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4. 26. 11:01

무한도전 무인도 10주년 그들의 특별했던 무인도 특집, 이게 무도다

무한도전이 10년이 되었습니다. 이 말도 못할 힘겨운 시간들을 보냈던 무도의 10주년 기념식은 특별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에게 10주년은 새롭게 시작하는 특집일 뿐이었습니다. 10년이라는 기간 동안 수많은 감동과 재미, 즐거움을 전해주던 무도는 10년이 된 중요한 순간 그들은 무인도로 향했습니다.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특집으로 뽑힌 '무인도 특집'을 그들은 10주년 기념으로 준비했습니다. 화려하고 성대하게 축하해도 부족하지 않을 10주년이지만 그들은 모든 것을 버리고 아무것도 없는 무인도를 선택했다는 사실은 무도가 왜 사랑을 받을 수밖에 없는지를 보여준 대단한 한 수였습니다. 

 

초반 분위기를 이끈 것은 정준하였습니다. 본격적인 10주년 특집을 하기 전 커피숍에 모인 그들은 스태프들을 통한 앙케트를 진행했습니다. 재미로 하는 순발력 있는 행동이었고, 그들이 얼마나 친근한 존재들인지 재차 확인하게 해주는 시간이었습니다.

 

오디오 끄고 싶은 멤버부터 시작해 4명의 스태프 모두에게 기피대상 1위가 된 정준하의 모습도 그저 즐겁기만 했습니다. 악의적인 것이 아니라 재미를 위한 선택이었고, 솔직함으로 무도 현장의 분위기를 보여준 이번 앙케트는 그래서 흥미롭기만 했습니다. 툴툴거리는 명수는 란주 작가에게 다시 매 맞기를 간청하고 화끈한 한 방에 정신을 차리는 모습도 새로운 무도만의 풍속도가 되었습니다.  

 

과연 시청자들이 생각하는 무도 베스트와 워스트는 흥미로웠습니다. 우선 최악의 특집은 5위 '응원단', 4위 '홍철아 장가가자', 3위 '인도', 2위는 '좀비', 1위는 ''여성의 날' 특집이었습니다. 이중 집적적으로 박명수가 중심이 되는 두 편이 올랐다는 사실도 재미있었습니다. 여성의 날 특집으로 진행된 '거성쇼'는 최악의 쇼였습니다. 박명수의 진행 솜씨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굴욕의 시간이었습니다.

 

실제 '거성쇼'가 프로그램으로 제작되기도 했지만 4회 만에 종영되며 그 기억이 더욱 크게 남겨졌습니다. 이런 사실을 언급하는 정준하를 두고 "준하야~"를 외치며 민망함을 이겨내는 박명수의 행동은 하와 수는 여전하다는 사실을 잘 보여주었습니다.

 

과연 시청자들이 다시 보고 싶어 하는 무도 특집은 무엇인지는 투표에 참여한 이들도 궁금했던 순위였습니다. 시청자가 뽑은 다시 보고 싶은 특집 5위는 '텔레파시', 4위 '무도 탐정 사무소', 3위 '명수는 12살', 2위는 '무한상사'였고, 대망의 1위는 '무인도' 특집이었습니다.


'레슬링 특집'이나 '봅슬레이 특집' 등 스포츠 도전사가 모두 빠진 것은 의외였습니다. 감동을 주는 특집들이 많았음에도 순위에 들지 못한 것은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이 다섯 편 역시 최고의 재미를 보여준 작품이라는 점에서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게 했다는 점에서 그립기까지 했습니다.

 

다섯 편 모두 다시 보고 싶을 정도로 무도 특집은 대단한 것들이 많았습니다. 이들의 흥미로운 특집들을 다시 보고 싶은 마음과 함께 앞으로 10년 동안 해낼 그들의 특집이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지난 10년 동안 보여주었던 수많은 특집들은 어쩌면 앞으로 이어질 10년의 무도 특집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점에서 무도의 10년이 더 기대됩니다.

 

무한도전만이 아니라 많은 이들이 그들의 10주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상황에서 그들의 선택은 의외였습니다. 그동안 수많은 스타들이 출연을 했었다는 점에서 그들의 영상 축하 메시지와 함께 그들이 모두 모인 거창한 축제를 벌이는 것도 어렵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그런 호사스러운 축하는 거부했습니다.  

 

뜬금없이 등장한 차. 그 차로 옮겨진 그들은 다시 헬기를 타고 바닷가로 향했습니다. 작은 보트를 타고 아무도 살지 않는 무인도로 향한 무도 멤버들은 모든 것을 체념한 상태였습니다. 10주년을 위해 멋진 턱시도를 입고 무인도에 던져진 그들에게는 최악의 상황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먹을 것도 없고 편한 옷도 없이 양복을 입은 채 무인도에서 1박2일을 버텨야 하는 모든 상황들이 힘겨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굴은 많았지만 시기적으로 먹을 수도 없었고, 칡이 있다고는 하지만 막상 산에 올라가니 찾기도 어려운 그곳은 정말 절망적인 무인도였습니다. 어떻게 해도 버티는 것이 쉽지 않은 그들은 제작진들에게 뭐라도 얻기 위해 하얀 돌로 SOS를 써 넣기에 급급한 그들이 어떤 무인도 버티기를 할지 궁금하기만 합니다.

 

아무것도 없이 무인도에 떨어진 그들이 "김병만이라도 주고 가"라고 외치는 장면에서는 포복절도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정글보다 더 극단적인 상황에 놓인 그들에게는 김병만이 절실했으니 말입니다. 사실 김병만도 이런 상황이라면 버티는 것이 쉽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점에서 다음 이야기가 흥미롭기만 합니다.  

 

화려하고 멋진 축하를 보내도 좋을 10주년 기념식을 치르지 않고 아무 것도 존재하지 않는 무인도로 던져진 무도 멤버들의 모습은 흥미롭기만 했습니다. 턱시도를 입고 무인도에 버려진 무도 멤버들이 과연 어떤 모습으로 버틸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8년 전 보여주었던 '무인도 특집'은 10주년 특집의 격을 놓이고 특별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역시 무도다웠습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글쓰고픈샘 2015.04.26 16: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재미있었어요. 다음주 너무 기대되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