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7. 18. 11:01

더 서퍼스 이정 버리고 이수근 선택한 악수, 거대 기획사의 잘못된 사례

이정이 화가 났습니다. 자신이 출연할 예정이었던 '더 서퍼스'가 폐지된다는 말로 이정을 버리고 그 자리에 이수근을 채워 넣었으니 말입니다. 프로그램이 폐지되었다면 상관없지만, 폐지했다는 통보를 하고는 다른 사람을 그 자리에 채워 넣는 행동은 황당함으로 다가옵니다. 

 

이정 논란이 불거지지 않았다면 '더 서퍼스'가 뭔지도 몰랐을 겁니다. 그만큼 존재감도 없었던 프로그램은 의도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큰 화제를 얻게 되었습니다. 노이즈 마케팅이 되어버린 이 프로그램은 진상 잔치가 될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졌습니다.

 

최악의 존재감인 이수근을 투입하기 위해 이정을 거짓말로 몰아낸 프로그램이 정상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이수근도 모자라 맹기용까지 가세한 이 방송은 과연 무엇을 위한 것인지 모호하기만 합니다. 기본 상도의도 모르고 행동하는 제작진들에 대한 분노는 그래서 당연합니다. 최소한 이런 상황은 벌어져서는 안 되었기 때문입니다.

 

최소한 하차를 시키려면 담당자가 직접 이정에게 이야기를 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정직하게 왜 자신들이 다른 선택을 했는지 밝히는 것이 당연하니 말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이정에게 프로그램 자체가 폐지되었다는 말로 강제 하차를 시켰습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 한심한 이수근을 끼어 넣은 것은 최악의 선택이었습니다. SM 소속이라는 사실이 만든 결과라는 점에서 더욱 한심하기만 합니다. 

 

"어이가 바가지로 없다. 프로그램 섭외 다 해놓고, 인터뷰 촬영까지 다 해놓고, 제작비 관련 프로그램이 없어졌다고 해놓곤 나만 빼고 나머지 멤버들은 다 촬영에 가 있네"

 

"PD양반은 연락씹고, 재밌는 바닥이다. 그렇게 살지 마쇼. 승질 같았음 다 엎어버리고 싶다만 한살 더 먹어서 그런지 온순해지네"

 

이정은 17일 자신의 SNS에 캡처 사진을 공개하며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이정은 프로그램 섭외와 인터뷰 촬영까지 마친 후 제작비를 들먹이며 관련 프로그램이 없어졌다고 하더니 자신만 빼놓고 촬영 갔다는 발언은 황당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이정이 아니더라도 이 경우를 대비해보면 모두가 분노할 수밖에는 없어 보였습니다.

 

담당 피디는 연락을 받지 않는 상황에 이정이 화를 내는 것은 당연합니다. 최소한 하차를 시키려면 왜 그럴 수밖에 없었는지 설명을 하는 것이 당연하니 말입니다. 프로그램이 폐지된다고 말해놓고는 이정만 빼고 촬영을 간 것은 철저하게 이정을 기만했다고 볼 수밖에 없으니 말입니다.

 

"해외촬영중인 제작진과 확인한 결과, 조금 전 이정 씨와 직접 통화해서 오해를 풀었다고 한다"

 

"이정 씨는 맨 처음 프로그램 초기 기획단계에서 5월경 섭외 이야기를 주고받은 것은 맞다. 그러나 채널 내부적인 사정으로 그 프로그램의 기획을 접게 되며, 이정 씨 측과 '이 프로그램은 못하게 됐다. 미안하다'고 커뮤니케이션을 마쳤다고 한다. 그 이후 두 달이 지난 후, 프로그램 성격과 컨셉이 바뀌면서 라인업을 새롭게 추가 구성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이정 씨 측에서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제작진도 섭외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 이에 앞으로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

 

8일 새벽 온스타일 관계자는 이정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들은 이정이 제작진들과 통화로 오해를 해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이정의 분노와 관련해 자신들의 입장을 장황하게 정리했습니다. 5월경 섭외를 하기는 했지만 프로그램 기회를 접게 되었다고 합니다.  

 

문제는 두 달 후 프로그램 성격과 컨셉이 바뀌며 라인업을 새롭게 추가 구성하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정과 오해가 생겼다는 주장입니다. 그저 소통의 문제일 뿐이지 자신들이 노골적으로 이정을 밀어내기 위함은 아니었다는 주장입니다.

 

"일단 아무 것도 모르고 계셨을 '더 서퍼스' 출연자들 제가 정말 좋아하는 분들이고, 고마운 분들이어서 피해가 갈까 걱정이고, 순간 욱해서 경솔했던 점은 사과드립니다"

"나머지 제가 받을 사과는 제가 따로 받도록 하겠습니다. 결국은 제가 죄송합니다"

"오해를 풀었다네? 나도 좀 같이 풉시다. 웃기지만 죄송합니다. 본질을 뉘우치고 진짜 잘못을 뜯어고치시길. 괜한 사람들 잡지 말고"

"오해한 부분에 있어서는 담당 PD가 이정과 직접 통화해서 오해를 풀었다고 합니다"

"프로그램 준비하느라 고생했을 출연진과 '더 서퍼스' 제작진. 많은 과정이 있었을 걸 누구보다 잘 알기에 다시 한 번 글을 올립니다"

 

"잘못한 건 인정하시고 진실된 사과면 됩니다, 저는. 좋은 방향으로 끌고 가시길 바라고 '더 서퍼스'도 잘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더 서퍼스' 제작진들과 오해가 풀렸다는 주장과 달리 이정은 다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오해를 풀었다고 주장했지만 이정은 오해를 같이 풀자고 반박했습니다. 사과마저도 일방적이었다는 말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본질을 뉘우치고 잘못을 고치기를 바랐지만 결국 아무것도 달라진 것이 없다는 주장입니다.

 

결국 온스타일의 주장과 달리, 이정은 사과와 오해 풀기는 존재하지 않았다는 말로 정리될 수 있을 듯합니다. 기본적으로 오해를 푸는 것은 쌍방이 합의하고 이를 통해 서로 오해를 푸는 것이 정석입니다. 하지만 사과를 받아야 하는 이정은 여전히 오해가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오해라고 주장하는 것은 최악입니다.  

 

'더 서퍼스'는 서핑을 소재로 하는 예능프로그램이라고 합니다. 출연진들은 이수근, 박준형, 가희, 현우, 맹기용 등이 촬영을 진행중인 프로그램이라 합니다. 2개월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났기에 출연자였던 이정은 사라지고 SM 소속의 이수근이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지 의아하기만 합니다.

 

내부적 사정으로 없어질 뻔했던 프로그램이 다시 부활하고 그 자리에 최악의 존재인 이수근을 앉힌 것은 뭔가 이유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단단한 뒷배로 방송 출연을 이어가는 이수근은 부끄러움도 없는 존재로 다가옵니다. 이정도 밝혔듯 거대 기획사와 1인 기획사의 차이가 실제 그렇게 이어진 것은 아니냐는 의견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이수근이 SM 소속이 아니라면 꿈도 꿀 수 없는 복귀 행보이니 말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