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5. 30. 08:01

나가수 옥주현 열창에도 쏟아지는 비난, 정상이 아니다

온갖 욕설이 난무하고 논란을 위한 논란이 판을 치는 상황에서 방송된 '나가수'는 그저 그 무대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웠어요. 뭐가 그렇게 문제이고 왜 트집을 잡아야 할지 모를 정도로 그들은 순위와 상관없이 모두 대단했어요. 무대에서 보여주는 그들의 에너지는 평가가 불가한 신들의 경지라 해도 좋을 정도였어요.

누가 옥주현을 아이돌이라 욕할 것인가?



임재범이 수술 후유증으로 어쩔 수 없이 하차를 결정하고 새롭게 두 명의 가수들이 출연한 '나가수'는 연일 이어진 경연으로 지친 가수들의 모습으로 안쓰러웠어요. 단순히 방송에 출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적인 콘서트까지 병행하는 상황에서 방송은 쉽지 않았지요.

방송에만 참여한다면 오직 '나가수'에만 집중해 관리가 가능하겠지만 그렇지 못한 상황들은 출연 가수들을 힘겹게 했어요. 한 주 녹화를 쉰 그들은 곧바로 경연 곡으로 들어갔어요. 자신이 좋아하는 곡을 선택해 부르는 미션에서 가장 돋보인 존재는 이소라였어요.

그녀의 이미지와 180도 다른 곡 선택은 '나가수'가 왜 의미 있는지를 보여주는 무대였지요. 전에 보아의 '넘버원'을 그녀만의 스타일로 불러 호평을 받았었는데 이번에는 떠나는 임재범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소울 다이브의 '주먹이 운다'는 파격이었어요. 결코 쉬운 선택이 아니었음에도 과감하게 그들과 함께 곡을 소화한 그녀의 도전은 최고였지요.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각나는 곡이라며 선택한 김광진의 '편지'를 부른 BMK 역시 그 절절함이 그대로 전해지며 왜 그녀가 대단한 가수인지를 느낄 수 있게 해주었어요. 자신에게는 너무나 큰 의미가 있는 곡을 부르며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는 그녀의 모습은 애절함까지 전해졌지요.

목상태가 안 좋은 상황에서도 자신이 좋아하는 곡 '네버 엔딩 스토리'를 자신만의 감각으로 부른 김범수는 여전히 매력적이었어요. 박정현은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부르며 원곡에 대한 찬사를 끊임없이 쏟아냈어요. 이 곡을 들으면 항상 가수의 기본으로 돌아가게 한다는 말로 유재하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낸 그녀 역시 다음 날 공연으로 인해 목상태가 정상은 아니었어요.

YB는 그동안 가장 부르고 싶었다는 마그마의 '해야'를 경쾌한 사운드로 담아내며 호평을 받았어요. 그들만이 들려줄 수 있는 밴드 사운드는 역시 흥겨웠지요. 임재범과 비슷한 보이스를 가지고 있는 JK 김동욱은 아류라는 세간의 평들에서 좀 더 자유롭고 싶다며 임재범의 '비상'을 선택해 불렀어요.

맨발로 무대에 서서 그가 누구인지 의아해 하는 청중평가단 앞에서 자신만의 보이스로 '비상'을 부르는 그의 모습에는 처연함마저 담겨있었어요. 보이스는 여전히 임재범과 비슷했지만 JK 김동욱만의 느낌은 많은 이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왔을 듯하지요.

마지막 무대에 선 옥주현은 수많은 이야기들로 긴장한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어요. 어린 시절부터 좋아했다는 이승환의 '천일동안'을 색다르게 편곡해 부른 그녀는 뮤지컬을 통해 다져진 드라마틱한 무대로 청중평가단을 감동시켰어요. 자신의 모든 것을 뽑아내는 듯한 그녀의 노래는 진정성이 묻어있었지요.

결과는 보신 분들이라면 다들 아시듯 청중평가단에 의해 순위가 매겨졌어요. 순위에 민감한 이들에게는 1위가 된 옥주현으로 인해 '나가수' 자체를 신뢰할 수 없다는 말까지 하면서 순위에 대해 민감하게 대처했어요. 여기에 옥주현이라면 무조건 비난을 하는 이들은, 이 모든 것이 철저하게 조작되었다면 청중평가단의 평가마저 조작이라는 말까기 서슴지 않을 정도네요.

옥주현이라는 이름을 가졌다는 것만으로 비난을 받아야 하는 그녀는 어쩌면 가장 불행한 존재일지도 모르겠네요. 지난 한 주 동안 그녀에게 가해진 비난은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지독했어요. 비난하는 이들에게는 그녀가 어떤 존재로 다가오는지는 알 수 없지만, 오직 비난만이 진리인 듯 늘어놓는 그들의 비난은 누군가가 죽기라도 바라는 듯이 지독할 정도였어요.

"'나가수' 출연 전 어느 정도의 안티는 각오를 했었지만 이렇게까지 맹비난을 퍼부을 줄은 솔직히 예상 못했다"

"'나가수' 출연소식에 옥주현이 원래 갖고 있던 안티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여기에 기존 '나가수'나 다른 참가 가수팬들 중에 옥주현에 대한 반발심리, 아이돌 출신이란 선입견 등이 더 많은 안티를 양산한 것 같다"

"주현이가 강해 보이고 직설적인 면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겉모습과 달리 실제론 안티글에 엄청 울었다. 여자로서 지금 나이대에 감당하기 힘든 큰 짐을 안고 있다. 지금 바라는 것은 방송을 보고 그 이후에 평가를 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옥주현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까지 실시간으로 무차별 비난을 퍼붓고 이도 모자라 과거의 일들까지 모두 열거하며 그녀는 이 세상에 존재해서는 안 되는 악의 무리나 되는 것처럼 호도하는 모습은 경악스럽기까지 하네요. 임재범 스스로 과거 자신의 행동이 잘못된 점이 많았고 반성하고 새롭게 시작한다고 할 정도로 과거 당당할 수 있는 이들이 얼마나 될까요?

실력으로 존재감을 증명하니 그렇게 믿고 대중의 대변하는 존재라고 이야기하던 청중평가단마저 '믿을 수 있는 존재들이 아니다'라는 말과 함께, 순위까지 제작진들이 조작했다는 말로 비난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면 비난하는 이들이 처량해 보일 정도네요.

'나가수'를 왜 보는지 그리고 왜 '나가수'에 대해 열광하는지 알 수 없는 일부 악플러들로 인해 '나가수'가 오히려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을 그들은 알지 못하는 걸까요? 악플을 쏟아내는 그들에게 '나가수'는 중요한 의미가 아니라 자신이 비난할 대상만이 중요한 일이겠지요.

"돌이켜 보면 나가수의 최초 논란 역시 그저 지켜보면 될 일이 아니었나 싶다. 단지 가수들의 열창을 듣고 보고 즐기면 될일 아니었나"

"논란 속에도 나 일등이라니까 해명하지 않고 지금껏 벼텨준 주현님께 박수를 보낸다"

오상진 아나운서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가수'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적었는데요. 어쩌면 그가 느끼는 감정들이 다수의 '나가수' 시청자들이 느끼는 감정 일거에요. 열창을 듣고 보는 것이 즐거운 다수들과는 달리, 소수의 악플러들이 도배를 하듯 모든 곳들을 찾아다니며 비방에 열을 올리는 모습은 경악을 넘어 처량한 느낌마저 들게 하네요.

몇몇 악플러들의 선동으로 인해 많은 이들이 열광하고 사랑하는 '나가수'는 상처받고 있네요. 이런 식의 무의미한 비난과 1이라는 스포일러에 살을 붙여서 10으로 만들어 말도 안 되는 비난전의 도구로 사용하는 행위는 결과적으로 '나가수'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들만 늘어나게 만들 뿐이지요. 지능적 안티처럼 '나가수'를 사랑한다며 비난과 스포일러만 일삼는 일부 악플러들은 이제 그만 사라졌으면 좋겠네요. 순위와 상관없이 오늘 '나가수' 출연 가수들이 보여준 무대는 누구 하나 나무랄 데 없이 감동적이었으니 말이에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