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 25. 07:20

7급 공무원 제대로 망가진 주원과 최강희가 드라마를 살렸다

주원과 최강희가 조합을 이룬 드라마는 흥미롭습니다. 여러 다양한 이야기들이 있지만 이런 것들을 감안하고 봐도 드라마 특유의 재미는 존재합니다. 드라마에서 대박 행진을 하고 있는 주원과 항상 매력적인 모습으로 환영을 받았던 최강희가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로운 드라마입니다. 

 

7급 공무원이라는 영화를 드라마로 다시 만든다는 점에서 영화와 비교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영화와 다른 드라마의 재미가 있다는 점과 드라마 주연으로 등장한 주원과 최강희의 조합은 영화와는 전혀 다른 의미로 다가오니 말입니다.

 

주원과 최강희가 보여주는 의외의 조합이 재미있다

 

 

 

 

'7급 공무원' 첫 회 가장 주목을 받았던 것은 1분 남짓 출연했던 엄태웅이었습니다. 엄포스가 자신의 장기를 그대로 보여주었던 그의 등장은 당연히 화제가 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코믹에서 강렬한 포스를 보여주는 엄포스의 역할은 그래서 더욱 중요하게 다가오는 듯했습니다.

 

 

말도 안 되는 상황에서 악연을 만들기 시작하는 경자와 필훈의 만남은 흥미롭기만 했습니다. 방송국 피디를 준비하던 경자는 비슷한 유형의 시험을 보는 국정원 시험도 함께 준비합니다. 어린 시절 007 영화를 보고 한 눈에 반한 필훈은 국정원에 들어가 제임스 본드와 같은 요원이 되는 것이 소원이었습니다.

 

태어나면서부터 부족할 것 없이 살았던 필훈은 아버지가 자신의 회사를 물려받으라는 이야기도 무의미하게 다가올 뿐이었습니다. 고가의 차량으로 레이스를 펼치고 이런 경쟁심으로 자신의 차량이 넘어가는 상황에서도 당당하기만 한 그에게 세상 어려울 것은 없습니다.

 

대학 졸업 후 2년 동안 취직을 하지 못한 경자는 어려운 집안 형편으로 인해 어렵게 아르바이트를 하며 취직 시험에 열중이었습니다. 고가 아르바이트가 있다는 친구의 부탁으로 시간 때우기 알바로 맞선에 나선 그녀는 필훈과 만나게 되고 그들의 이런 악연은 국정원 합격 후에도 이어지게 됩니다.

 

거친 자동차 레이스에 동승하며 지독한 악연을 더욱 거칠게 만들어가고 있는 필훈과 경자는 다시는 만날 일이 없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물론 이건 경자만의 바람이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자신을 속인 이 황당한 여자 경자에게 매력을 느낀 물론 그가 자신이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보다는 단순히 복수만이 가득하다고 생각할 뿐이었습니다.

 

자신의 애마를 잃고 그 모든 것이 경자 때문이라고 생각한 필훈은 적극적으로 그녀를 찾기 시작합니다. 외교관의 딸이라는 것만 믿고 그녀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지만, 모두가 거짓인 상황에서 그녀를 찾아내기는 힘들었지요. 그렇게 국정원 면접을 보던 필훈은 그곳에서 경자를 발견하고 그들의 악연은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국정원에 합격한 필훈과 경자는 그 합격에도 극단적인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자신의 국정원 합격을 알리기 위해 한껏 들떠있던 필훈은 자신의 생각과는 달리, 아버지에게 뺨을 맞기까지 합니다. 서로 주어가 빠진 이야기는 결과적으로 다른 결론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으니 말이지요. 도박으로 차를 날렸다는 소식에 분노한 아버지에게 국정원 합격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착각한 필훈에게 이런 상황은 씁쓸하기만 했지요.

 

가난하고 뭘 해도 항상 망하기만 하는 시골집에 있는 부모를 찾은 경자는 자신이 국정원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하지만 자신은 방송국에 들어가겠다며 국정원을 포기하겠다고 하지만, 부모들은 마치 경사라도 난 듯 행복해합니다.

 

하늘을 날던 새도 떨어트리게 한다는 안기부에 합격했다며 동네잔치까지 벌이겠다는 부모님의 모습에 마음이 흔들린 경자는 어쩔 수 없이 방송국을 포기하고 국정원 합격을 받아들입니다. 언제든 시간이 되면 다시 방송국 시험을 볼 수 있다는 막연함으로 시작한 그녀의 국정원 생활은 첫 시작부터 고난의 연속이었습니다.

 

악연으로 맺은 필훈과 연수원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만나게 되고 그로 인해 버스에서 쫓겨나기까지 한 그들의 악연은 지속적인 문제로 다가왔습니다. 검도를 익힌 경자에게 된통 당하기만 한 필훈은 분노하기만 하고, 그런 상황에서 자신의 발목을 잡고 있는 필훈이 귀찮고 버겁기만 한 경자는 답답하기만 합니다. 

 

경자를 도와주는 도하가 등장하고 말썽만 부리는 둘을 격하게 싫어하는 강한 여자 선미가 등장하며 국정원 이야기는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매사 뭐를 해도 악연만 되는 필훈과 경자는 결국 각서까지 작성하게 됩니다. 1년 후 훈련을 수료하면 차 값의 절반을 주는 것을 약속한 경자는 악연은 그것으로 끝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국정원에 들어서며 각자 자신만의 새로운 이름들을 가지게 되지요. 경자는 서원, 필훈은 길로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지만, 그들의 달라진 이름과 상관없이 악연은 끝이 없습니다. 거짓말 탐지기를 실험하는 상황에서 드러난 서원의 탁월한 감정 속이기는 빛을 발하기 시작하지요. 국정원 요원이 될 자신이 거짓말만 하고 살아왔다는 사실이 드러나면 좋을게 없는 상황에서 서원의 어쩔 수 없는 거짓말을 빛을 발하기 시작했으니 말입니다.

 

티격태격하면서 서로 사랑하는 관계로 발전하는 이들이 어떻게 연인이 될지 흥미롭기만 합니다. 다방 오토바이와 중국집 오토바이 레이스를 하며 서로에게 커피와 자장면을 쏟는 그들이 어떤 상황들을 만들어갈지 흥미롭기만 합니다. 첫 날부터 연인으로 오해받은 서원과 길로가 과연 악연을 끊고 인연을 만들어갈 수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국정원 요원들을 모두 죽이겠다고 나선 스파이 우혁의 행동이 불안을 조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이 어린 국정원 요원들이 어떤 활약을 해줄지 기대됩니다. '7급 공무원'이 이렇게 높은 인기를 누릴 수 있었던 요인은 제대로 망가진 주원과 최강희의 몫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각시탈에서 국정원 요원이 된 주원과 여전히 어리게 보이기만 하는 최강희가 만들어내는 독특한 스파이 드라마가 과연 어떤 이야기를 전해줄지 기대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