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3. 30. 16:04

나얼과 이태권, 둘 중 최고의 밀랍인형은 누구?

어제 나얼과 관련된 사진 하나가 화제가 되었어요. 밀랍인형이 된 나얼이라는 사진은 보는 순간 빵 터질 수밖에는 없었어요. 나얼과 사진을 찍기 위해 몰려드는 팬들과 전혀 상관없이 오직 하나의 포즈로 얼굴 표정하나 바뀌지 않는 그의 모습은 정말 밀랍인형과 다름이 없었네요.

밀랍인형 나얼과 모나리자 이태권




흥미로운 것은 '위탄'의 출연자 중에서도 나얼처럼 표정변화가 없는 참가자가 있어요. 바로 이태권이지요. 노래는 그 누구보다 뛰어나 우승후보로 점쳐지고 있는 이태권은 단 하나의 표정을 가지고 좀처럼 웃지도 않은 채 하나의 얼굴로 일관하는 그의 모습은 이미 화제이지요.

멘토들의 치열한 다툼 속에서도 출전하면서부터 줄곳 자신이 존경한다고 밝혔던 김태원의 멘토 스쿨에 들어서 여전히 아름다운 목소리로 멘토뿐 아니라 시청자들까지 마음을 사로잡은 이태권은 타고난 가수라고 부를 수 있는 존재에요.

아쉽게도 그의 얼굴이 대중들에게 환영 받을 수 있는 외모는 아니에요. 곱상한 얼굴도 호감을 끄는 외모도 아니지만 그가 보여준 음악적 탁월함은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은 숨은 진주와도 같은 존재이지요. 타고난 음색에 다양한 음악들을 찾아 들으며 내공을 쌓고 있는 이태권에 대한 멘토들의 사랑은 지난 멘토 선정 과정에서도 충분히 드러났었지요.

나얼은 '브라운 아이드 소울'에서 정엽과 함께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최고의 가수로 인정받고 있어요. 소울 풍부한 그의 음악은 마니아층의 두터운 사랑을 받으며 음악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라 이야기할 수 있지요.

그 흔한 예능 한 번 출연하지 않으면서도 대중적으로 사랑을 받는 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에요. 물론 정엽이 라디오 진행을 하고 예능에도 출연하며 이름을 알리고는 있지만 그 전부터 '브라운 아이즈'와 '브라운 아이드 소울'은 노래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머스트 해브와 같은 존재였어요.

그들의 콘서트는 전국에서 매진을 이어가며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존재감을 다시 한 번 보여주었어요. 이런 그들이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것은 탁월한 음악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에요. 물론 나얼에 비해 이태권은 여전히 부족하지만 아직 20살이라는 나이에 그 정도의 음악성을 보여준 다는 것은 이후 얼마나 성장할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성장가능성이 높지요.

이런 그들이 나얼의 사진이 소개되며 비교의 대상이 되어버렸어요. 밀랍인형처럼 굳은 채 그 어떤 상황에서도 동일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나얼과 모나리자라는 별명을 얻은 이태권의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일관된 표정은 많은 화제가 되었지요.

그저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고 흥미로운 그들의 모습은 짜증나는 이들에게 청량제처럼 다가오기도 하네요. 이미 탁월한 자기 세계를 가지고 있는 나얼의 색다른 모습은, 그에 대한 갈증이 많은 이들에게는 흥미롭고 재미있기도 했어요.


오래된 연인 한혜진은 이 사진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는지 궁금할 정도 색다르고 흥미롭기만 하네요. 이태권 역시 남다른 능력을 가졌지만 외모가 주는 아쉬움은 오히려 그의 재능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고 있네요. 모든 것을 다 갖췄다면 좋겠지만 자신이 가장 하고 싶고 좋아하는 음악에 탁월한 능력을 가졌다는 것만으로도 이태권은 행복할 듯해요.

밀랍인형 나얼과 모나리자 이태권. 비록 재미있는 사진으로 웃음을 주었지만 그들이 들려주는 음악은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부족함이 없었어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