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8. 4. 07:41

임슬옹, 정색 민아 강심장 흔든 순정 매력적이다

이번 주 <강심장>은 다음 주 방송이 시작되는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 특집으로 진행되었어요. 당연히 주인공을 맡고 있는 이승기와 신민아가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임슬옹의 활약은 순정파 로맨티스트의 모든 것을 보여주었어요. 

임슬옹의 순정이 지배했던 강심장



자사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에서 여주인공으로 오랜만에 방송 나들이를 하는 신민아에 초점이 맞춰지는 것은 당연했어요. 비록 그녀가 출연했던 영화나 드라마가 성공보다는 실패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아쉽기는 했지만 그녀의 매력은 여전했지요.

이승기와 신민아의 첫 만남을 주제로 한 '강심장'은 신민아의 의외의 모습이 재미로 이끌었어요. 신민아를 처음 본 승기의 반응이 "신민아는 여자다"였다는 발언에 호동의 못된 재현이 진행되며 웃음을 전달하더니 신민아 역시 승기의 첫 모습에 "남자 같았어요"라며 극중 연인다운 발언들이었지요.

정주리의 설정과 함께 이어진 신민아의 매력적인 광고 사진들을 보며 포토샵이 필요 없는 신민아라는 발언에 "약간"이라며 솔직하게 말하는 그녀와 "100%"라는 나르샤의 센스는 오랜 시간 예능 활동을 하며 만들어진 재미였지요. 신동이 건넨 같은 신씨라며 친근감을 표하던 그에게 "저는 신씨가 아닌데요"라는 발언으로 모두를 자지러지게 만들었어요.

신민아 팬들이라면 다들 알고 있듯 양씨였으니 말이지요. '이승기 로봇설'에 관련된 이야기를 하는 와중에 은지원이 끼어들자 "그게 아니라 지금.."이라며 정색을 하는 그녀의 모습은 예능에 서툴러서 매력적이었어요. 각종 IT 정보에 박식하고 첫 리딩에 많은 대사를 모두 외워서 온 철저함에 '허당 승기'가 차두리 로봇설에 이어 '이승기 로봇설'을 만들어 내었네요. 

'1박2일' 녹화 중 강호동에게 은밀한 상담한 승기의 이야기를 꺼내며 신민아와의 로맨스를 만들어가는 호동에게 그녀는 한마디 하죠. "몰아가시지 않았으면 좋겠어요"라며 그동안 아무도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예능에 첫 출연한 신민아가 던지자 출연진은 모두 후련해했지요. 
 

신민아를 중심에 두고 이승기와 임슬옹의 대결은 오늘 방송의 핵심이었어요. 여러 방송을 통해 일관되게 자신의 이상형을 '신민아'라고 밝혀왔던 슬옹으로서는 이번 자리가 무척이나 소중할 수밖에는 없었어요. '강심장' 제작진 역시 그런 상황을 알고 선택했듯 승기와 슬옹의 대결은 재미있게 흘러갔지요.

신민아를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하는 슬옹은 '온 몸에 소름이 돋는다"는 표현으로 자신의 마음을 모두 표현해냈지요. 10여 년 전 그녀가 모델로 활동할 때부터 지속적인 팬이었다는 슬옹은 진정 신민아를 좋아하는 거 같았어요. 일부로 만들어진 팬이 아닌 진정 좋아하는 팬일 수밖에 없음을 증명하는 방식은 철저하게 예능이었지만 슬옹의 마음은 진심으로 보여졌지요.

신민아와 원빈이 함께 출연했던 커피 광고가 싫었던 이유는 자신이 좋아하는 여인이 키스를 하는 장면이 있었다고 말하는 그는 사진 속에서 봤던 신민아의 핸드폰 사진을 보고 바로 바꿨다는 말로 그의 짝사랑이 만만찮음을 알게 해주었지요.

운동마저도 신민아의 몸매를 보고 시작했다는 그는 너무 운동을 열심히 하도 기절까지 한 상황에서 잠깐 꿈에서 나타난 신민아를 보고 "신민아"라고 외치며 깨어났다는 슬옹은 진정한 신민아를 사랑하나 보네요. 그런 이상형에게 승기처럼 나중에 자신이 열심히 활동해 함께 연기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말에는 진심이 가득해 보였어요.

정엽의 'Nothing Better'를 신민아를 위해 부르는 슬옹의 모습은 감미로운 음색과 함께 진심이 담겨서 인지 그 무엇보다도 달콤하게 들렸어요. 진짜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불러주며 쑥스러워하는 모습에서 슬옹의 순수함이 담겨있는 거 같아 그 무엇보다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네요.

신민아 특집의 화려한 대미는 '신민아 이상형 월드컵'이었지요. 극중 연인인 이승기와 10년 동안 꾸준하게 이상형으로 생각해왔던 임슬옹의 대결은 신민아의 이상형이라고 밝힌 박해일을 시작으로 비, 원빈, 이특, 조인성, 노민우 등 쟁쟁한 배우들을 제치고 당연하게도 슬옹을 선택하며 마무리 되었네요. 

SS501의 규종이 오매불망 이상형으로 지목했던 오세정이 출연해 흥미를 이끌었었어요. 자신도 그 이야기를 듣고 계속 방송을 봐왔고 추리닝을 입고 빵을 사러가던 길에 우연하게 만난 이야기 등은 흥미롭기만 했어요. 박수진과 슈주 김희철의 에피소드는 다시 한 번 박수진의 독특한 매력을 돋보이게 만들었지요.

'박수진 쉬'에 이은 손톱 때를 가지고 꽁해있던 그가 마지막에 부른 노래가 "때~때~때"로 인해 박수진이 펑펑 울었다는 이야기는 재미있었지요. 청바지 마니아인 수진의 남대문까지 이어지며 외모와는 달리 털털하며 재미있는 수진의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슬옹의 평생 여신 신민아와 규종의 이상향 오세정에 이은 독특한 수진으로 이어지는 이야기들 중에서도 가장 특별했던 것은 역시 슬옹의 진솔함이 담긴 모습이었어요. 간만에 예능에 나와서 솔직한 화법으로 재미있는 상황을 만들어낸 신민아와 이승기가 주연으로 등장하는 <내 여자 친구는 구미호>가 대박을 내길 기대해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