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3. 23. 11:00

김영희PD교체 씁쓸하지만 현명한 선택이다

논란의 중심에 서 있던 <나는 가수다>의 김영희 피디가 교체되었네요. 자신이 아니면 이 방송을 이끌 수 없기에 하차는 염두에 두지 않겠다는 그의 바람과는 달리 MBC는 초강수를 두면서 진화에 나섰어요. 그들 스스로도 무시했던 시청자들의 분노를 뒤늦게나마 깨달았다는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네요.

씁쓸하지만 시청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인 건 현명했다




시청자들이 요구하고 원했던 것은 원칙대로 하라는 것 이였어요. 방송국에서 시청률을 이유로 의미 있는 방송들을 모두 폐지하면서, 결과적으로 갈 곳이 없는 가수들을 예능으로 몰아넣고 그들에게 경쟁을 강요하면서도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고 강변하는 제작진의 모습은 정말 최악이었어요.

 

마지막 순간까지도 '탈락자'라는 말을 자신은 증오하는데 시청자들이 원하고 요구하는 방식이라면 따르겠다는 식의 인터뷰는 정말 최악일 수밖에는 없었어요. 자신들이 제시하고 재미를 위해 넣어 둔 원칙을 마치 탈락자를 위해 방송을 바라보는 시청자들이 잘못이라는 식의 변명들은 시청자를 우롱하고 멋진 가수들의 무대에 환호했던 이들에 대한 배신이었어요.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탈락에 관심이 없어요. 시청자들이 원하는 것은 좀처럼 보기 힘든 멋진 가수들의 무대를 TV를 통해 편하게 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는 것이지요. 아이돌을 위한 순위 프로그램들은 존재하지만 다양한 가수들이 등장하는 음악 전문 방송은 폐지되는 상황에서 예능에서라도 그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그렇게 짓밟아 버리는 행위는 한탄스러울 정도네요.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책임을 시청자들과 자신이 제시한 선택을 받아들인 가수들의 책임으로 돌린 김영희 피디는 자신이 그토록 거부하던 상황을 맞이했네요.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감지한 MBC에서는 상당히 파격적으로 진화에 나섰어요.

"녹화 현장에서 돌발 상황이 발생한 가운데 출연진과 제작진이 합의해서 규칙을 변경했다고 하더라도, '7위 득표자 탈락'은 시청자와의 약속이었다"
"한 번의 예외는 두 번, 세 번의 예외로 이어질 수 있고 결국 사회를 지탱하는 근간인 '원칙'을 무너뜨릴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됐다"


이런 상황을 몰랐을 리 없는 그들이 이런 식의 대처를 긴급하게 내놓은 것은 시청자들의 반발이 이토록 거셀 줄은 몰랐기 때문이지요. 원칙을 무너뜨리고 논란을 야기하는 상황을 감지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제대로 제어하지 못한 책임을 뒤늦게 묻는 모습도 씁쓸하기만 하네요.

김영희 피디는 하차하고 새로운 피디가 조만간 합류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윗선인 예능국장에게는 구두경고를 하는 것으로 일단락된 이번 논란의 핵심은 시청자들과의 교류에서 무엇이 중요하게 거론되고 지켜져야 하는지에 대한 확인일거 같아요.

원칙이 사라지고 편법이 만연한 사회에서 방송에서 보여 지는 예능마저 편법을 당연한 듯 여기는 상황을 용납할 수 없었을 뿐이에요. 사회의 틀을 바꾸기에는 한계가 있고 미약한 힘이지만 시청자들에 의해 움직일 수밖에 없는 방송은 다수의 시청자들의 힘으로 편법이 용인되는 상황을 규제할 수 있다는 것은 중요한 발전이에요.


대다수 시청자들이 김영희 피디를 인간적으로 혐오하거나 싫어하지는 않을 거에요. 그가 원칙을 무시하고 편법을 당연하게 여기며 면피를 위한 책임회피 하는 행동에 대해 염증을 느낀 것 뿐이지요. 한 때 MBC 예능의 최고 스타 피디였던 김영희의 초라한 퇴장은 안타깝기까지 하네요.

양심냉장고로 대변되는 착한 예능을 유행시켰던 장본인이 착하지 못한 방식으로 스스로 자신을 옥죄어 버린 상황은 그의 과거 예능을 보고 자란 이들에게는 아쉬움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지요. 이일로 인해 최소한의 약속들이 지켜지는 사회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Trackback 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