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8. 13. 07:02

슈스케3, 모두를 울린 손예림으로 화려하게 시작되었다

명불허전이라는 말이 가장 적합할 정도로 오디션 프로그램의 전설이 되어가는 '슈퍼스타 K'는 세 번째 시즌을 맞이하며 더욱 쟁쟁한 참가자들로 인해 시작부터 화제가 되기 시작했네요. 쟁쟁한 참가자들 중에서 가장 마음을 울린 참가자는 11살 소녀 손예림이었어요.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여의고 마음으로 노래를 부르는 어린 소녀는 슈스케3의 상징이 될 듯하네요.

손예림 모두를 울린 애절함으로 특별하게 다가왔다




시작부터 예비 스타가 될 수 있는 지원자들이 쏟아지며 '슈스케3'는 2를 넘어서 최고의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되네요. 1회보다 2회가 좋았듯 2회보다도 3회는 시작부터 쟁쟁한 경쟁자들이 쏟아지며 전통은 더욱 대단하게 다가오네요.

이제 첫 회 방송인데 이 정도이면 과연 얼마나 대단한 스타들이 등장할지 가늠도 할 수 없을 정도였어요. 아마도 시즌 3의 1위는 작년 우승자를 넘어서는 스타성과 재능을 가진 존재가 탄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기대를 해도 좋을 정도였어요.

1위 상금이 5억에 다양한 지원들이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인 슈스케3는 그저 단순히 규모만 거대하기 때문은 아니었어요. 우후죽순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등장하고는 하지만 전통을 찾아 슈스케에 도전하는 실력자들로 인해 '슈스케3'는 더욱 풍성함으로 다가올 듯하네요.

오디션의 특성상 울고 웃는 일들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이번 '슈스케3'에서도 다양한 사연들을 가진 참가자들이 주목을 받았어요. 제 2의 강호동을 꿈꾼다는 씨름선수 출신 김도현은 덩치와 걸맞지 않는 목소리로 등장과 함께 주목을 받았어요.

우승상금으로 성형을 하고 싶다는 김아란은 영화 라푼젤 삽입곡을 풍부한 표정 연기와 함께 멋지게 불러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어요. 살아 숨 쉬는 얼굴이라고 불러도 좋을 정도로 표정이 풍부했던 김아란은 모두를 즐겁게 만들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참가자였어요.

엘로우 보이즈의 정신없는 무대는 호불호를 분명하게 만들었지요.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지만 높은 단계로 올라가기는 쉽지 않을 듯하지요. 도박으로 교도소 수감 중인 아버지를 위해 참가했다는 소년원 출신의 참가자 정병대는 '연가시'를 멋진 음색으로 합격하며 주목을 받았어요.

뒤이어 등장한 박필규 의경은 극단적인 앞 뒤 출연자로 심사위원들을 기겁하게 만들었지만 그 역시 알코올 중독으로 숨진 아버지로 인해 힘겨운 삶을 살았던 그가 희망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음악이었고 그런 그는 탁월함으로 심사위원들을 모두 만족시켰어요.

귀여운 외모에 탁월한 음색까지 가진 그는 주목해야만 하는 존재가 되었지요. 결코 쉽지 않은 해리티지의 'I Decide'를 완벽한 리듬감으로 부르는 그를 보며 환하게 웃는 정엽의 모습만으로도 박필규의 활약은 무척이나 기대되네요.

 

장재인을 연상시키는 학교 후배 이정아의 등장은 다시 한 번 여성 싱어 송 라이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게 해주었어요. 꾸미지 않은 모습으로 등장해 우울증을 이겨내고 멋지게 자작곡 'Hands Of Love'를 부르는 그녀의 모습은 매력적이었어요. 자작곡으로 합격을 받기 쉽지 않은게 현실인데도 심사위원들이 모두 만족해하는 것은 쉽지 않았지요.

시즌 2에 장재인, 시즌 3에 이정아라는 싸이의 발언처럼 그녀를 주목해볼만 하지요. 장재인이 보여준 흥미로움이 이정아를 통해서 다시 이어질지도 기대되네요. 트로트 가수인 어머니를 둔 최영태의 등장은 처음에는 그저 우습기만 했어요. 독특한 외모로 가볍게 다가왔던 그는 자작곡인 '아무 말 없이'를 부르는 그의 모습은 대단했어요. 


노래를 마치자마자 이승철이 자신의 11집에 곡을 실고 싶다며 곡을 팔라는 말을 할 정도로 최영태에 대한 만족도는 대단했어요. 자작곡에 민감했던 이승철에 찬사를 보일 정도로 최영태 역시 무척이나 흥미로운 존재가 될 듯하지요. 이정아와 최영태의 싱어 송 라이터 대결도 무척이나 흥미로울 듯해요.

독특하게 다가왔던 예리밴드도 리드 싱어의 독특함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어요. 밴드 참가자가 적고 힘든 오디션에서 그들의 등장은 흥겨웠지요. 앞으로 밴드들이 얼마나 합격할 수 있을지 알 수 없지만 다양함과 실력까지 갖춘 그들의 등장은 흥미롭기만 하네요.

이하늘 뿐 아니라 시청하던 남성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던 티 걸에 대한 인기는 상상이상으로 치솟고 있네요. SBS '짝'에 나왔던 모델 유진아로 보이지요. '짝'에 출연했던 것보다 '슈스케3'의 티걸이 더욱 화제가 되는 것을 보니 '슈스케3'가 대단하기는 한가 보네요. 

첫 회의 마지막 출연자인 초등학교 4학년인 10살 손예림의 등장은 '슈스케3'가 왜 위대한지를 잘 보여주었네요. 제 2의 보아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귀여운 외모를 가진 손예림은, 노래도 잘 불러 현재보다도 앞으로 더욱 기대되는 존재였어요.

8살 때 아버지를 잃고 한없이 외롭고 힘겨웠던 어린 소녀가 2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를 그리워하며 부르는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는 감정이입이 되며 소름이 돋을 정도였어요. 어린 소녀임에도 불구하고 블루스가 가득한 소녀의 노래는 모두를 눈물 나게 만들었어요.

어린 친구의 노래에 소름 끼치는 경험은 처음이라는 이승철은 타고난 감정을 가진 손예림에게 합격을 주면서 찬사를 보냈어요. 손예림의 노래를 듣고서 어린 아이 노래를 듣고 소주 생각나기는 처음이라는 싸이는 재능이 뛰어나다며 아빠 미소를 지으며 좋아하는 모습도 보기 좋았지요.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부터 눈에 눈물을 머금었던 정엽은 아이의 노래를 들으며 감정이 복 바치는 모습은 그 자체가 감동으로 다가왔어요.

바이브레이션이 탁월하다며 끝난 후에도 찬사를 이어갔던 이승철의 말처럼 어린 나이임에도 타고난 감정을 가진 손예림의 등장은 감동과 재미, 실력까지 모두 갖추며 '슈스케3'를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어요. 결코 쉽지 않은 노래를 최선을 다해 부른 어린 소녀. 자기 혼자 1차 예선부터 다녔던 손예림은 현재도 보기 좋지만 3, 5년 후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줄 것으로 기대되네요. 

신승훈과 박재범의 친인척(?)의 등장이 예고되면서 벌써부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은 커지고 있네요. 첫 회부터 쟁쟁한 참가자들의 등장으로 이미 많은 기대를 하게 한 '슈스케3'는 손예림의 감동스러운 노래로 한없이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어 행복했네요. 



Trackback 0 Comment 2
  1. 화랑 2011.08.13 08: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헉스... 슈스케3 한번 봐야겠네요... 흠흠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