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15 08:03

너포위 이승기 고아라 톰과 제리 커플, 의외의 조합이 기대되는 이유

형사가 되어 어머니에 대한 복수를 시작한 은대구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1년 묵은 은대구와 어수선의 케미가 조금씩 되살아나고 있어 흥미로웠습니다. 같은 조원이 되어 사건 수습에 나선 형사들의 임무는 힘들고 어렵기만 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과정을 통해 그들이 진짜 형사가 되어간다는 점에서 흥미로웠습니다. 

 

 

은대구와 어수선이 한 조가 되어 스토커 피해자에 대한 조사를 하는 과정은 큰 사건 안에 작은 사건을 담는 '너포위'의 재미를 잘 보여주었습니다. 까칠한 은대구와 어린 시절이나 현재나 다름없이 어수선하기만 한 어수선의 형사 생활은 좌충우돌입니다.

 

신입 형사들로 인해 어수선해진 상황에서 강남경찰서는 간부회의를 가지게 됩니다. 그 자리에서 그들을 떠맡은 서판석은 다른 이들이 감히 문제 삼기 어렵게 사전에 독설들을 쏟아내고는 3개월의 시간을 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서판석은 이들에게 형사가 될 수 있는 최소한의 조건들을 가르치기 시작합니다.

 

특정 장소를 알려주고 그들이 찾아오도록 과제를 던지자 그들은 각각의 방식으로 도착합니다. 하지만 단독이 아니라 함께 움직여야 한다는 사실을 고지시킨 서 팀장은 차 안에서 12시간을 대기하라는 명령을 받습니다. 형사에게는 무엇보다 잠복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그들에게 주어진 12시간은 중요했습니다. 하지만 생리 현상까지 참아가며 그 좁은 곳에서 버티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좁은 차안에서 방귀를 뀌기도 무표정으로 일관하는 은대구의 모습은 웃을 수밖에는 없게 했습니다. 냄새의 진원지를 찾아 모두가 은대구를 향하지만 눈 하나 깜빡이지 않고 부정하는 은대구는 그 자체로 모두를 웃게 만들었습니다. 그것마저도 실패한 그들에게는 CCTV에 잡힌 범인이 버린 껌종이를 찾아오라는 특명을 받습니다. 그렇게 아파트 쓰레기통을 뒤지지 시작한 그들은 한판 대결을 벌인 후 쓰레기로 중무장한 채 임무를 완수하고 경찰서로 돌아갑니다.

 

꽃뱀을 잡으러 간 그곳에서 탁월한 후각 능력을 발휘한 어수선으로 인해 마약 사범을 현장에서 잡아냈습니다. 그리고 그녀가 떨어트린 휴대폰 안의 남자가 클럽에서 칼에 맞은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대구로 인해 마약 사건으로 문제가 생겼던 다른 팀과의 문제를 해결해냅니다.

 

의기양양한 귀환으로 인해 그들은 첫 임무를 부여받기 시작합니다. 은대구와 어수선은 스토킹 사건을 부여받고, 박태일과 지국은 성형외과 도난사건을 수사하게 됩니다. 첫 사건이라는 말에 모두가 들뜬 상황에서 이들의 좌충우돌 형사 생활은 시작되었습니다.

 

 

탁월한 기억력과 분석능력을 가진 은대구와 촉이라 부를 수 있는 후각과 왕성한 의욕을 가진 어수선의 첫 사건은 재미있게 이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스토커 사건에 결정적인 증거가 없는 이상 경범죄 처벌밖에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주지시키기만 하지만, 은대구가 서판석의 책상을 뒤지는 모습을 보고는 이를 이용해 스토커 사건을 본격적으로 수사하기 시작했습니다.

 

오직 서판석을 잡아내기 위해 노력하기 위해 형사가 된 대구로서는 이런 사건은 중요하게 다가오지도 않았습니다. 어떻게든 사건을 거부하기 위해 노력하던 대구는 수선의 협박에 어쩔 수 없이 사건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하며 이들의 캐릭터가 완벽하게 살아나기 시작했습니다.

 

확신에 찬 행동으로 스토커 범죄자가 12시가 넘으면 결코 현장에 나오지 않는다는 확신을 가지고 현장을 떠난 은대구. 그런 대구가 이렇게 확신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 역시 엉망이 된 고시원 문제로 통화를 하는 도중 스토커 범인은 그 여성을 찾아왔습니다. 이들이 확신을 가지고 있었던 스토커는 이미 이성을 잃고 있었고, 형사들을 따돌리고 사라진 범인은 끝내 일을 벌이고 말았습니다.

 

 

정교하게 자신의 시간을 지키며 살아가던 범인이 조금은 틀어지기 시작했다는 사실을 편의점에서 확인한 은대구로 인해 뒤늦게 범인 찾기에 나섰지만, 공원에서 칼에 맞아 쓰러진 피해자만 확인하게 됩니다. 자신들의 잘못으로 인해 피해자가 가해자에게 공격을 받은 상황은 그 어떤 말로도 설명이 안 된다는 점에서 이들에게는 위기이지만, 진짜 형사가 되기 위해 거쳐야 하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중요했습니다.

 

성형외과에서 사라진 프로포폴 사건을 수사하러 간 태일은 그곳에서 과거 알고 지내던 인물을 만나게 됩니다. 의사가 반갑게 맞아주는 상황에서 태일이 과거 성형외과 의사나 그 거대한 병원의 후계자가 아닌가 하는 추론을 해보게 했습니다. 서로 다른 성장 과정과 성격, 이유를 가지고 신입 형사가 된 이들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알 수는 없지만, 이제 본격적으로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되었다는 사실은 반갑습니다.

 

은대구와 어수선이 11년 동안 만나지 못한 채 형사로 재회한 사실은 이후 어떤 이야기들로 전개될지를 기대하게 합니다. 좋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 어수선과 과거나 지금이나 트러블메이커라는 인식만 품고 있는 은대구가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을지도 기대되지요. 더욱 오늘 방송에서 첫 사건을 함께 하면서 서로를 조금씩 알아가기 시작했다는 사실은 분명합니다.

 

톰과 제리처럼 서로를 괴롭히는 존재들이기는 하지만 그런 과정을 통해 진짜 그들을 발견하게 된다는 점에서 흥미로웠습니다. 서로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앙숙이지만, 그래서 더욱 잘 어울리는 이들의 모습은 11년 전 어린 시절 사건을 떠올리게도 합니다. 오해가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그런 오해들을 풀어가는 과정이 다시 재현될 가능성이 높으니 말입니다.

 

이승기와 고아라가 과연 어떤 화학작용을 해줄지 궁금했던 이들에게는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는 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반가웠을 듯합니다. 확신을 주기에는 아직 극이 초반이라는 점이 아쉽기는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이승기와 고아라 커플에 대한 기대감은 점점 커질 수밖에는 없다는 사실입니다.

 

오늘 사건을 바라보며 답답함을 느낀 이들도 많겠지만 이런 과정이 이후 이야기를 더욱 흥미롭게 만든다는 점에서 문제가 되지는 않아 보입니다. 그보다는 엉뚱함까지 겸비한 날카로운 시크남 은대구를 완벽하게 연기해주고 있는 이승기의 매력만 더욱 커지는 것 같아 반가웠습니다. 본격적인 형사로서 활약을 시작한 이들이 과연 어떤 과정들을 경험하게 될지 다음 이야기가 기대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도도한 피터팬 2014.05.15 16: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사진으로만 보면 귀여운 커플이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