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3. 3. 06:18

런닝맨 고려대마크 일베충이 망친 흥겨운 축제, SBS 비난받아 마땅하다

SBS가 다시 한 번 일베충 마크 노출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벌써 세 번째나 SBS에서 사용되었다는 점에서 이는 내부자 소행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아시아권에서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런닝맨'에 일베 마크까지 노출되는 상황은 황당함을 넘어 처참하기만 합니다. 

 

 

유독 SBS가 반복적으로 일베 마크 노출을 하고 있다는 사실은 문제입니다. CG와 관련해서는 외주제작을 맡겼다고는 하지만 반복적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는 것은 외주이든 내부이든 일베와 관련된 문제 있는 자가 존재한다는 사실입니다. 그런 점에서 SBS는 비난을 받아 마땅합니다. 

 

오늘 방송된 '런닝맨'은 대학생들과 함께 한강을 넘는 과정을 담아 다양한 재미를 안겨주었습니다. 멤버들이 각자 서울 소재 각 학교로 흩어져 함께 한강을 넘을 학생들을 찾는 과정부터 도강까지 완벽하게 잘 보여주었습니다. 이미 한 차례 도강을 했었던 '런닝맨'으로서는 익숙해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런 그들이 각 학교 학생들과 조를 짜서 한정된 재료를 가지고 직접 만들어 최고의 승부를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즐거웠습니다.

 

각 대학의 대표성을 가진 학생들과 함께 주어진 재료들로 배를 만들고, 함께 노력해 한강을 넘는 그 모든 과정은 순위와 상관없는 장관이었습니다. 희망을 잃어버린 학생들에게 도전의식을 키워주고, 그들에게 보다 용기를 심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은 그 자체로 충분히 아름다웠습니다. 여기에 3위까지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지불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번 특집은 칭찬 받아 마땅했습니다.

 

문제는 이 좋은 기획과 행복한 결말을 망치는 일이 벌어졌다는 사실입니다. 유재석과 함께 하던 고려대 팀의 로고에 일베 마크가 새겨진 것이 사용되었다는 사실입니다. 결코 이 세상에 존재하지 말아야 할 존재들을 상징하는 마크가 방송에 다시 한 번 노출되었다는 사실은 황당함을 넘어 처참하게 다가옵니다. 반복적으로 노출되고 있음에도 여전히 이런 사실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한다는 사실은 SBS의 문제입니다.

 

"사실 확인 결과, 스태프가 CG작업을 의뢰했는데 그때 잘못된 로고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까지 확인하지 못한 제작진의 잘못이 크다. 시청자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뿐이다"

 

"방송된 내용은 다시 수정해 다시보기 서비스할 예정이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논란이 거세지자 제작진들은 즉시 사실 확인을 하고 사과를 했습니다. 직접 CG 작업을 하지 않고 의뢰를 통해 마무리했다고 합니다. 이 과정에서 미처 일베 마크를 확인하지 못한 자신들의 잘못이라는 점을 명확하게 했습니다. 그리고 즉시 수정해 다시보기 서비스를 할 예정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연세대 로고 논란에 이어 이제는 고려대 로고마저 일베충들이 망친 상황에서 누군가 악의적으로 조작을 하고 이를 방송에 사용되도록 한다는 점에서 뿌리를 뽑을 수 있도록 노력을 해야 할 겁니다. 기본적으로 SBS에서 세 번째 논란이 일었다는 점에서 이는 분명 CG 작업을 하는 부서에 일베충이 있다고 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외주이든 내주이든 CG 작업 부서의 일베충을 잡아내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겁니다.

 

'런닝맨'은 아시아에서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중화권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 프로그램마저 일베충들의 더러운 흔적들이 남겨진다는 사실은 오욕일 수밖에 없습니다. SBS는 단순히 수정해서 다시보기 서비스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일베충들을 잡아 더는 유사한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겁니다. 다시 한 번 일베충들의 로고가 SBS에 등장한다면 SBS가 의도적으로 일베 로고를 노출하고 있다는 비난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겁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