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3. 3. 14:47

혜리 딴따라 논의만으로도 관심이 뜨거워지는 이유

혜리가 다시 드라마에 출연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미 '응답하라 1988'로 큰 인기를 누린 그녀가 차기작을 벌써 논의하고 있다는 사실에 우려를 표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녀가 '딴따라'라는 제목의 드라마에 출연을 고려한다는 이야기만으로도 화제입니다.

'응팔'에 출연하기 전까지 혜리의 존재감은 그저 걸그룹 걸스데이의 막내 이미지 외에는 없었습니다. 드라마에 출연도 하는 등 다양한 활동도 하기는 했지만 이렇게 큰 관심을 받거나 연기자로서 입지를 확고하게 다진 것도 아니라는 점에서 혜리는 '응팔' 이전과 이후로 확연하게 나뉠 수밖에 없습니다.

 

혜리에 대한 출연 이야기가 나오기 전에 이미 박보검이 이 드라마에 출연한다는 기사도 나왔습니다. 물론 그때나 지금이나 그저 수많은 시나리오 중 하나를 검토 중 일 뿐이라는 말로 논란은 잠재워졌지만 말입니다. 그런 점에서 아직 혜리가 출연을 할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습니다.

 

혜리와 박보검이 모두 출연을 결정한다면 '응팔'에서 호흡을 맞춰 부부까지 된 그들이 다시 연인으로 드라마에 출연하게 되는 셈입니다. 화제성은 최고겠지만 과연 전작의 그림자에서 이들이 빠져나올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습니다.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는 조합이니 말입니다.


 

박보검과 혜리 외에도 지성 역시 출연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지만, 그 역시 가정일 뿐입니다. 말 그대로 출연도 확정되지 않은 스타들의 출연을 앞세운 홍보 기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점입니다. 혜리가 '딴따라'에 출연할 것이라는 기사가 뜨자마자 포털 사이트 검색 1위에 올라설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는 사실이 중요합니다.

 

그만큼 혜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는 의미입니다. '응팔' 출연하기 전과는 하늘과 땅처럼 달라진 그녀의 인기를 '딴따라' 검토 중이라는 기사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증명될 정도로 혜리의 인기는 무섭습니다. 단순히 운이 좋아 성공한 것이 아니라 시청자들의 매서운 시선을 통과했다는 사실이 중요합니다. 

 

혜리가 '응팔'에 출연한다는 소식에 팬들을 제외한 대다수는 비난을 하기 바빴습니다. 연기력이 중요한데 시청률을 높이기 위해 걸그룹을 선택한 것이라는 비난이었습니다. 하지만 방송이 시작되면서 이런 편견은 모두 사라졌습니다. 덕선이 역에 혜리만한 인물은 없었기 때문입니다.  

 

딴따라'는 전직 대한민국 최대 가수 엔터테인먼트 KTOP 이사이자 현 대한민국 가장 지질한 신생 엔터테인먼트 대표 신석호의 성공 스토리를 그린 작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미 지성과 박보검이 출연을 고민 중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현재 방송 중인 '돌아와요 아저씨' 후속작으로 4워 20일 방송이 확정된 상황입니다.

 

쟁쟁한 배우들의 출연 소식에 방송 확정까지 받기는 했지만 여전히 아무도 출연을 결정하지 않았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지성과 박보검 역시 출연 제의를 받기는 했지만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지성은 아직 조율 중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박보검은 최종적으로 출연을 고사한 상태라고 합니다.

 

영화 시나리오를 썼던 이들을 고용해 성공을 거둔 SBS가 이번에도 영화 '코리아''파파로티'를 쓴 유영아 작가의 '딴따라'를 선택했습니다. 앞선 두 작품이 시청률은 성공하고 역사적인 막장 드라마로 그 이름을 널리 알렸듯 이 작품 역시 그 전철을 따라갈 가능성 역시 높아 보입니다.

지성이 드라마 출연을 결정하면 조금 달라질 수도 있겠지만, 혜리로서는 신중할 필요가 있습니다. 벌써 차기작에 출연해 이미지를 소진해서 득이 될지 실이 될지 알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공백이 너무 길어지는 것도 문제이지만 너무 빨리 출연을 하는 것도 좋을 이유가 없으니 말입니다. 확실한 것은 혜리가 몰라보게 달라진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는 점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