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0. 2. 11:05

화신 박명수 기부 유재석과 함께 화신 막방을 빛냈다

박명수가 토크쇼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는 유재석에 대한 질문이 쏟아지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그의 우려처럼 '화신' 생방송에 출연한 박명수에게 유재석에 대한 질문은 어김없이 이어졌습니다. 누구나 알고 있듯 유재석에 대한 박명수의 마음은 모두가 알고 있듯 특별했습니다. 

 

김구라와 잘 맞지 않아 박명수가 과연 '화신'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했던 이들에게는 마치 뒤통수라도 치듯 무난하게 방송을 이끌었습니다. 스스로 논리적이라고 생각하는 김구라에게는 비논리적인 유머를 하는 박명수를 이해하기 힘들다는 발언들을 자주했습니다. 하지만 1년의 휴식 후 다시 방송 복귀하고 나서는 박명수에 대한 칭찬으로 바뀌었다는 사실도 흥미로웠습니다.

 

 

박명수를 시작으로 천정명과 김윤성이 출연한 '화신'은 지난 주 이미 폐지가 결정 난 뒤라서 그런지 관심을 끌기는 어려웠습니다. 대중들에게 큰 관심을 모을 수 있는 출연자들도 아니라는 점에서 '화신'으로서는 초라한 마지막 방송을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나마 박명수로 인해 기본은 했다는 점에서 그들은 박명수에게 고맙다는 인사라도 해야 할 듯합니다. 박명수마저 없었다면 정말 초라한 마지막을 경험했을 테니 말이지요.

 

박명수에 대한 대중적인 인식은 단순하고 막말하며 욕심 많은 연예인이라는 인식이 강합니다. 무한도전 등에서 보여준 캐릭터를 그대로 믿고 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이미 알려진 대로 박명수가 방송에서 보여 지는 것과 달리 많은 이들을 챙기는 존재라는 사실이 이번 방송에서도 여실히 드러났습니다. 유재석과 함께 기부활동을 꾸준하게 하고 있는 박명수는 방송과 달리, 타인을 돕는데 인색하지 않는 존재라는 사실을 다시 확인했다는 점은 반갑게 다가왔습니다.

 

"사실 저 말고도 유재석씨를 비롯해서 다들 기부를 한다"

"사실 저는 이젠 먹고 살만큼 버니까 재단에 전화를 해서 '저 박명수인데 기부 좀 할게요'라고 해서 '얼마 낼 테니까 자동이체 해주세요'한 게 끝이다. 그 이후로 매달 나가고 있는 거다"

기부활동과 관련된 질문을 하자 어색한 표정으로 박명수는 누구나 하는 것인데 대단한 것처럼 이야기되는 것이 이상하다고 했습니다. 자신만 기부를 하는 것이 아니라 유재석을 비롯해 다들 기부를 하면서 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자 보여준 발언은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으로 다가왔습니다.

 

박명수는 자신의 기부에 대해 담백하면서도 많은 이들의 경종을 울리게 했습니다. 자신은 이제 살만큼 버니까 재단에 전화해 정기적으로 기부를 하도록 자동이체를 부탁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애써 자신의 기부행위가 특별하지 않다고 하는 박명수는 그래서 더욱 대단했습니다. 얼마 되지 않은 금액을 기부하면서도 이를 이용해 자신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 현실에서 매 달 적지 않은 금액을 수년 동안 꾸준하게 기부하는 박명수의 모습은 너무 달랐으니 말이지요.

 

 

많은 이들이 알고 있듯, 박명수와 함께 유재석도 상당히 큰 금액을 꾸준하게 기부하는 기부천사입니다. 성격상 내놓고 기부했다는 사실을 드러내지는 않지만, 유재석의 기부활동은 꾸준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재단에서도 다 좋은데 유재석이 기부 행위를 보다 적극적으로 알려 많은 이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할 정도로 유재석의 기부는 익히 알려진 사실입니다.

 

박명수와 유재석이 함께 활동하면서 기부활동도 적극적으로 하는 모습은 참 보기 좋습니다. 그리고 자신들만이 아니라 주변에서 많은 이들이 타인을 위해 기부를 생활화하고 있다는 말 역시 감동으로 다가왔습니다. 늘 상 하는 기부를 아무렇지도 않은 듯 이야기하는 이들의 모습에서 보다 많은 이들이 기부에 대한 인식을 편하게 생각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대단함으로 다가옵니다.

 

"지금까지 토크쇼에 안 나왔던 이유가 유재석씨 얘기만 물어봐서 였다"

 

"유재석씨는 개인적으로 워낙 친하다. 심지어 지난주에는 아내보다 재석씨를 더 많이 봤다. 아 아내는 거의 자는 모습만 보고 나올 때가 많은데 재석씨는 촬영장가면 늘 본다"

"형제만큼 친하고 제가 하는 개그스타일을 많이 이해해주고 받아주고 하다 보니 적극적으로 친하게 지내려 하고 같이 다닐 수밖에 없다"

 

박명수가 토크쇼에 출연하기를 꺼리는 이유가 바로 유재석에 대한 질문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신에 대한 질문보다 유재석에 대한 질문이 많아진다는 사실은 결코 반가운 일은 아닙니다. 이는 유재석이 좀처럼 토크쇼에 모습을 보이지 않기 때문일 겁니다.

 

유재석이 개인적으로 토크쇼 출연을 일절 하지 않고 있다 보니, 그와 가장 친한 박명수를 통해 유재석의 이야기를 끄집어내려는 노력들은 당연해 보입니다. 유재석을 직접 모시지 못한다면 주변 사람들을 통해서라도 유재석과 관련된 이야기를 듣고 싶을 정도로 그의 존재감은 대단하니 말이지요.

 

박명수는 유재석을 부인보다 더 많이 자주 보는 존재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아내는 거의 자는 모습만 보는 경우가 많지만, 유재석은 촬영 현장에서 항상 함께 있다 보니 자주 볼 수밖에는 없다는 말이었습니다. 그만큼 유재석과 박명수가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 많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유재석은 형제와 같은 존재라고 했습니다. 다른 이들은 알아주지 못한 자신의 개그스타일을 이해하고 받아주며 살려준 유재석은 박명수에게는 진짜 은인과도 같은 존재였을 겁니다. '무한도전'을 통해 박명수의 개그를 살려 그를 스타로 만들어준 것이 바로 유재석이기 때문입니다. 호통 개그를 유재석이 능숙하게 받아주지 않았다면 박명수가 현재의 인기를 얻기는 힘들었다는 점에서 유재석은 박명수에게는 너무 귀중한 존재일 듯합니다.

 

박명수는 '세바퀴' 하차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밝혔습니다. 이휘재와 맞지 않아서 힘들었다는 박명수는 스스로 하차를 결심했다고 합니다. 하차 소문이 돌자 담당 PD가 질문을 해왔고, 박명수는 자신이 하차하겠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박명수 하차이유에는 김구라도 이야기를 하듯, 마음이 여린 박명수에게는 이휘재는 함께 할 수 없는 존재였나 봅니다.

 

유재석이 출연하지 않았지만, 역시 박명수를 통해 유재석 이야기는 나왔고, 이런 이야기들은 많은 이들에게 큰 관심으로 이어졌습니다. 여전히 국민 MC 유재석에 대한 존재감은 대단함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기부를 일상으로 하며,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박명수는 '화신' 마지막 방송을 화려하게 빛내주었습니다. 박명수와 유재석의 우정이 앞으로도 지속되기를 바랍니다. 최고의 궁합을 보이는 유재석과 박명수의 활약이 앞으로도 기대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