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6. 11. 14:25

김송 득남 강원래 김송 13년만의 부모, 기적과 같은 사랑 교통사고도 막지 못했다

강원래와 김송 부부가 13년 만에 아이를 낳았습니다. 부부가 아이를 낳는 것이 이상할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모두 알고 있듯 강원래는 오토바이 사고로 인해 하반신 불구 판정을 받은 상황이었습니다. 결혼도 힘들고 아이를 낳는 일도 불가능할 것이라고 했던 이들 부부는 기적과 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하반신 불구가 되어버린 강원래와 사랑을 이어가고 결혼까지 한 김송에 대한 찬사는 끊임없이 이어졌습니다. 세상 그 누구라도 이런 상황에서 결혼을 결심하고 살아가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사고가 나기 전에는 한국만이 아니라 중화권마저 들썩이게 만들었던 클론의 멤버였고, 춤으로 세상을 지배하던 강원래가 오토바이 사고로 하반신 불구가 되었다는 사실은 충격 그 이상이었습니다.

 

춤꾼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춤에 자신의 모든 것을 걸었던 강원래는 믿기지 않는 현실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았을 겁니다. 하지만 그의 곁에는 그를 진짜 사랑하는 김송이 있었습니다. 좌절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던 강원래에게 희망을 주고 그와 결혼해 그의 곁을 지킨 김송이 아니었다면, 현재의 강원래는 불가능했을 겁니다.

 

강원래와 김송 부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습니다. 아이를 낳을 수 없는 그들은 시험과 아기 시술을 꾸준하게 받아왔습니다. 김송 강원래 부부는 지난 2001년 혼인신고를 한 뒤 2003년 결혼식을 올렸고, 아이를 가지고 싶었던 이들 부부는 시험관 아기 시술을 꾸준하게 시도해왔습니다. 많은 실패로 좌절도 있었지만 그들은 결국 건강한 아이를 순산하게 되었습니다.

 

강원래의 아내 김송은 11일 오전 8시30분 서울 강남 차병원에서 몸무게 3.95kg의 사내아이를 출산했다고 합니다. 건강한 아이를 낳은 것도 대단하지만, 김송이 아이를 낳으러 가던 길에 교통사고를 당했음에도 아이를 정상적으로 출산했다는 사실이 대단함 그 이상으로 다가옵니다.

 

"김송 강원래 부부는 제왕절개로 아이를 얻었다. 현재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다. 출산은 강원래와 김송의 언니가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이뤄졌다"

"아이를 본 가족 모두가 감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재 부부는 쇄도하는 축하인사를 받고 있다"

 

소속사 측은 강원래와 김송 부부가 아이를 순산했다고 밝혔습니다. 제왕절개를 하기는 했지만 현재 산모와 아이 모두가 건강하다고 하니 축하를 받아 마땅한 일입니다. 남편과 김송의 언니가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이뤄졌다고 하네요. 기적과 같은 아이가 태어나고, 그런 아이를 보고 감격하는 것은 당연했을 듯합니다. 

 

이제는 아이 아빠가 된 강원래는 "김송과 아이 모두 건강하다. 이런 날이 내게 와 너무 기쁘다. 정말 잘 키우겠다"며 소감을 전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힘들게 아이를 얻은 강원래이기 때문에 그 아이는 더욱 감동 그 이상으로 다가왔을 듯합니다.

 

아이를 가지고 싶어도 정상적으로 아이를 가질 수 없는 이들 부부는 수없이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아왔습니다. 그리고 실패의 순간 이들 부부가 느꼈을 아픔과 고통은 상상만으로도 충분히 고통스러웠습니다. 그런 그들이 시험관 아기 시술에 성공하고, 예비 부모로 살아가는 과정은 방송을 통해서도 감동 그 이상으로 다가왔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그 긴 시간을 기다려 이제 부부만이 아니라 부모가 되었습니다.

 

교통사고로 잘나가던 연예인에서 한순간에 장애인이 되어버렸던 강원래. 모두가 떠나는 상황에서도 그의 곁에 남아 그의 손발이 되었던 김송은 그렇게 그의 부인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긴 시간동안 그들은 부모가 되기 위해 노력했고 마침내 그 소원을 성취하게 되었습니다.

 

이들의 부모 되기가 더욱 극적이고 감동적인 것은 그 긴 시간동안의 고통만이 아니라 출산을 위해 김송이 매니저와 함께 병원으로 이동 중 10일 오후 3시께 서울 건대입구역 인근 대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돌진한 음주운전 차량과 충돌하는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합니다.

 

아이를 낳으러 가던 임산부가 음주운전 차량에 의해 추돌 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은 경악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김송은 경미한 부상만 입은 채 병원에 무사히 도착해 득남까지 했습니다. 놀란 가슴을 안고도 아이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던진 엄마의 힘은 그렇게 위대했습니다. 

교통사고로 하반신을 잃었던 강원래. 13년을 기다려왔던 아이를 낳는 날 부인마저 어처구니없게 교통사고를 당했지만, 그 무엇도 그들의 미래를 막을 수는 없었습니다. 기적과 같은 일은 그들에게 축복처럼 다가왔습니다. 모든 역경을 이겨내고 아이의 부모가 된 강원래와 김송. 이 위대한 사랑이 영원히 이어질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그 무엇도 막을 수 없었던 이들의 기적과 같은 사랑에 박수를 보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