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3. 20. 08:01

아빠 어디가 회식비 지급보다 중요한 것은 다른 곳에 있다

MBC 일요일 예능의 희망을 보여준 '아빠 어디가'에 회식비와 격려금까지 지급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물론 MBC로서는 그 이상도 해주고 싶은 것은 당연할 겁니다. 뭘해도 안 되던 일요 예능에 새로운 가능성을 보였다는 점에서 자연스러우니 말입니다. 

 

회식비 천만 원에 출연자들에게 격려금까지 수여하는 모습은 의외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구세주 같은 그들에게 돈이라도 줘서 자신들의 기쁜 마음을 표현하려는 것은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런거라면 일시적인 홍보가 아닌 출연자들의 출연료를 인상해주는 것이 더 좋을 듯합니다.

 

회식비 지급보다는 긍정적인 변화부터 이어져야 한다

 

 

 

'아빠 어디가'는 MBC로서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귀중한 존재임이 분명하지요. 그동안 최악의 시청률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던 일요일 예능에서 다시 가능성을 보여주었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예능들이 짧은 시간 안에 폐지를 반복하는 상황에서 드러난 '아빠 어디가'의 성공은 대단했습니다.

 

 

아버지와 아이들의 여행이라는 설정은 무척이나 흥미롭습니다. 아버지는 항상 돈벌로 나가고 그래서 아버지의 부재는 아이들에게는 일상으로 다가왔으니 말입니다. 그런 아쉬움은 실제 초반 여행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습니다.

 

아버지와 함께 하는 시간들이 불편해하던 아이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아버지의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 되는 과정은 흥미로웠으니 말입니다. 항상 아이들에게 엄하기만 하던 성동일이 아들인 준이와의 여행을 통해 조금씩 자상한 아버지로 변모해 가는 과정은 드라마틱하기까지 했습니다.

 

어린 시절 아버지라는 존재를 인지하지도 못한 채 살아왔던 성동일에게 아들은 낯선 존재였던 듯합니다. 아버지의 정을 못받았던 그가 아들에게 아버지의 역할을 하는 것이 낯설고 힘들었으니 말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흐는 항상 강압적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강하게 아들을 다그치는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여행이 반복되면서 서로를 조금씩 알아가고 준이도 아버지인 성동일을 무서운 아버지가 아닌, 다정다감한 아버지로 인식하기 시작하며 '아빠 어디가'가 왜 대단한 프로그램인지를 보여주었습니다.

 

먹방계의 신동이라 불리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는 후 역시 이 방송을 통해 아버지 윤민수와 가까워지는 계기를 만들었습니다. 엄마만 알고 엄마 옆에만 있고 싶어하는 후가 아버지와 여행을 통해 새로운 사실들을 알아가는 과정은 중요했습니다.

 

가수라는 직업으로 인해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적었던 윤민수. 더욱 알려지기 전까지 힘든 삶을 살아야 했던 그로서는 아들 후와 함께 할 수 있는 행복한 시간들은 꿈과는 일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부자 간의 아쉬움은 겨울 여행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습니다. 후가 장난스럽게 아빠인 민수에게 아빠는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을 반복하며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는 장면은 중요했습니다.

 

아빠라는 존재가 멀게만 느껴지던 후가 아빠와의 여행을 통해 자신이 그동안 품고 있었던 아쉬움을 솔직하게 표현한 장면이었으니 말입니다. 윤민수 역시 이런 여행이 아니면 알 수 없었던 아들의 솔직한 마음을 알게 되면서 부자 간의 정이 더욱 돈독해졌다는 사실은 중요했습니다.  

 

성동일과 성준, 윤민수와 윤후의 사례만 봐도 '아빠 어디가'가 왜 좋은 프로그램인지는 명확합니다. 단순한 웃음만이 아니라 그 안에 소원해진 가족들의 정을 되살리고 있다는 점에서 '아빠 어디가'는 중요하고 소중한 프로그램이니 말입니다.

 

'아빠 어디가'의 이런 건전한 내용들은 시청자들의 호평으로 이어졌습니다. 여행이라는 특별하지 않은 예능에서 가족의 정을 느끼게 해주는 과정들은 재미와 의미를 동시에 잡아낸 것이니 말입니다. 이런 건전하면서도 재미마저 갖춘 '아빠 어디가'가 치열한 일요일 예능 전쟁에서 이렇게 대단한 선전을 해주고 있다는 사실이 반가운 것은 MBC만은 아니었습니다. 시청자들이 이런 좋은 프로그램이 방송이 된다는 사실에 더욱 행복해 했으니 말입니다.

 

MBC 측에서 이런 방송에 격려금을 지원하고 회식비를 지급하는 것은 당연할 겁니다. 하지만 문제는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저 성과에 따른 금전적 지원은 무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잘 나가던 방송도 시청률이 저조해지면 '놀러와'처럼 통보도 없이 폐지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재의 MBC이니 말입니다.

 

MBC 예능의 핵심인 '무한도전'과 새로운 존재감으로 일요 예능의 절대강자로 자리를 굳히고 있는 '아빠 어디가'의 피디들인, 김태호와 김유곤 모두 현재의 MBC 사장인 김재철이 물러나라며 투쟁을 했던 존재들이라는 사실입니다.

 

김재철 측의 인력으로 아무것도 해내지 못하던 그들은 파업을 끝내고 복귀한 이들에 의해 MBC 예능이 그나마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은 흥미로우니 말입니다. 이들의 선전만으로 MBC가 어떻게 변해야 하는지는 너무나 명확합니다. 회식비가 문제가 아니라 김재철 사장이 퇴진하는 것이 MBC가 강력해질 수 있는 근본적인 변화라는 사실을 잘 보여주고 있으니 말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