각했기 때문이지요.

 

준호의 부탁을 받고 순신이를 자신의 집으로 부른 미령은 반갑게 순신의 손을 잡습니다. 준호의 여동생도 연기 지도를 해주겠다고 받아들였지만, 준호의 아버지 동력의 부탁으로 이정이 다시는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말을 할 수 없게 만들기 위함이었지요. 순신이를 무시하던 이정이 미령의 집에서 비교되는 상황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뻔하기는 합니다.

 

키워준 엄마 정애가 순신이를 밀어내고, 친엄마인 미령이 순신이의 손을 잡는 장면은 무척 상징적이었습니다. 진실을 알게 되었을 때 그들이 느끼는 감정들이 어떻게 될지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출생의 비밀을 전혀 모르는 유일한 존재인 순신이 모든 사실을 알았을 때 어떤 선택을 할지 알 수가 없네요. 정애와 미령이 보여줄 엄마라는 존재라는 사실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는 점에서 '최고다 이순신'은 기대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