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7. 10. 08:05

걸스데이 최군 태도논란 일베 지적까지, 최악의 걸그룹 복귀 무대인 이유

걸스데이가 데뷔를 앞두고 진행한 프로모션으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넷 방송에 나와 태도 논란을 보였습니다. 이를 두고 방송을 진행한 최군은 '리얼리티'를 강조한 방송일 뿐 태도논란은 아니라는 주장이었습니다. 하지만 대중들에게 걸스데이는 최악의 존재로 낙인 찍혀 버렸습니다. 

 

걸스데이가 복귀를 하면서 걸그룹 대전에 새롭게 참여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던 것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걸스데이는 복귀를 위해 준비한 프로모션에서 의도하지 않은 최악의 상황을 맞이하고 말았습니다. 다양한 프로모션들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AOA가 아프리카 방송에 출연했듯, 걸스데이 역시 인터넷 방송을 통해 자신의 복귀를 알렸습니다.

 

새로운 방식으로 환영받는 프로모션을 한 것 자체가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잘못 잡은 콘셉트는 굳이 해서도 안 되는 인성 논란을 불러오고 말았습니다. 편안한 모습으로 다가서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잘못된 판단 하나로 모든 것은 돌이키기 어려운 선택으로 자리하게 되었습니다.

 

대중들의 생각이 중요한 시대입니다. 아이돌의 경우 한 번 돌아선 마음을 돌이키기 어렵다는 사실은 이미 다른 아이돌들의 사례가 잘 증명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여부와 상관없이 한 번 드러난 상황은 모든 것을 뒤틀리게 만들 수도 있다는 점에서 아쉽기만 합니다.

 

만두 논란과 시청자에게 반말을 했다는 이야기 등 걸스데이의 인터넷 방송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다시 방송에 출연해 사과하겠다고 나섰지만, 그렇다고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은 없어 보입니다. 사과 방송은 또 다른 논란을 불러오는 이유가 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만두를 두고 벌인 그들의 이야기들은 이미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습니다. 만두를 먹지 않겠다고 실랑이를 벌이는 장면과 나무젓가락 논란까지 걸스데이 복귀는 시작부터 최악이 되고 말았습니다. 논란이 커지며 문제의 영상은 다시보기에서 삭제된 상황이지만, 이미 해당 영상은 퍼지며 논란을 더욱 크게 부추기고 있을 뿐입니다.

 

"어제 저는 좀 더 인터넷 방송스럽고 사적인 방송을 하고 싶었다. 리얼리즘으로 가고 싶었고 웃기고자 하는 욕심에 상황도 만들었다. 티격태격하는 것도 있었다. 채팅창을 현장에서 보고는 있었는데 실시간으로 잡아내진 못했다. 제가 대처했어야 했는데 미숙했던 것 같다"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의도와 다르게 흐른 부분이 있었고 생방송이다 보니 필터링이 되지 못한 부분도 있었다. 걸스데이가 정말 재밌게 해줬다. 내가 무시당했다거나 그런 건 없었다"

 

아프리카 방송을 진행한 BJ 최군은 논란과 관련해 해명을 하고 나섰습니다. 그저 단순히 사적인 방송을 하고 싶어 꾸민 일이었는데 의외의 논란이 불거졌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실시간으로 문제들이 불거졌는데 자신이 이를 제대로 잡아내지 못했다고도 했다.

 

분위기는 좋았는데 의도하지 않은 상황들이 나왔다는 점에서 아쉬워했다. 논란이 일었던 자신이 무시를 당했다는 상황 등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걸스데이 멤버들이 울며 전화를 해서 사과를 했다고도 했습니다. 그리고 그녀들을 위해 방송에 재출연하게 되었다고도 밝혔습니다.

 

"어, 때려? 확 진짜. 오늘 며칠이지 3일 전에 맞고 안 맞았으니까 오늘인가? 일로 와봐"

"나 전라도 사람이다. 뒤통수로 여기까지 왔다. 밤 7시면 뒤통수를 치고 다닌다. 밤 7시에 남의 뒤통수 때린 다음에 홍어 먹는 그 기분 아나? 전라도 사람이니까 할 수 있는 드립이다"

 

방송 논란이 불거지자 다시 최군에 대한 일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해 11월 레이싱 모델 허윤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상황극을 벌이는 상황에서 일베충들의 용어가 자연스럽게 나왔기 때문입니다. '삼일한'이라는 단어는 일베에서 여자는 삼일에 한 번은 때려야 한다는 말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일베에서나 사용되는 단어를 단순하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상황극까지 만들어 이용하고 이걸 재밌다고 즐기는 그의 모습은 비난을 받아 마땅합니다. 이것도 모자라 그는 망국의 병인 지역감정을 극대화한 홍어 발언과 특정 지역 사람을 폄하하는 발언을 아무렇지도 않게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후 최군은 일베는 예전에 유머를 보러 들어갔지만 지금은 안한다는 말로 일베충이라는 비난에 선을 긋기도 했습니다. 그저 유머라고 하기에는 그의 발언의 농도가 문제고, 일베에 대한 비난 여론이 극대화되었던 시점에 이런 발언들을 아무렇지도 않게 했다는 사실은 황당하기까지 합니다.

 

걸스데이 태도논란도 문제지만 하필 일베 논란으로 비난을 받았던 자의 방송에 출연했다는 사실이 더욱 최악입니다. AOA와 유사한 프로모션을 진행했지만, 돌이키기 어려운 선택으로 걸스데이는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기도 전에 최악의 상황에 처하고 말았습니다.

 

걸스데이 논란을 보면 그저 유명하다는 이유로 아무 곳에나 출연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만은 명확해진 듯합니다. 걸스데이는 최군 방송에 재출연해 사과하기보다는 철저하게 거리를 두고 다른 방식으로 해명을 하고 사과를 하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재출연은 일베 논란과 함께 하며 더욱 큰 비난 속으로 들어설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도플파란 2015.07.10 11: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진짜 최악의 상황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