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8. 14. 10:02

신의-왕의 귀환 이민호, 시작부터 민호앓이를 불러왔다

이민호의 귀환은 어땠을까? 연이어 나온 타임 슬립 드라마라는 사실에 많은 이들이 식상해하고 있다는 점이 약점이 될 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신의> 첫 회는 기존의 다른 타임 슬립과는 괘를 달리한 송지나 표 드라마라는 사실이 흥미로웠네요. 이민호에 이어 김희선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신의>는 의외로 흥미로운 요소들이 많았다는 점에서 이민호의 맹활약이 기대되는 작품이었습니다. 

 

이민호 왕의 귀환으로서 최고의 모습이었다

 

 

 

 

 

박유천에 이어 송승헌을 거쳐, 이제는 이민호와 김희선이 타임 슬립을 한다는 사실이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식상하게 다가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조선 시대를 오가며 의문의 살인 사건을 해결하는 이야기를 담은 <옥탑방 왕세자>가 많은 사랑을 받자, 일본 만화 원작을 국내로 들여와 만든 <닥터진>이 대중들에게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타임 슬립이 가지는 재미는 과거 속 현재, 혹은 현재 속 과거를 오가며 발생하는 수많은 에피소드들이 흥미롭기 때문입니다.

 

<닥터진>과 <신의>가 <옥탑방 왕세자>에 비해 서로 비교를 많이 당하는 것은 의사의 타임 슬립이라는 점 때문입니다. 이 문제로 인해 이미 한 차례 논란이 있었다는 점에서 '짝퉁' 논란이 지속될 수도 있겠지만, 첫 회 방송을 보신 분들이라면 이 모든 것이 기우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듯합니다. 

분명 의사가 과거로 돌아가는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타임 슬립'이라는 설정만 동일할 뿐이지 전혀 다른 이야기가 될 수밖에 없으니 말이지요. '타임 슬립'이야기는 그 유명한 할리우드 영화인 '백 투 더 퓨처'에서도 잘 드러나고 과거에도 '타임머신'을 통해 과거 여행은 익숙하게 활용되어 왔기에 어느 누군가의 몫은 아니라고 생각되지요. 그런 점에서 <신의>가 더 이상 <닥터진>의 아류로 공격을 당할 이유는 없다고 보여 집니다.

 

시작과 함께 애니메이션으로 '화타'이야기를 하는 <신의>는 의외였습니다. 일상적인 드라마의 틀을 벗어나 좀 더 신비롭게 다가섰다는 점에서 무협지나 과거 역사서(정통보다는 전해 내려오는 수준의)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한 이야기라는 점에서 조선시대 이야기가 넘치던 요즘 좀 더 신선하게 다가오기도 했습니다.

 

역사 속 실존 인물인 최영 장군을 연기한 이민호는 시작부터 그 매력을 무한 발산했습니다. 완벽한 고려 무사로 변신한 그의 모습만으로도 많은 이들이 행복해 할 수밖에 없었다는 점에서 이민호의 존재감은 시작과 함께 물씬 풍겨 나왔습니다.

 

공민왕과 노국공주를 모시고 고려로 가는 책임무사로 등장한 최영의 모습은 기존의 사극 드라마에서 나오는 유사한 많은 이들과 확연한 차이를 보여주었습니다. 그가 입원 무사 복장부터 움직임 하나하나가 최강이라는 느낌을 주게 했다는 점은 중요합니다. 어쩔 수 없이 쉬어가야만 했던 객주에서 벌어지는 대결은 마치 한 편의 무협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주기도 했습니다. 

 

무협지를 보는 듯한 느낌을 전하면서도 액션의 흥미로움을 배가시키는 장면들은 매력적이었습니다. 공민왕을 둘러싼 정쟁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원나라와 전쟁들을 해야만 한다는 사실에서 <신의>에 등장하는 액션 장면들은 중요하지요. 이후에도 극의 재미와 흥미를 위해 액션 장면들은 중요하게 다가올 수밖에 없으니 말이지요. 그런 점에서 첫 회 보여준 액션은 흥미롭기만 했네요. 

 

공민왕으로 등장한 류덕환의 모습도 반갑기만 했네요. 어린 시절부터 연기력으로 인정을 받았던 그였기에 공민왕 연기가 무척이나 기대되었습니다. 케이블 TV에서 <신의 퀴즈>시리즈를 통해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던 그였다는 점에서 군더더기 없는 공민왕 연기는 압권이었네요.

 

방송이 시작되자마자 시청자들의 집중 관심을 받았던 인물은 바로 노국공주로 등장한 박세영이었어요. 완벽한 미모를 자랑한 그녀의 등장은 그 자체로 흥미요소였으니 말이지요. 미래에서 데려온 유은수와 함께 극의 재미를 극단적으로 끌어올릴 중요한 존재라는 점에서 박세영의 활약은 더욱 기대되네요. 

 

고려 시대 최고의 의원인 장빈과 최영이 적의 칼에 맞은 노국공주를 살리기 위해 의술을 보이는 장면은 흥미로웠어요. 무협지에서나 나올 법한 기를 모아 치료에 응용하는 모습은 일상적이지는 않았으니 말이지요. 손의 기를 통해 치료에 나서는 장빈과 최영의 호흡은 환상적이었지만, 시청자들 입장에서는 다소 당황했을 수도 있으니 말이지요. 

 

정통 사극에서는 결코 나올 수 없는 설정이라는 점에서 거부감이 들 수도 있으니 말이지요. 이런 과정은 현대로 타임 슬립한 최영이 문제의 의사 은수를 만나 그녀를 데리고 돌아오는 과정에서 경찰들과 대치한 상황에서 장풍을 쏘듯 손의 기를 이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장면이었습니다. 무협지나 중국 무협 영화서는 일상적으로 보는 장면이지만, 국내 드라마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장면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기획의도에서도 밝혔듯, 무협지같은 액션 장면들이 등장한다는 사실 자체가 문제가 될 것은 없어 보였네요. 

 

하늘 문을 통해 2012년 서울로 타임 슬립 해 외과의사가 아닌 성형외과 의사를 데리고 고려로 돌아온 최영. 그가 과연 일촉즉발의 공민왕을 잘 보필할 수 있을지 흥미롭기만 하네요. 오랜 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김희선이 푼수 연기를 선보이며 아줌마 배우로서의 노련함을 선보였다는 사실도 매력적이었습니다.

  

김희선이 의외로 완숙한 연기를 선보였다는 사실은 반가운 일입니다. 중요한 역할을 맡은 김희선의 연기에 따라 <신의>의 완성도가 달라진다는 점에서 첫 회 김희선의 반응은 중요할 수밖에 없었지만 과거 외모만 자랑하던 연기를 벗어나 아줌마가 된 그녀가 보인 넉넉한 연기는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기에 부족함이 없었으니 말이지요.

 

자는 것을 좋아하는 월등한 능력을 가진 무사 최영을 연기하는 이민호. 첫 등장부터 모든 이를 압도하는 외모와 완숙해져가는 그의 연기는 <신의>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습니다. 정통 사극이 아니라는 점에서 일부에서 비난을 받을 수는 있겠지만 기획의도에서 밝혔듯이 '역사에 만약'이라는 설정이 가미되면 과연 어떻게 될까? 라는 의구심으로 시작된 드라마는 흥미롭기만 했네요. 첫 회 부터 확실하게 이민호의 존재감을 부여한 이 드라마 매력적입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손가락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