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 22. 13:02

이수 공식입장 나가수3 MBC 일방적 하차 통보 또 다른 논란 씨앗인 이유

첫 방송을 하기도 전부터 '나가수3'는 이수 홍역으로 시끄럽기만 합니다. 이수가 최종 출연을 한다는 소식과 함께 시청자들의 분노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MBC는 급하게 이수의 하차를 공개적으로 통보했습니다. 제작진들과 이수 본인에게도 통보하지 않고 언론에 공개한 강제 하차는 또 다른 논란의 씨앗이 되었습니다. 

 

MBC의 결정으로 이수의 방송 출연은 무산되었습니다. 당연한 결과이지만 이 과정에서 보여준 논란은 결국 MBC의 한계만 명확하게 보여준 셈입니다. 이수의 출연이 결정되는 과정에서 MBC가 이런 상황을 예측 못했을 리가 없습니다. 이수가 어떤 인물인지 그리고 왜 방송 출연이 불가능했는지에 대해서도 몰랐을 리가 없었으니 말입니다.

 

미성년자 성매수로 세상을 시끄럽게 했던 이수가 공개적으로 방송에 출연한다는 소문은 논란의 시작이었습니다. '나가수3'가 새롭게 시작하는 단계에서 그들이 선택한 한심함에 많은 시청자들과 '나가수' 팬들로서는 허망할 수밖에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시즌2의 몰락으로 인해 아쉬움이 컸던 팬들은 진정한 가수들의 공연 무대를 바랐는데 뜬금없이 미성년자 성매수자인 이수를 출연진으로 뽑았다는 사실은 경악스러웠습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의견을 존중해 '나는 가수다3'에 출연 예정이던 가수 이수 씨를 출연시키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프로그램을 아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의 많은 양해 바라며, 늘 시청자 여러분과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논란이 가시지 않고 점점 커지는 상황에서 22일 MBC 측은 이수와 관련해 결정된 사안을 공개했습니다. MBC 측은 시청자 여러분의 의견을 존중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수의 출연과 관련해서는 최종적으로 출연시키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말로 논란을 정리했습니다.  

 

MBC의 이런 발표는 '나가수3' 제작진이나 이수 측에 사전 조율이 없이 일방적으로 내린 결정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수 소속사는 MBC의 결정과 관련해 어제 녹화를 마치고 돌아왔는데 갑작스럽게 하차 결정이 나서 황당하다는 주장입니다.

 

하차 여부와 관련해 그 어떤 상의도 한 것이 없이 기사를 보고 자신이 하차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수로서는 '나가수3'를 통해 방송 출연이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많은 기대를 했을 것이 분명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녹화까지 마치고 돌아왔는데 갑작스럽게 하차 통보를 기사를 통해 받았으니 그들로서는 황당했을 듯합니다.

 

"이 자리에 앉아 있기까지 걱정도 많이 하고 우려도 많이 한 걸로 안다. '잘하겠다'는 말씀보다는 시청자분들이나 청중평가단에게 노래는 노래로서 들릴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 긴장되지만 프로그램에 폐 안 끼치게 열심히 노래하겠다. 가수들의 노래에 무게를 둔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노래로 여러분을 만나는 것이 제게 가장 큰 정답이란 생각이 들었다"

 

이수는 '나는 가수다3'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출연과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자간담회에서 웃지 못한 유일한 인물인 그로서도 방송에 출연하는 것이 쉽지는 않았을 겁니다. 그는 '나가수3' 출연과 관련해 많은 기대를 하고 있음이 이야기 속에 모두 들어있었습니다.

 

'나가수3'는 그저 노래에 무게를 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출연을 결정했고, 노래로 시청자들을 만나는 게 정답이라는 생각을 했다고도 했습니다. 문제는 자신은 그런 마음을 가졌는지 모르겠지만, 일반 대중들의 마음은 달랐습니다. 그에게는 좋은 기회였을지 모르지만, 미성년자 성매수를 했던 자가 이렇게 방송에 출연하는 것에 대해 큰 거부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냈습니다.   

 

이수의 하차 결정은 당연합니다. 하지만 또 다른 논란의 씨앗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는 MBC의 결정 과정에서 보여준 잘못된 행태 때문입니다. 하차를 결정하는 것 역시 방송사의 권한이기는 하지만 최소한 제작진이나 출연자인 이수 측에게 사전 통보는 하는 것이 예의이기 때문입니다.

 

제작진들마저도 모르게 출연자의 하차가 결정되어버린 것은 이후 논란이 일면 누구라도 강제 하차를 시킬 수 있다는 의미라는 점에서 '나가수3'는 시작도 하기 전부터 엉망이 되어버린 듯합니다. 이수를 옹호하고 싶지도 않고, 그가 '나가수3'에 출연하는 것도 거부하지만 MBC의 이런 일방적인 결정 역시 옹호 받을 수는 없습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2
  1. 글쓰고픈샘 2015.01.22 13: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출연하는것은 반대하나 최소한 통보해주고 해야 했다고 봅니다. 잘 읽었습니다.

  2. 미스터빅샷 2015.01.22 13:5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가수 선정기준을 어디에 중점을 두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설령...엠씨더맥스로 나가수3에 출연했어도 좋은 소리는 못들을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