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 16. 09:03

장근석 삼시세끼 하차, 최악의 게스트가 된 이유

장근석이 '삼시세끼' 첫 방송을 앞두고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지난겨울부터 만재도에서 촬영을 했던 '삼시세끼 어촌편'은 오는 16일 금요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장근석의 하차 소식으로 인해 '삼시세끼' 첫 방송은 일주일 뒤인 23일로 급하게 편성을 유보하게 되었습니다. 

 

'삼시세끼' 측은 장근석 출연분을 최소화하고, 이후 진행은 차승원과 유해진을 위주로 촬영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방송을 바로 앞둔 상황에서 이례적으로 하차를 결정하는 것은 그만큼 사안이 중요하다고 판단을 했기 때문일 겁니다. 이미 촬영분까지 갖춘 상황에서 이런 판단을 했다는 것은 결과적으로 장근석에 대한 대중적인 이미지만 최악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방송 출연 전 그가 올린 SNS 글로 인해 장근석은 이미 논란의 중심에 설 수밖에 없는 존재였습니다. 허세라는 단어가 한때는 장근석을 귀엽게 볼 수 있는 이유가 되기도 했지만, 분위기가 안 좋은 현실 속에서는 그 허세는 더 큰 비난으로 이어지는 이유가 되었습니다.

 

자신의 아무런 의미도 없고 함께 하고 싶지도 않았는데 그저 한 번 만났다는 것만으로 자신은 이미 '삼시세끼'에 출연하게 되었다며 황당해하는 글은 논란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논란은 결과적으로 촬영을 하기 전부터 장근석 퇴출 논란으로 이어지고 말았습니다.

 

"지난 수요일 프로그램 출연자 중 한명인 장근석 세금신고누락 관련 보도가 있었다. 이에 제작진이 소속사에 확인해 본 결과 고의성은 없었으며 이미 과징금을 납부하여 법적인 책임 없이 완료가 된 사안이라는 해명을 들을 수 있었다"

"다만 해명 이후에도 계속해서 후속 보도가 나오고 있으며 많은 시청자 분들이 장근석씨의 출연에 대하여 우려를 표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 이에 제작진은 지금 장근석씨가 방송에 출연하는 것은 시기상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 장근석 측과 합의해 하차를 결정했다"

"앞으로 촬영은 차승원, 유해진씨를 주축으로 마무리 할 예정이며 기 촬영분에 있어서 장근석씨의 분량은 최대한 편집하여 방송할 예정이다"

"다만 편집 방향 수정 및 재편집에 따른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해짐에 따라 16일(금) 방송예정이던 프로그램의 첫 방송 날짜를 부득이 23일(금)로 이동하기로 했다"


"믿고 프로그램을 기다려준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더욱 알찬 프로그램 내용으로 다음 주에 찾아뵐 것을 약속드린다"

 

비난이 이어지고 시청자 게시판에까지 장근석의 하차를 요구할 때에는 상관없던 제작진은 급하게 장근석 하차를 공식화했습니다. 누가 먼저 하차를 요구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제작진은 공식 입장을 통해 장근석의 하차를 기정사실로 못 박았습니다.

 

이번 하차의 핵심은 장근석의 세금신고누락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의성은 없다고 해도 논란이 일고 있는 장근석의 출연은 더 이상 힘들 것이라 판단했다고 합니다. 현재 시청자 분들이 장근석 출연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는 말로 시기상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장근석 출연 분량은 최대한 편집을 하고, 이후 진행될 촬영은 차승원과 유해진을 주축으로 마무리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제는 하차가 결정된 장근석으로 인해 편집 등 시간이 절실해져 오는 16일 방송예정이었던 프로그램 첫 방송 날짜가 일주일 더 늦춰졌음을 밝혔습니다.

 

"100억 추징금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 이미 정상적으로 세무조사를 받았으며 과거 관련된 입장을 충분히 표명했던 사안들인데 왜 다시 논란이 불거졌는지 이해할 수 없다. 더 이상 탈세 논란에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

 

논란의 시작이자 결과적으로 중도 하차라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을 만든 결과는 바로 탈세 문제가 사회적으로 크게 언급되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장근석 소속사 관계자는 100억 추징금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이 논란은 지난 해 논란이 있었던 문제였습니다. 그리고 당시에도 동일한 해명이 나왔던 문제라는 점에서 뜬금없어 보이기만 합니다. 장근석과 관련된 논란이 다시 일어난 것은 바로 '삼시세끼 어촌편'이 시작을 앞두자 나온 호기심을 이끄는 이유였습니다. 

 

최근 언론 보도는 지난 13일 장근석은 중국 등 해외 활동 수입 상당 부분을 신고하지 않아 순수 탈세액만 100억 원에 육박해 소득신고 누락액은 수백억 원 대로 추정, 세금 탈루액과 가산세를 합해 100억 원이 넘는 추징금을 국세청에 납부했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장근석 측은 이런 보도와 관련해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탈세는 아니었고, 100억 원이 넘는 추징금을 국세청에 납부한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장근석이 방송에 등장하는 것은 결코 득이 될 수가 없다는 확신이 섰던 듯합니다.

장근석이 최악의 게스트가 되어버린 이유는 분명합니다. 시작 전부터 허세부리며 올린 SNS 글 하나가 최악이 되었습니다. 이것도 모자라 이제는 탈세 혐의와 관련한 논란으로 인해 중도 하차하며, 프로그램과 오랜 시간 기다린 시청자들에게까지 민폐를 끼쳤다는 것만으로도 장근석에 대한 비난은 꾸준하게 이어질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글쓰고픈샘 2015.01.16 12:5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