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5. 4. 08:01

복면가왕 야옹이 가희 재발견 아이돌 가창력 전시장이어도 좋은 이유

아이돌들의 재발견이라 해도 좋을 정도로 '복면가왕'은 흥미롭습니다. 그동안 비하 받아왔던 아이돌들이 복면을 쓰고 가창력을 뽐내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편견을 버리고 오직 노래로만 승부하는 '복면가왕'은 아이돌들의 가창력 전시장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 경쟁에서도 다양한 이들이 등장했고 깜짝 놀라게 만드는 결과를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얼굴이 공개된 이들도 대단하지만 다음 라운드에 올라간 이들이 누구일까 하는 궁금증이 더욱 커졌습니다. 과연 이들을 이기고 올라간 이는 누구인지에 대한 궁금증은 결국 '복면가왕'이 품은 최고의 가치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박학기가 1라운드에서 떨어졌다는 사실은 충격이었습니다. 그저 오랜 시간 노래를 했기 때문이 아니라 탁월한 능력을 가진 그가 1라운드에서 떨어질 정도로 '복면가왕'은 모두를 경악스럽게 합니다. 박학기를 물리치고 올라간 여성은 과연 누구일까에 대한 궁금증도 일었기 때문이지요.

 

정규 편성되어 방송이 되면서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출연자들은 대단합니다. 가면 속에 감춰진 이들의 진심은 노래로 그대로 전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아이돌이라고 비하했던 수많은 이들을 당황스럽게 만들고 있습니다. 아이돌들이 이렇게 노래를 잘 했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니 말입니다. 최소한 이런 반전 충격만으로도 '복면가왕'의 가치는 충분하다고 보입니다. 

 

이번 경연에서도 복면 뒤에 감춰진 진심을 발견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흥미로운 시간들이었습니다. 애프터스쿨의 멤버이자 이제는 솔로로 데뷔한 가희와 오디션에 출연했고, 지금은 리포터로 더 알려진 에릭남의 재발견은 특별했습니다. 배우 박준면과 싱어송라이터인 박학기까지 탈락한 이들이 더 큰 화제가 되는 '복면가왕'은 그래서 흥미로웠습니다. 

 

지난 방송에서 했던 것과 달리, 두 사람이 듀엣 곡을 부르고 탈락한 이는 바로 솔로곡을 부르는 방식으로 변했습니다. 하지만 아쉬움도 있습니다. 듀엣 곡의 특성상 상황에 따라 누군가는 손해를 볼 수도 있음이 잘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파트를 나눠서 누군가는 돋보일 수 있고 상황에 따라서는 가창력과 상관없이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음이 잘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솔로곡에서 모두가 놀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듀엣곡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이유가 되기도 할 겁니다. 탈락자들의 솔로곡들이 모두 찬사를 받은 이유 역시 듀엣곡에서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 가창력이 혼자 부를 때 완벽하게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모두들 그들이 이렇게 노래를 잘하는지 몰랐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로 솔로곡을 통해 보여준 이들의 가창력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였습니다. 

 

'마스카라 번진 야옹이'로 출연했지만 1라운드에서 탈락한 가희는 정말 노래를 잘 했습니다. 사실 복면을 벗기 전까지는 그녀가 가희라는 사실을 알지 못할 정도였지요. 듀엣 곡으로서 충분히 자신의 가치를 보여주지 못한 그녀는 솔로곡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주었습니다. 


"편견 없이 내 노래를 들어주실 수 있겠구나 싶었다. 그래서 용기 내 나오게 됐다"

"그 동안 솔로 활동 하면서 뮤지컬 두 작품을 했다. 대중은 '가희라고 하면 춤 밖에 없지 않느냐' 혹은 노래를 한다고 하면 '가희가 노래를 해?'라는 반응을 보인다. 내 목소리를 아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정말 즐거웠고 앞으로 열심히 노력하려고 한다. '가희가 노래도 할 줄 아네?' 이 정도 만이라도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 노래를 할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 앞으로 어디서든 음악에 대한 열정 놓치지 않고 잘하겠다"

 

가희가 '복면가왕'에 출연한 이유를 밝히는 장면에서 이 프로그램의 가치는 명확하게 드러났습니다. 편견 없이 내 노래를 들어줄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어쩌면 아이돌들이 느끼는 공통적인 감정일 겁니다. 그저 아이돌이라는 이유만으로 선입견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니 말입니다.

 

애프터스쿨로 활동을 하다 최근에는 방송에서 자주 보이지 않았던 그녀는 그동안 뮤지컬을 두 작품이나 했다고 하지요. 더욱 백댄서로 맹활약을 해왔던 가희라는 점에서 그녀에 대한 편견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저 춤 잘 추는 나이든 아이돌 정도로 평가받던 가희의 재발견은 분명 흥미로웠습니다.

 

그녀가 스스로 밝혔듯 '가희가 노래를 해?"라는 자체 질문 속에 '복면가왕'의 가치가 모두 담겨져 있었습니다. 이런 가희의 감정은 거의 대부분 아이돌이 느끼는 고민이기도 할 겁니다. 정말 노래를 못하는 이들도 존재합니다. 그저 뛰어난 외모와 춤 솜씨 등으로 아이돌 생활을 하는 이들도 많기 때문이지요.

 

아이돌이란 이런 모습이야 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그들 중에는 탁월한 노래 솜씨를 가진 이들이 많습니다. JYJ만 봐도 아이돌이라는 편견을 가지기에 민망할 정도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스페이스 공감'에 출연했던 김준수의 노래를 들어보면 누가 그를 아이돌이라고 부를 수 있을지 의아할 정도였습니다.  


가희의 재발견은 곧 '복면가왕'의 가치이기도 합니다. 그녀가 가면을 벗는 순간 많은 이들이 놀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우리가 여전히 아이돌에게 많은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일 겁니다. 어쩌면 '복면가왕'은 아이돌 가창력을 재발견하는 장으로서도 충분히 그 가치를 다할 것으로 보여 집니다. 우리가 가진 편견들을 깨줄 수만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니 말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2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5.04 09:17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Nagarry 2015.05.05 03:5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가희는 "깜놀"이었습니다.
    글 잘 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