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7. 19. 07:16

조권, 인기가요 MC 설리와 용화를 민망하게 만든 존재감

2PM의 멤버들과 설리가 함께 하던 SBS 인기가요 MC가 '우결' 멤버들인 정용화와 조권이 합류하며 새로운 위용을 짰네요. 새롭게 들어선 MC는 팬들의 성향에 따라 달라지기는 하겠지만 버라이어티에서 호감 있게 등장하던 인물들이라 무난해 보였죠. 

능숙한 조권, 어정쩡한 용화와 어색한 설리



방송 3사가 주말을 중심으로 진행되며 출연하는 이들이 항상 비슷한 상황에서 음악방송을 특징짓게 만드는 것은 다름 아닌 MC들이겠죠. KBS 뮤직뱅크가 배우 출신들인 송중기와 서효림, MBC 음악중심엔 소시 멤버들인 티파니와 유리가 맡으며 나름대로의 색깔을 보여주고 있지요. 

음악방송에서 MC들의 역할은 단순하기는 하네요. 무대 위에 올라설 가수들을 소개하고 노래 중간 중간 브리지를 채워주는 역할을 해주는 것인데 누가 한들 무슨 상관이냐는 말을 할 수 있겠지만 사회자라는 위치가 가지는 의미를 결코 무시할 수는 없죠.

MC들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시청자들을 잡아끄느냐에 따라 재미라는 측면을 잡을 수 있으니 말이죠. 과거 음악방송에서 보여주었던 틀과는 달리 예능적인 요소가 조금씩은 첨부되는 현 상황에서 MC들의 역할은 그만큼 예능적인 감각을 요구하기도 한 셈이죠.

뮤뱅이 예능 감보다는 정통 음악 MC 쪽에 무게 중심을 가지고 있다면, 우중은 소시라는 막강 걸 그룹에 의지하고 있다고 볼 수 있겠죠. 연기자들과는 달리 좀 더 예능 쪽으로 다가가 있는 아이돌들이라는 특징은 소시 MC들에서도 잘 보여 지지요.

이런 나름의 색깔을 가진 그들에게 새롭게 투입된 용화와 조권은 가장 대중적이며 매력적인 카드임이 분명하죠. 씨앤블루와 2AM을 통해 아이돌 그룹으로서의 존재감과 '우결'을 통해 보여준 마니아층은 결코 만만하게 볼 수 없는 충성심을 갖고 있으니 말이죠.

TV 프로그램이 단순하게 노래하는 가수로 승부를 보는 것이 아닌 것은 이미 다 알고 있는 사실이죠. 금토일로 이어지는 음악방송에서 거의 비슷한 출연진들을 연속해서 볼 수 있는 상황에서 그들만의 변별성은 어쩔 수 없이 MC들일 수밖에는 없어요.

기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비슷한 출연진들이 등장하는 음악방송에서 그 중 하나만을 볼 수 있는 입장이라면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가 엠씨로 있는 방송을 선택할 수밖에는 없는 셈이죠. 그런 측면에서는 이번 SBS의 MC 구성은 여러 요소들을 모두 고려한 최적의 조합으로 볼 수 있을 듯해요.

남자 팬들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설리와 여성들에게 호감을 받고 있는 조권과 용화의 결합은 단순한 음악방송만이 아닌 다양한 이야기들과 관심꺼리들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지요.   

클럽 DJ가 되어 설리와 조권을 소개하는 오프닝은 상당히 많은 고민을 해서 만들어낸 장면이었죠. 디제잉을 하고 춤을 추고 노래를 하는 그들의 오프닝과는 달리 곡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보인 그들의 모습은 MC의 능력을 비교할 수 있도록 만들었어요. 

프롬프트만 읽는 설리는 경직된 표정과 자신에게 주어진 대사를 읽느라 정신없고 과거 SBS 시상식에서 보여준 난감한 진행으로 엄청 욕을 먹은 용화는 예능 프로그램 출연으로 단단해진 자신을 드러내기 위한 농담들이 주를 이루었지요. 이에 비해 조권은 가장 MC다운 모습으로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고 보여 지네요.

쓴맛을 봤던 용화가 일취월장한 것은 분명하지만 여전히 안정감보다는 어색함이 존재하고 있는 반면 조권은 깝권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상당히 여유로운 진행 솜씨를 보여줌으로서 많은 기대를 하게 만들었네요. 설리는 오랜 시간 MC를 봤음에도 불구하고 불안해하고 읽는데 집중하는 모습들은 아쉽게 다가왔네요.

1위를 차지한 태양을 축하하러 무대에 오른 탑과 투애니원의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마무리된 SBS 인기가요는 새로운 MC가 가장 핫한 뉴스가 된 음악방송이었어요.



Trackback 0 Comment 74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전 좋았는데 2010.07.20 02:02 address edit & del reply

    무난하게 잘한 것 같아요. 처음이라 어색한거 같고요~ 그런데 우결이 너무 생각나게 하는 조합이라 다른 방송국인 줄 알았어요; 아담커플의 조권, 용서커플의 정용화, 닉쿤빅토리아커플의 딸? 설리 까지...뭐 호흡만 좋으면 되닌깐...

  3. 전 좋았는데 2010.07.20 02:02 address edit & del reply

    무난하게 잘한 것 같아요. 처음이라 어색한거 같고요~ 그런데 우결이 너무 생각나게 하는 조합이라 다른 방송국인 줄 알았어요; 아담커플의 조권, 용서커플의 정용화, 닉쿤빅토리아커플의 딸? 설리 까지...뭐 호흡만 좋으면 되닌깐...

  4. 조권 증말 좀 하네요^^ 2010.07.20 02:07 address edit & del reply

    좀 의외였어요.. 조권이 장난만 치고 철이 없어 보였는데.. 어머... 예능감각 확실하게 있어 보여요...

  5. 이걸글은 당장 내리시는게 2010.07.20 03:15 address edit & del reply

    난 정용화랑 설리 잘하기만 하던대 안정적이고 보는사람편해보이고 .... 조권개인팬이신거 티나요....

  6. 전 정용화가 좋았어요 2010.07.20 03:21 address edit & del reply

    발음도 정확했고 귀에 쏙쏙들어오고 어느정도 유머감각도 있었고 팀에 스며들게 아주 융화가 잘됐는대.. 조권은 너무 가벼워보여서..엥엥거리는 말투가 별로엿어요..이런글 너무 싫어요.. 미워

  7. 정용화 너무 무겁지도.. 2010.07.20 03:38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무겁지도 않고 적당히 편하게 잘하던대... 이특이 진행을 잘하는이유가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게 해서 보는사람으로 하여금 편한 음악을 매끄럽게 들을수있도록 유도... 정용화가 딱그렇게 하던대 매끄럽게 음악소개하던대..어느정도 유머스럽고... 확실히 나이가 좀있는사람이랑 십대들이랑 보는기준이 다른가봐요 ..여러 연령대를 감안해서 정용화를 엠씨시킨거 같더라구요... 분위기자체가 아주 편하고 좋던대 나는..너무 방방뜨지않고....

  8. 조권밉상 2010.07.20 04:07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깝쳐

  9. 조권혼자튈려고 2010.07.20 04:10 address edit & del reply

    혼자튈려고 이상한 애교부리고 그래서 좀 비호감이던대 가벼워보이고... 정용화랑 설리 잘하더만 외이래... 조권팬이야?

  10. ssdfg 2010.07.20 13:41 address edit & del reply

    설리야~~~~
    아 겨워겨워

  11. 글을 2010.07.20 22:18 address edit & del reply

    읽어보니까 조권씨하고 정용화씨 팬들 싸움을 붙일것 같네요ㅜㅜ 저는 정용화씨가 조권씨에 비해 그렇게 못했다고 생각하진 않았는데... 글이 약간 주관적이다보니 댓글도 다 주관적으로 쓰여질 수 밖에 없는것 같네요...

  12. 독자 2010.07.21 09:51 address edit & del reply

    조권이 능숙한지 어떤지는 모르겠으나, 매력이 없죠.
    눈길을 끌지 못합니다. 참신함도 없구요.
    그래서 존재감이란거 자체를 느낄 수가 없더군요.
    능숙함이야 2~3회만 지나도 생길 수 있는 조건이지만
    이미 아무런 매력을 줄 수 없는 조권씨는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할까요? 주관적인 글에 주관적인 댓글 씁니다.

  13. 독자2 2010.07.21 12:15 address edit & del reply

    ^^ 설리양 용화군도 처음 호흡맞추는거지만 너무 잘하더라구요...아직 세 엠씨다 발음이나 이런부분은 신경써줘야될것같고... 아직 보완해야할점도 많지만 블로거님 말씀처럼 mc로써의 조권의 존재감은 탁월하구나를 다시한번 깨달았습니다. 비단 엠카에서만 봐도 조권이 있을때와 없을때 진행의 안정감이나 자연스러움의 차이가 확연히 보이더라구요.. 이건 단순히 정용화와 설리가 문제라기 보다는 조권의 진행능력의 탁월함이 돋보인다고 봐야할듯해요 ^^ 저 나름의 객관+주관 글이었습니다 ^^

  14. 더워 2010.07.21 12:48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 한번 방송 한 걸 보고 너무 오버해서 비난들 하시네요.
    앞으로 점점 나아지겠죠. 좀 지켜봅시다.
    그리고 아직 상처받기 쉬운 어린 아이돌들인데 너무 심한 악플은 삼가합시다.

  15. 역시조권 2010.07.21 13:51 address edit & del reply

    조권이 오른쪽으로 보이는 이유가 있겠지요..넹..ㅎㅎㅎ
    누가 뭐래도 잘한것은 사실이죵~ㅎ

  16. 대세;조권 2010.07.21 13:53 address edit & del reply

    조권은 상대방을 항상 뭍히게 하죠.. 시선은 조권을 보게 되게든요..용화씨 분발하세요..

  17. 예능인 2010.07.21 13:56 address edit & del reply

    처음에 배부를순 없겠지요.. 조권씨가 있으면 기본빵은 하니까.. 괜히 예능1인자가 아니거든요..
    타고난 순발력 오~우 짱입니다..

  18. lim 2010.07.21 21:56 address edit & del reply

    조권씨가 능숙하긴 하죠, 예능에서 자기가 어느정도 위치에 있다는 사실도 스스로 잘알고 말이죠 ㅋ
    그런데 너무 이젠 식상해지죠.......이곳저곳 다나오고 맨날 비슷한 이미지........깝.........

  19. 정말 그렇더라구요.. 2010.07.22 21:26 address edit & del reply

    설리양이랑 용화군은 정말 앞에 프롬프트를 읽느라 정신이 없더군요...
    게다가 용화군은 발음이 불정확해서 시청자들에게 정확한 메시지 보다는
    불안감을 더욱 안겨주더라구요.....또한 말이 꼬여버려서 얼버무리면 넘어가더군요.....
    그래서 정말 안타까워어요...
    그반면 조권군은 발음도 정확하고 분위에 걸맛는 톡톡 튀는맛이 있어서
    보는 사람들이 기분좋게 음악 프로그램을 볼수있겠끔 끌어주더군요..........
    용화군이 더욱 그 분위기에 함께하길 빌어볼게요......^^

  20. 조권 2010.07.25 16:32 address edit & del reply

    정용화는 처음이라서 그럴수 있겠지만 설리는 이제 대본 외워서 할수 있지 않나??
    정말 인기가요 컨셉에는 조권이 제일 나은것 같은데 권 빼고 정용화,설리가 엠씨하면 너무 딱딱할듯
    권이 너무 튀는게 아니라 2사람이 너무 못하는 거임
    정용화는 버벅거리고 설리는 시선처리 어색 ,,,

  21. 조권씨는 목소리 자체가 NG 2010.07.25 17:18 address edit & del reply

    가창력을 떠나서 조권씨 목소리 자체가 듣기 좋은 목소리는 아니죠
    너무 여성스러워요
    데뷔기간을 생각하면 오히려 정용화씨가 기대가 더 됩니다
    뭐 저는 그렇더라구요

    • 하gk 2010.07.26 06:34 address edit & del

      동감입니다.
      목소리가 부담스럽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