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2. 31. 10:01

MBC연기대상 지성 대상 못지않은 방송3사가 뽑은 연기자 황정음 존재감

팔색조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던 지성이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차지했습니다. 황정음이 대상을 탈 것이라는 이야기들도 많았었습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게 황정음은 초반과 후반 두 편의 드라마를 모두 성공시키며 극찬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황정음과 같은 호흡을 맞췄던 지성과 박서준이 모두 중요한 상을 수상하며 그 가치를 더욱 강하게 해주었습니다. MBC에서 빛나는 황정음의 남자들이 시상식에서도 화려하게 돋보였던 순간들이었습니다. 한 배우가 같은 해 두 편의 드라마가 모두 성공하기는 힘듭니다. 그런 점에서 황정음의 존재감은 2015년 가장 돋보인 인물일 겁니다.

 

MBC는 올 초 광풍을 몰고 왔던 '킬미힐미'에 상을 몰아주었습니다. 그만큼 올 한 해 MBC를 빛낸 드라마가 이 작품이라는 이야기이기도 할 겁니다. 대상을 받은 지성만이 아니라 최우수연기상을 받은 황정음과 우수연기상을 받은 박서준 등 같은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게 상도 몰아주었으니 말입니다. 

 

대상 = 지성(킬미힐미)   올해의 드라마 = '킬미힐미' 

연속극 최우수연기상 여자 = 김정은(여자를울려)  연속극 최우수연기상 남자 = 송창의(여자를울려)
특별기획 최우수연기상 여자 = 전인화(전설의마녀, 내딸금사월) 특별기획 최우수연기상 남자 = 정진영(화려한 유혹)
미니시리즈 최우수연기상 여자 = 황정음(킬미힐미, 그녀는 예뻤다) 미니시리즈 최우수연기상 남자 = 지성(킬미힐미)
연속극 우수연기상 여자 = 차화연(엄마) 연속극 우수연기상 남자 = 박영규(엄마)
특별기획 우수연기상 여자 = 오현경(전설의 마녀) 특별기획 우수연기상 남자 = 손창민(내딸 금사월)
미니시리즈 우수연기상 여자 = 강소라(맨도롱또똣) 미니시리즈 우수연기상 남자 = 박서준 (킬미힐미, 그녀는 예뻤다)
10대 스타상 = 김성령(여왕의 꽃), 차승원(화정), 박서준(킬미힐미,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킬미힐미, 그녀는 예뻤다), 지성(킬미힐미), 김희선(앵그리맘), 김유정(앵그리맘), 유연석(맨도롱또똣), 이준기(밤을 걷는 선비), 백진희(내딸금사월)

네티즌 인기상 = 박서준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킬미힐미) 베스트 커플상 = 박서준 지성(킬미힐미)
특별기획 베스트 조연상 = 김호진(화려한 유혹), 김수미(전설의 마녀)

연속극 베스트 조연상 = 이보희(압구정백야), 이문식(엄마)
미니시리즈 베스트 조연상 = 김희원(앵그리맘), 황석정(그녀는 예뻤다)
방송 3사 드라마 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 = 황정음 (킬미힐미)
아역상 = 양한열(그녀는 예뻤다), 갈소원 (화려한 유혹)  작가상 = 조성희(그녀는 예뻤다), 하청옥(여자를 울려)
외화더빙 = 정재헌 성우  특별기획 남녀 신인상 = 윤현민(내딸 금사월) 이성경 (여왕의 꽃)
연속극 남녀 신인상 = 강은탁(압구정백야), 박하나(압구정백야)
미니시리즈 남녀 신인상 = 이수혁(밤을 걷는 선비), 이유비 (밤을 걷는 선비)


상이 워낙 많아서 정신이 없을 정도입니다. 그만큼 상이 남발되었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드라마는 많고 그곳에 출연한 배우들 역시 많다보니 나름 다양하게 시상을 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상들이 많아지는 현상이 일고 있습니다. 그런 만큼 상의 권위는 떨어진다는 것이 문제이지만 말이지요.  

 

MBC 연기대상에서 최고는 역시 지성이었습니다. 비록 황정음이 아쉽게 되었지만 '킬미힐미'에서 보여준 지성의 연기력은 가히 상상을 초월할 정도였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인성을 가진 인물로 등장해 수시로 바뀌는 인물들을 완벽하게 연기한 지성의 연기는 모두가 인정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번 시상식에서 재미있는 상은 베스트 커플상을 남남 커플인 지성과 박서준이 받았다는 사실입니다. 드라마 '킬미힐미'를 보신 분들이라면 다들 공감할 수밖에 없는 시상이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언제나 반복되지만 수많은 상들이 남발되면서 정신없이 상 돌리기에만 집중되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래도 확실한 것은 올 해 '킬미힐미'의 존재감과 가치가 얼마나 큰지는 시상식에서 명확하게 드러났습니다. '킬미힐미'에 출연했던 지성, 황정음, 박서준이 모두 4관왕이 올랐다는 점에서 더욱 확실해집니다. 올해의 드라마 상에 조연상까지 받으며 남발된 시상의 상 반절은 그들의 몫이었기 때문입니다.

 

황정음은 대상을 받아도 이상할 것이 없을 정도로 뛰어났습니다. '킬리힐미'와 '그녀는 예뻤다'를 통해 시청률의 여왕이라는 수식어를 확고하게 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했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대상을 못 받았지만 그에 못지않은 '방송 3사 드라마 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을 받은 황정음 역시 대단한 존재감으로 다가옵니다.  

 

걸그룹 출신으로 이렇게 빼어난 성과를 얻을 것이라고 상상도 못했던 황정음의 성장은 여전히 놀랍습니다. 간절함이 만든 결과이기는 하지만, 자신에게 주어진 배역에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황정음의 2016년이 더 기대되는 것 역시 당연할 겁니다. 여기에 박서준이라는 새로운 배우의 재확인과 지성이라는 거대한 존재감을 확고하게 해주었다는 점에서 'MBC 연기대상'은 나름의 가치를 확보한 듯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