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9. 16. 12:01

진짜 사나이 수방사 김수로 복귀와 구멍병사의 복귀가 반갑고 중요했던 이유

수도권을 지키는 부대인 수도방위사령부에 입소한 진짜 사나이들은 웃으며 들어가 혹독한 훈련에 첫 날부터 군대가 얼마나 힘겨운 곳인지 다시 깨닫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어느 정도 익숙해진 상황에서 '진짜 사나이'의 수방사 입소는 초심을 찾게 해주었습니다. 

 

손진영과 샘 해밍턴이 한 동안 부대에 적응을 잘하며 구멍병사가 사라지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수방사 훈련 첫 날부터 구멍병사의 명성을 다시 찾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다른 이들과 비교가 될 수밖에 없었던 그들의 모습 속에서 '진짜 사나이'가 처음 시작할 때를 떠올리게 해줘서 반가웠습니다.

 

 

수방사 편에서 흥미로웠던 요소들은 많았습니다. 어깨 부상으로 수색대 훈련에 참석하지 못했던 김수로는 많은 고민을 하고 수방사 훈련에 참여한 것으로 보였습니다. 누구보다 진짜 남자가 되고 싶었던 김수로에게 수색대 훈련 제외는 무엇과 바꿀 수 없는 아쉬움이었습니다. 그런 그가 칼을 갈고 기다렸다 합류한 수방사는 그만큼 김수로에게는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값진 기회였습니다.

 

김수로의 복귀와 장혁은 특등 병사 모드는 흥미로웠습니다. 액션 배우로서 입지를 완벽하게 다진 장혁은 분명 뛰어난 능력을 가진 인물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그런 그가 '진짜 사나이'를 통해 굴욕의 흑역사를 써왔다는 사실도 재미있었습니다. 뛰어난 운동신경으로 어떤 훈련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존재였던 그가 체육 대회 등에서 보인 허당의 모습은 인간적으로 다가오기까지 했습니다.

 

모래만 보면 아직도 트라우마로 자신을 괴롭힌다는 씨름의 굴욕은 대표적인 장혁 표 흑역사였습니다. 그런 그가 수방사에서 여전히 대단한 존재라는 사실을 다시 증명해주었습니다. 상사도 힘겨워하는 훈련을 마치 교관이라도 되는 듯 완벽하게 해내는 모습은 놀라울 정도였으니 말이지요. 이미 많은 훈련을 거친 상사가 바로 옆에서 모범을 보여야 했지만, 정말 특별했던 그 상사는 장혁 앞에서 완벽한 굴욕남이 되고 말았습니다.

 

특수임무대로 배치되어 레펠 훈련을 받는 과정은 능숙한 숙련자들에게도 부담스러운 훈련입니다. 직각의 벽에서 줄 하나를 의지한 채 돌아서고 거꾸로 뛰어가는 행위가 결코 쉬울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장혁과 함께 레펠 훈련을 받은 서경석과 박형식의 모습이 정상이었습니다. 쉬워 보이는 동작임에도 벽 위에서 하는 그 무엇도 쉬울 수는 없었습니다.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이 중요한 레펠 훈련에서 장혁의 모습은 그래서 대단함으로 다가왔습니다. 모두가 두려워 할 수밖에 없고, 힘들 수밖에 없는 레펠 훈련을 교관보다 뛰어나고 완벽한 동작으로 해내는 그의 모습에는 감탄이 자연스러웠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의도하지 않았던 굴욕을 만회하기라도 하듯 완벽한 동작을 보인 장혁은 진정한 진짜 사나이였습니다. 

 

20Kg이 넘는 장비를 갖추고 힘겨운 레펠 훈련을 하던 이들과 달리, 오토바이를 타는 MC 승무원 양성 교육은 쉬워 보일 듯했습니다. 더욱 류수영은 12년 동안 스포츠 바이크와 네이키드 바이크를 타는 등 바이크 마니아라는 점에서 가장 쉽게 적응할 것으로 보였습니다. 

 

음식배달 오토바이를 몰아본 적이 있었다는 손진영 역시 어느 정도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배달족으로서 나름 오토바이를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 때문이지요. 여기에 영화에서 오토바이를 타는 모습을 보였던 김수로만이 신중하게 대처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나름대로 오토바이를 타는 MC 승무원 양성 교육에 흥미로움을 느끼고 있던 이들에게 현실은 그렇게 만만하지 않았습니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교관 앞에서 이들은 그저 겁먹은 쥐나 다름없었습니다. 300kg이 넘는 거대한 바이크는 세워두는 것만으로도 부담스러운 존재였습니다. 이런 거대하고 무거운 바이크를 1단 기어를 넣은 채로 400m를 도는 훈련은 그동안 그들이 겪었던 그 어떤 훈련보다 힘겨웠다고 합니다. 

 

중심을 잡지 않으면 거대한 바이크가 쓰러지고 그런 이후에는 다시 일으키는 것도 어려운 상황은 그들에게는 큰 스트레스였습니다. 그나마 가장 자신했던 류수영이 능숙하게 바이크를 타는 듯했지만, 운전과 관련해서는 뭐든 최고인 김수로에게 뒤쳐지는 반전도 맞볼 수 있었습니다.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했지만, 기계와 잘 어울리는 김수로는 능숙하게 MC를 다루는 솜씨는 대단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김수로에게도 거대하고 육중한 MC를 다루는 것은 힘겨웠고, 조그마한 실수도 놓치지 않는 호랑이 교관에게 혹독한 꾸지람을 받을 정도로 그들에게 이 훈련은 그 자체가 부담이었습니다. 

 

 

그동안 구멍 병사로 불리다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던 손진영에게 이번 MC 교육은 다시 돌아보고 싶지 않은 굴욕의 시간들이었을 겁니다. 배달 오토바이를 타봤기에 가볍게 MC를 탈 수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는 그에게는 지옥과 같은 경험으로 이어졌습니다. 자신의 생각과 전혀 다른 바이크를 좀처럼 제대로 다루지 못하는 손진영은 완벽한 구멍 병사로 낙인이 찍혀버리고 말았기 때문입니다. 

 

한 번 실수를 하자 두려움이 앞서고 그렇게 긴장한 상황에서 실수가 연속으로 이어지며 멘붕 상태에 빠진 손진영에게 MC 승무원 양성 교육은 너무나 높고 어려운 도전 과제였습니다. 손진영과 함께 구멍 병사로 유명했던 샘 해밍턴 역시 수방수가 반갑지는 않았을 듯합니다. 목 부상으로 깁스를 해서 다른 이들과 훈련을 받지 못한 그는 행정병으로 배정받아 전화 받는 교육을 받았지만, 이 훈련이 얼마나 고되고 힘든지를 반나절이면 그에게는 충분했습니다.

 

한국어를 능숙하게 구사하기는 하지만 여전히 어려운 것이 한국어인 샘에게 행정병 교육은 쉽지 않았습니다. 간단히 전화를 받는 업무이지만 생소한 상황에서 이를 제대로 수행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여기에 하늘같은 상관이 조금만 잘못해도 무섭게 지적을 하는 상황은 그를 지속적인 긴장감으로 이끌었지요. 이런 상황에서는 아무리 잘하는 이들도 부담으로 실수를 할 수밖에는 없게 되기 때문입니다.

 

반나절 만에 사무직들의 고난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던 샘은 그 어떤 부대에서의 훈련과 비교도 안 될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했습니다. 화이트 컬러들의 스트레스가 무엇인지 완벽하게 느낀 샘에게는 행정병은 다시는 하고 싶지 않은 임무였습니다.

'진짜 사나이' 수방사 편이 반갑고 중요했던 이유는 한동안 흐트러지는 듯한 모습을 보였던 그들이 초심으로 돌아가는 듯했기 때문입니다. 너무 상황에 익숙해지자 훈련도 다른 그 무엇도 그저 일상적인 예능의 하나가 되었기 때문이지요. 이런 상황에서 '진짜 사나이'의 재미를 만끽하게 할 수는 없었다는 점에서 강력했던 수방사 훈련은 반가웠습니다.

 

그동안 다양한 부대를 거치면서 익숙해진 그들에게도 수방사 훈련은 결코 만만하지 않았습니다. 익숙함으로 찾아간 수방사는 서울에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들을 나태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화려한 제복과 헌병이라는 직책이 주는 막연한 기대를 무너트린 이 지독한 훈련들은 그들에게 초심을 다시 생각하게 했습니다. 흐트러진 마음을 다잡고 '진짜 사나이'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그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하게 다가왔을 듯합니다. 그 어떤 부대보다 강력한 훈련으로 하루 만에 정신무장을 다시하게 된 '진짜 사나이'들의 수방사 적응기는 흥미롭기만 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도도한 피터팬 2013.09.16 16: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