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2. 30. 10:36

MBC연애대상 2015 대상 김구라, SBS에서는 이광수나 김종국에게 대상 줄까?

유재석이 아닌 김구라가 2015 MBC 연애대상의 대상 수상자가 되었습니다. 팬 투표제를 제외하면서부터 이미 김구라에게 대상을 주기로 결정했다는 이야기가 나왔었습니다. 워나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는 점에서 많은 점수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박리다매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여기저기 출연을 감행하고 있는 김구라는 질긴 생명력을 지니고 있기도 합니다. 스타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욕으로 인지도를 높여서 한 방송사의 대상까지 수상한 그 여정은 대단하다고 보입니다. 마이너에 있을 때 했던 자신의 행동을 메이저 무대에 올라 사과하며 이를 이슈화시키기도 했던 김구라는 철저하게 계산적인 인물로 다가옵니다.

 

MBC가 유재석이 아닌 김구라에게 대상을 준 이유는 나름 분명합니다. 유재석이 전체적으로 보면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고 그 모든 곳에서 존재감을 여전히 강력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MBC에서는 '무한도전' 하나만 출연하고 있다는 것이 약점으로 다가온 듯합니다.

 

유재석이 한 개의 프로그램만 하고 있는 것과 달리, 김구라는 현재 MBC에서만 4개의 프로그램에 출연 중입니다. '라디오스타''마리텔''복면가왕''능력자들'까지 한 방송사에서 4개의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면 직원이라고 불러도 좋을 정도입니다. 물론 홀로 진행하고 이끌어가는 존재가 아니라서 가능한 다작이지만 MBC 입장에서 김구라라는 존재가 큰 도움이 되었을 겁니다.

 

많은 파일럿 방송에 함께 했었고, 기존 프로그램에도 꾸준하게 출연했다는 점에서 김구라의 대상은 어느 정도 결정되었습니다. 물론 대중들의 입장에서는 김구라에 대한 호불호가 워낙 강해서 그의 대상 수상을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이들도 많습니다.

 

유재석이 비록 한 개의 프로그램에만 출연하고 있지만 김구라의 4개 프로그램보다 못할 것이 없다고 보는 이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실제 '무도'가 2015년 한 해 최고의 프로그램이었다는 것은 지표들이 증명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다양한 위기들이 출몰하는 상황에서 유재석의 존재감은 더욱 강력하게 드러났습니다. 만약 유재석이 없었다면 '무도'가 존재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한 프로그램에 출연했지만 그 강력한 존재감은 올 해라고 다르지 않았다는 점에서 유재석이 대상을 받는 게 이상할 것도 없습니다. 그동안의 노고와 현재 진행형인 강력한 존재감, 여기에 대중들의 폭넓은 지지를 봤을 때 유재석이 대상을 못 받는 것이 이상하니 말입니다.

 

"'라디오스타'에서 대상 수상하게 되면 상을 거부하겠다고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말 같지 않다"

 

"'무한도전' 흔히 국민예능이라 하는데, 많은 관심 속에서 그 중압감을 긍정적으로 승화시키고, 사랑받는 것은 매 주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는 것 같다. 대단하다. 특히 유재석 씨를 방송에서 헐뜯는 이야기도 해왔지만 같은 예능인으로서 경외감을 느끼고 있다"

 

"사실 이 순간이 너무나 기쁘고 행복한 순간이다. 하지만 역설적으로 이 수상에 큰 의미는 두지 않겠다. 이 수상이 어떻게 보면 내 방송 생활을 규정짓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 한다"

 

"여전히 적지 않은 분들이 내 방송 방식에 동의하지 않고 불편해하신다. 내가 과거에 했던 잘못들을 평생 반성하고 사죄해야 하는 상황이다. 어떻게 보면, 문제적 인물인데, 이렇게 큰 대상이라는 큰 상을 받을 수 있는 건, 진짜 여러분 덕분이라 생각 한다" 

 

"그동안 개인적으로 힘들다는 이유로 함께 하는 사람들에 관심을 많이 갖지 못했는데 올해는 방송 스태프의 이름을 모두 외우는 방송덕후로 거듭 나겠다"


김구라는 대상 수상소감에서 자신의 속내를 다 드러냈습니다. 그동안 꾸준하게 '라스'를 통해 자신은 대상에 대한 욕심이 없다고 이야기를 해왔지만 그것이 본심이라고 보는 이들은 없었습니다. 누구보다 돋보이고 싶어 하고 권력욕심이 있는 김구라에게 대상은 그가 꼭 받고 싶은 상이기도 했으니 말입니다.  

 

 

김구라도 인지하고 있듯 여전히 많은 이들이 그의 방송 방식에 동의하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적 인물이 대상을 수상한 것은 동료들 덕분이라는 말 속에 그의 정치력을 엿볼 수 있습니다. 방송에서도 자주 언급했듯 방송사 고위 간부들을 이야기하는 방식 역시 그런 김구라의 속마음을 잘 보게 할 정도였습니다.

 

MBC는 김구라는 선택했습니다. KBS는 이휘재를 선택했지요. 이제 남은 것은 SBS입니다. 유재석은 열심히 활동했지만 무관의 제왕이 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그나마 SBS에서는 '런닝맨'과 '동상이몽'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유재석의 대상 수상은 당연해 보입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이어진 대상 수상자들을 보면 SBS 역시 이광수나 김종국 둘 중 하나에게 주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이광수와 김종국 모두 '런닝맨'에 출연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대상 수상을 할 가능성은 낮지만 이휘재와 김구라의 수상을 보면 이들이라고 대상을 받지 못할 이유가 없으니 말입니다. '런닝맨'이 국내보다 중국에서 엄청난 인기가 높고, 이광수와 김종국에 대한 관심은 상상을 초월한다는 점에서 흥미롭게 다가옵니다.  

 

 

각 방송사들의 연말 수상식은 자사를 위한 시상입니다. 자신의 방송사에 얼마나 도움을 주었느냐가 중요하다는 점에서 이광수와 김종국에 대한 중국의 관심을 생각해보면 파격적인 수상도 가능하니 말입니다. 말 그대로 미치지 않는 이상 유재석이 SBS에서 대상을 수상할 가능성이 높지만 현재 분위기는 이상한 결과를 예상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