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3. 23. 11:33

참좋은시절 택연 눈물 연기 참 좋은 기회로 만든 반전 매력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택연이 '참 좋은 시절'에서 진정한 가치 찾기에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주인공의 배다른 형제로 등장하고 있는 택연이 과연 이번에는 많은 이들에게 호평을 받는 연기를 해줄지 의아했지만 이제서야 제 역할을 찾은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 어울리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검사로 고향을 찾은 동석과 망한 집안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나선 해원이 다시 만나는 장면이 주로 담기고 있던 '참 좋은 시절'에 동희의 존재감은 점점 커져가고 있습니다. 배다른 형제이자 악연으로 뭉친 이들을 향한 동희의 분노가 과연 상황을 어떻게 만들어갈지 알 수 없을 정도로 흥미롭게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경주를 대표하는 부자였던 해원의 집은 아버지의 죽음과 함께 갑자기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그 이유를 모른 채 그저 여전히 과거 잘 살았던 시절을 잊지 못하는 엄마와 언니는 여전히 명품에 허세만 부리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런 가족들을 건사하며 아버지의 죽음과 집안의 몰락의 비밀을 캐기 위해 오치수에게 접근하는 모습은 흥미로웠네요.

 

오치수의 비밀을 캐기 위해 그의 아들인 개차반 오승훈을 좋아하는 척 연기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유일하게 사랑했던 동석의 등장은 많은 고민과 아픔을 품게 만들었습니다. 이제는 너무 달라진 위상으로 감히 접근하기도 어려운 동석과 그 앞에서 마음에도 없는 오승훈을 사랑하는 척 해야 하는 자신의 모습이 처량하기만 했으니 말이지요.

 

과거 해원을 이용해 복수를 했던 동석은 그런 자신의 행동이 못내 아쉽고 부담스럽고 속상하기만 했습니다. 자신이 해원을 좋아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 보다 더 간절한 것은 어머니와 쌍둥이 누나였습니다. 자신의 어머니와 누나를 홀대하는 해원의 어머니에게 복수를 하기 위한 그의 행동은 해원에게는 큰 고통으로 남겨졌습니다.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오직 자신의 복수의 대상으로 사랑을 이야기했다는 사실이 그녀를 힘겹게 했지요.

 

 

경주로 다기 내려온 동석은 그동안 품고만 있었던 자신의 감정을 조금씩 드러내기 시작했고, 그런 모습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던 동석은 해원의 제안에 반가웠습니다. 비록 코스프레라고는 하지만 애인처럼 지내자는 제안을 받아들인 동석에게는 그저 거짓이 아닌 진정한 마음으로 대하기 시작했습니다.

 

동석에게 마음이 있으면서도 아버지에 대한 복수가 더 우선인 해원은 이 지독한 설렘을 어떻게 할지 몰라 했습니다. 자신에게 다가오는 동석을 거리를 두고 바라보려 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는 자신을 발견하는 해원은 힘들 수밖에는 없으니 말이지요. 개차반을 좋아한다고 거짓말을 하는 것 자체로도 답답한 현실 속에서 그녀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리 많지 않았지요.

 

동석과 해원의 이야기도 재미있지만, 초반 흥미롭게 다가오는 것은 동희였습니다. 동석 아버지의 첩인 영춘의 아들이지만 애써 이를 부정(알지 못한 다기 보다는 알면서도 거리를 두고 있다는 심증이 크지요)하고 살아가는 동희는 세상이 그저 답답하고 싫기만 했습니다. 그런 동희에게도 소중한 것은 있었습니다. 남들은 바보라고 하지만 그 누구보다 사랑스러운 누나 동옥과 친엄마는 아니지만 자신을 친아들 이상으로 챙겨주는 엄마 소심이었습니다. 그리고 자신들의 쌍둥이 아이들이지만, 동생이 되어버린 동주와 동원은 동희가 살아가는 이유였습니다.

 

 

동희에게는 그동안 풀지 못한 숙제가 있었습니다. 바로 쌍둥이들의 엄마이지요. 동원이 문제로 담임교사를 만나러가던 도중 자신의 부인을 목격했다는 전화를 받고 곧바로 서울로 올라간 동희는 그녀를 발견했지만 쉽게 다가갈 수 없었습니다. 그녀의 전화 통화를 들었기 때문이지요. 현재 다른 누군가를 만나고 있는 그녀를 그저 멀리서만 보던 그는 용기를 내서 앞에 나섭니다.

 

쌍둥이들을 위해 지금이라도 돌아가자는 동희의 말과 달리, 그 오랜 시간 찾아다는 부인은 그 모든 것을 거부합니다. 자신이 어떻게 고향에서 도망치듯 나왔는데 이렇게 돌아갈수는 없다고 합니다. 그보다 더욱 중요한 이유는 자신을 사랑하지 않은 동희와 함께 살 용기가 없었습니다. 사랑이 아니라 자신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이유만으로 책임감에 함께 살았던 동희에게서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것은 당연했습니다.

 

자신을 그저 여자로 인식하고 사랑해주는 현재의 남자와 이렇게 살고 싶다는 그녀를 보며 동희는 마지막 순정을 보여줍니다. 상대 남자 앞에서 거짓말을 하며 그녀를 지켜준 동희는 뜨거운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쌍둥이에 전화를 해서 아이들에게 자신이 아버지라는 사실을 밝히지도 못한 채 "오빠야"라는 말에 말없이 눈물만 흘리는 모습은 안쓰럽기만 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열병에 휩싸인 채 그렇게 증오해왔던 영춘을 "엄마"라고 부르는 장면은 압권이었지요. 오늘 방송의 하이라이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이 장면에서 자신을 엄마라고 불러준 동희를 안고 하염없이 우는 영춘의 모습도 애절함으로 다가왔습니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택연의 동희 연기는 현재까지는 완벽했습니다. 오늘 보여준 택연의 눈물 연기는 자연스러운 상황에서 만들어내는 눈물이라는 점에서 더욱 대단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그 긴 시간동안의 간절함을 버리고 돌아서는 모습에서 상남자 동희의 모습을 찾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택연의 연기는 백점만점을 줘도 부족하지 않았습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도도한 피터팬 2014.03.23 15:4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 옥택연 멋있게 나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