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4. 3. 13:28

수지 이민호 언급한 해투3 유재석의 강렬한 존재감만 재확인 되었다

유재석이 왜 유재석인지를 다시 한 번 보여주었습니다. 수지와 이민호 열애설이 터진 후 녹화를 해야만 했던 상황이라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었습니다. 그저 단순히 녹화 현장에서만의 문제가 아니라, 본방송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모두가 호기심으로 수지를 바라보고 있는 상황에서 유재석의 진행 솜씨는 다시 한 번 빛을 발했습니다. 왜 그가 국민 MC인지는 그의 진행이 증명해주었으니 말입니다. 수지를 시작으로 서우, 제시, 유승옥, 최현석이 등장한 이번 '해투3'는 어쩔 수 없이 수지에게 집중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MC들의 추천이라는 대목에서 알 수 있듯 조합이 참 뭐라고 할 수 없을 정도로 제각각이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수지를 위한 방송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물론 수지를 섭외하는 과정에서는 열애설이 터지지 않았고, 녹화를 앞두고 기사화되면서 수지의 참석 여부가 불투명해졌을 뿐이지 MC 초대라는 설정 자체가 수지를 위함은 아니었습니다.

 

수지가 신영의 초대를 받아들인 것은 미쓰에이가 오랜만에 컴백을 했기 때문입니다. 적극적으로 홍보를 해야 한다는 점에서 미쓰에이의 에이스인 수지 말고는 적극적이고 효과적으로 홍보를 할 수 있는 이는 없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수지의 선택은 당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드라마나, 영화 노래도 발표할 시점이 아닌 서우나 유승옥, 그리고 최현석의 등장도 뜬금은 없었습니다. 그나마 제시가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하며 화제의 중심에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이렇듯 뭔가 하나의 특징으로 잡아내기 어려운 초대 손님들이라는 점에서 중구난방이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유재석의 진행 솜씨는 다시 한 번 빛을 발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유재석을 제외하고도 4명의 보조MC들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해투3'는 유재석이 없으면 안 되는 프로그램이기도 합니다. 유재석이 출연하는 모든 방송이 그렇듯, 유재석의 존재감은 그만큼 뛰어나고 탁월하기 때문입니다. 유재석이 없다면 프로그램 자체에 대한 존폐가 결정 난다는 점에서 유재석의 존재는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했습니다.

 

왁자지껄하게 등장한 인물들의 소소한 일상과 소개, 그리고 요리 쇼까지 제법 다채로운 이야기들이 넘치는 상황에서 유재석은 그 갈래를 제대로 타고 이야기의 흐름이 끊기지 않고 흥미롭게 이어질 수 있도록 만드는 힘은 대단했습니다. 유재석이 고민하는 것은 단순히 게스트에 대한 관심만이 아니라, 보조MC들까지 깨워서 보다 활기찬 방송을 만들어야 하는 책무까지 있다는 점에서 그의 역할은 절대적입니다.

 

피디가 앞에서 진두지휘를 하고 작가가 프롬프터로 방향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녹화 현장에서 모든 상황은 유재석의 몫입니다. 그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방송이 제대로 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으면 엉망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유재석의 진행 솜씨는 오늘도 빛을 발했습니다.  

 

너무 다른 출연자들을 소외시키지 않고 집중시킬 수 있도록 시간을 안배하고, 그들이 준비한 장점들을 방송에서 그대로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은 참 보기 좋았습니다. 유재석의 장기 중 하나가 출연하는 모든 이들을 소외시키지 않고 공평하게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이번 '해투3'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조금은 엉뚱하기도 한 출연진들로 혼란스러울 수도 있는 상황에서 이를 성공시킨 것은 유재석이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이런 기획을 할 수 있었던 것 모두가 유재석이 있기에 가능한 선택이었습니다. 제작진들로서는 뭔가 새로운 것들을 구상하고 만들어내기에 어려운 상황에서도 억지로 끼워 맞춘 듯한 상황마저 툭 하고 던져 놓을 수 있는 것은 이를 제대로 정리해서 전달해주는 유재석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오늘 진행에서 가장 주목되었던 부분은 수지 등장과 함께 쏟아져 나온 열애설과 관련된 질문들이었습니다. 이미 기사화되어 모두가 알고 있는 상황에서 직접 당사자인 수지가 토크쇼에 출연하는 것이 이례적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상황에서 수많은 짓궂은 질문들이 쏟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수지가 출연을 결심할 수 있었던 것은 역시 유재석 때문이었습니다.  


유재석은 수지에게 쏟아지는 질문들을 걸러내고, 연신 물을 마시는 수지의 심정적 변화들을 놓치지 않고 읽어내는 능력 역시 뛰어났습니다. 그만이 보여줄 수 있는 탁월한 관찰력과 세심한 배려는 수지를 편안한 분위기에서 녹화를 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냈습니다.

 

어린 나이에 수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던 수지. 그렇게 대중의 시선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던 그녀가 연애를 하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많은 이들은 그녀의 열애에 뜨거운 관심을 보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긴장할 수밖에 없었던 그녀를 편안하게 마지막 순간까지 녹화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은 바로 유재석이었습니다. 제시가 랩으로 MC들을 소개하는 대목에서 "넌 국민MC 명품"이 답이었습니다.

 

대중들이 궁금해 하는 것까지 막아서며 수지를 보호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과도한 질문으로 힘들어하지 않도록 배려를 하는 것 역시 유재석의 몫이었고 그는 언제나처럼 해주었습니다. 아직 어린 그녀가 세상 사람들에게 첫 열애가 알려진 후 느낄 수밖에 없는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농담을 건네고 분위기 전환에 앞장서는 모습에서 진정한 국민 MC의 위엄이 자연스럽게 다가왔습니다. 


10년 동안 꾸준함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아왔던 유재석. 해마다 수없이 늘어나는 미담은 이제는 식상함으로 다가올 정도입니다. 뭐하나 틈이 있어야 하는데 그에게 틈은 없어 보일 정도였습니다. 타인에 대한 배려는 일상이 되었고, 진행마저 완벽한 그의 솜씨는 최고였습니다. 인간을 향한 진솔함이 곧 유재석의 진짜 힘이라는 점에서 '해투3'는 더욱 특별하게 다가왔습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3
  1. 글쓰고픈샘 2015.04.03 20: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유재석님이 정말 대단하고 존경스럽네요. 잘 읽고 갑니다.

  2. 장동건korea 2015.04.05 13: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난 수지가 좋아요

  3. 단적비 2015.04.05 23:0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역시 유재석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