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7. 30. 16:32

톰 크루즈 내한 미션임파서블5에 쏟아지는 관심이 당연한 이유

톰 크루즈가 다시 내한했습니다. 이미 한국에 자주 방문해 톰 아저씨라는 별명까지 얻은 그는 언제나처럼 이번에도 팬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하며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미션 임파서블5' 국내 개봉에 맞춰 입국한 톰 아저씨는 언제나처럼 밝은 모습으로 자신을 환영하기 위해 공항에 모인 수많은 팬들에게 최선을 다했습니다.

 

화단 위에 올라가 무릎까지 꿇으며 팬들과 눈을 맞추는 모습은 대단했습니다. 경호원들이 오히려 문제가 될 정도로 팬들과 보다 가깝게 다가가려 노력하는 톰 크루즈의 모습은 언제나 동일했습니다. 최선을 다해 팬들과 가까워지려는 그의 행동은 여타 할리우드 스타들과는 달랐습니다. 

 

톰 아저씨의 국내 방문은 이번으로 7번째입니다. 그 어떤 할리우드 스타들과 비교해도 대단할 정도인 그의 한국 방문은 언제나 유쾌하기만 합니다. 항상 웃는 모습으로 영화 홍보라기보다는 마치 팬 미팅을 하는 듯한 톰 크루즈의 모습은 많은 팬들을 열광으로 이끌 정도입니다.

 

할리우드 스타들이 내한하는 경우 일정대로 행사에 참석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그마저도 철저한 비즈니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모습만 보인다는 점은 아쉬웠습니다. 몇몇 친한파 스타들을 제외하고는 일본에 대한 관심만 표현하고 그저 한국은 잠시 쉬어가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 스타들과 달리, 세계적인 할리우드 스타인 톰 크루즈는 마치 친한 친구들을 만나듯 적극적으로 팬들과 호흡하는 모습은 대단하게 다가옵니다.

 

톰 크루즈의 일정은 입국 뒤 숙소로 이동, 잠시 휴식을 취한 후 30일 오전 11시 인터컨티넨탈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되는 기자회견에 참석합니다. 이후 오후 6시 30분 롯데월드몰 1층 아트리움에서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를 통해 한국 팬들과 직접 소통을 할 예정입니다.  

 

레드카펫 행사는 단순히 현장에 모인 팬들을 위함은 아닙니다. 오후에 열리는 레드카펫 행사는 전국 15개 도시 18개관에서 생중계로 방송될 예정이라는 점에서 전국 팬들과 직접 만날 수 있다는 점이 반갑습니다. 롯데월드몰 무대에 톰 크루즈가 직접 무대 인사를 한다는 점에서 팬들의 관심은 현장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톰 크루즈는 2011년 '미션 임파서블:고스트 프로토콜' 이후 4년 만에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으로 돌아왔습니다. 에단 헌트라는 인물로 등장해 상상을 초월하는 액션으로 매번 화제를 불러오는 톰 크루즈는 한계가 없어 보입니다. 우리에게 에단 헌트라는 인물을 각인시켜주었던 줄을 메고 지붕에서 내려와 컴퓨터에 접근하는 장면은 상징적입니다.

 

절벽을 오르는 장면이나 세계에서 가장 높은 부르즈 칼리파에 올라 줄 하나만 의지한 채 액션을 보이는 장면은 압권이었습니다. 높이 800m가 넘는 초고층 빌딩에서 줄 하나를 의지해 오가는 장면은 모두를 경악하게 했습니다. 이런 액션들을 압도하는 장면이 이번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에도 등장합니다. 떠오르는 비행기에 줄 하나를 의지한 채 직접 액션을 연기하는 장면은 상상을 초월하는 액션의 끝이었습니다.  

 

"맥쿼리 감독이 ‘해볼래? 라고 물어서 알겠다고 했다. 비행기 내부에서 촬영 작업을 했던 적이 한 번도 없어서 엔지니어와 만났다. 나도 비행 경력이 있고 자격증도 있는데, 뒤쪽에 있는 그림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사전에 테스트 작업을 많이 했다. 이륙을 할 때 내 몸이 어떻게 되는지 알아야했는데, 눈을 뜨고 있을 수 없구나 싶었다. 또 온도가 너무 낮아 추웠다. 영국에서 수트를 입고 겨울에 촬영했다. 비행기에 있는 제트엔진의 뜨거운 바람까지 있었다"

 

톰 크루즈는 기자회견 장에서 문제의 비행기 액션 장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해주었습니다. 맥쿼리 감독이 그저 툭 던진 "해볼래?"라는 말에 하겠다고 나선 톰 아저씨는 역시 대단합니다. 상상을 초월하는 액션 장면을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 하겠다고 나서는 톰 크루즈는 역시 최강입니다.

 

비행기가 이륙하는 과정에서 눈도 뜰 수 없어 낮은 온도로 추위까지 찾아오는 지독한 환경 속에서도 겨울 수트를 입고 촬영에 임했다는 톰 아저씨는 역시 최고였습니다. 모두가 경악하고 말도 안 된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로 톰 크루즈의 이번 액션은 상상 그 이상이었습니다.  

 

와이어 액션의 한계를 넘나드는 톰 크루즈는 언제나 최강입니다. 그저 액션만 뛰어난 배우가 아니라 팬들에 대한 사랑은 그 이상입니다. 한국에서만은 아니겠지만 언제나 팬들보다 더 열광적인 모습으로 방문해 행복한 미소를 보이는 톰 아저씨는 이번에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보다 팬들과 가까워지려는 톰 크루즈의 이 적극적인 모습이 곧 뜨거운 관심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