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2. 31. 10:02

2014 MBC연기대상 이유리 대상 못지않은 임시완 신인상이 특별했던 이유

올 연말 시상식 중 첫 연기대상은 MBC의 몫이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예상했듯 악녀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유리가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수상을 거부한 이들도 있었고, 다양한 말들이 넘치는 상황에서 이유리의 대상 수상과 함께 주목을 받은 것은 바로 신인상을 받은 임시완이었습니다. 

 

MBC의 2014년 드라마는 '왔다 장보리'의 몫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합니다. 대상부터 9개의 상을 수상했다는 것만으로도 모든 것을 대변할 듯합니다. 시청률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어느 정도 예상된 결과이지만, 연기대상을 독차지한 '왔다 장보리'는 MBC 드라마의 모든 것이 되어 버렸습니다.

 

대상과 올해의 드라마, 그리고 남여 최우수상 등 주요상을 모두 가져간 '왔다 장보리'는 이유리가 두 개의 상을 받으며 최고의 한 해를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상복이 없었던 이유리로서는 희대의 악역으로 인해 그녀의 연기 인생 최고의 정점을 찍은 한 해가 되었습니다.

 

대상=이유리(왔다 장보리)
올해의 드라마상='왔다 장보리'
연속극 부문 남자 최우수상=김지훈(왔다 장보리)
연속극 부문 여자 최우수상=오연서(왔다 장보리)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상=장혁(운명처럼 널 사랑해)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최우수상=장나라(운명처럼 널 사랑해, 미스터백)
특별기획 부문 남자 최우수상=정일우(야경꾼일지)
특별기획 부문 여자 최우수상=송윤아(마마)
연속극 부문 남자 우수상=이장우(장미빛 연인들)
연속극 부문 여자 우수상=김지영(모두 다 김치)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우수상=김상중(개과천선)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 우수상=최수영(내생애봄날)
특별기획 부문 남자 우수상=최진혁(오만과 편견)
특별기획 부문 여자 우수상=백진희(오만과 편견, 트라이앵글)
남자 신인연기상=임시완(트라이앵글) 최태준(엄마의 정원)
여자 신인연기상=고성희(야경꾼일지, 미스코리아) 한선화(장미빛 연인들)
방송3사 드라마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이유리(왔다 장보리)
베스트 커플상=장혁 장나라(운명처럼 널 사랑해)
남녀인기상=신하균(미스터백) 장나라(운명처럼 널 사랑해, 미스터백)
남자 황금연기상=안내상(왔다 장보리) 최민수(오만과 편견)
여자 황금연기상=김혜옥(왔다 장보리) 이미숙(미스코리아, 장미빛 연인들, 빛나는 로맨스)
공로상=고(故) 김자옥
단막연기상=변희봉(내 인생의 혹)
아역상=윤찬영(마마) 김지영(왔다 장보리)
올해의 작가상=유윤경(마마) 김순옥(왔다 장보리)


2014 MBC 연기대상은 '왔다 장보리'를 제외하고는 말이 안 되는 시상식이 되고 말았습니다. 올해의 연기상과 대상을 받은 이유리가 가장 돋보인 이번 시상식은 공로상에 고인이 된 김자옥이 등장하며 숙연함도 함께 했습니다. 이제는 고인이 되어 더 이상 그녀의 연기를 볼 수 없다는 것이 아쉽기만 하네요.

 

고인이 되어 시상식에 나선 故 김자옥과 함께 변희봉에게 단막연기상이 주어지며 많은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열심히 연기를 하고 있는 변희봉처럼 나이든 배우들의 설자리가 사라진 시상식에서 그의 이름이 호명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반가운 순간이었습니다. 

 

수많은 상들이 쏟아지고, 대부분의 중요한 상을 '왔다 장보리'가 수상한 상황에서 주목을 끈 인물은 남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한 임시완이었습니다. 드라마 '트라이앵글'로 연기자 임시완으로서 자신을 드러냈던 그는 '미생'을 통해 올 해 최고의 연기자로 주목을 받아왔습니다. 하지만 상복이 없었던 임시완이 드디어 신인상을 받았습니다.


"정말 예상하지 못하고 이 자리에 왔다. 지난번에 아역상 후보에 올랐을 때 가장 기대를 많이 했는데 뜻밖에 상을 받게 돼 정말 기분이 좋다" 

"상은 언제나 받으면 받을수록 기분이 좋은 것 같다. 오늘 주신 이 상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의미를 부여하지 않도록 하겠다. 늘 연기에 대해서 열정적으로 생각하고 다가가는 연기자가 되도록 하겠다" 

"제가 감사드릴 분은 직접적으로 연락을 드리겠다. 팬 분들은 연락처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자리를 빌려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드리고 싶다"


영화에서도 대단한 연기력을 보여주었던 임시완이었지만 그에게 신인상은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뒤늦게 인기상을 받은 것이 전부일 정도로 그의 능력과 달리, 상복이 없었던 임시완이 이렇게 신인상을 받은 것이 참 반갑기만 합니다. 당연히 많은 상을 받았어야 했던 임시완은 신인상을 받고도 담담한 수상소감은 더 큰 가치로 다가왔습니다.

 

수상소감에 대해 특별한 의미로 다가온 것은 바로 전에 김태희 작가의 황당한 소감으로 인해 비난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말도 안 되는 수상소감으로 하루 종일 비난을 받은 김태희 작가로 인해 임시완의 담백한 수상소감은 특별함 그 이상으로 다가왔습니다.

전혀 기대도 하지 않고 왔지만 신인상을 받아 감사하다고 밝힌 임시완은 상은 언제나 받으면 기분이 좋다고 밝혔지만, 오늘 이 상에 개인적인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신인상은 평생 단 한 번 밖에 받을 수 없는 소중한 상임에도 그는 특별한 의미 부여를 하지 않겠다는 말로 초심을 강조했습니다.  

 

신인상 수상보다는 언제나 열정적으로 생각하고 다가가는 연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임시완은 그래서 사랑스럽습니다. 수없이 열거되는 소감들을 간소화한 임시완은 영특하기도 했습니다. 감사드릴 분은 직접 연락을 하겠다는 임시완은 대신 팬분들에게는 연락처가 없기 때문에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한다고 인사를 하는 임시완은 역시 대단했습니다.

 

임시완의 담백하지만 강렬했던 소감은 그래서 더 특별했습니다. 누구나 하는 장황한 수상소감이 아니라,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다짐과 팬들을 위한 감사로 마무리를 한 임시완은 팬들이 그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다시 한 번 보여주었습니다. 임시완의 2015년은 2014년보다 더욱 화려할 것이라는 것만큼은 분명해 보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12.31 11:25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임시완님의 2015년이 더 화려해질거하고 봐요. 잘 읽고 갑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