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7. 11. 09:43

김하늘 삼시세끼 옹심이 김하늘 가고 돌아온 최지우가 기대되는 이유

김하늘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은 당연히 사라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김하늘에 대한 비난이 존재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 실체 없는 비난에 대처하는 방법은 진정성이었습니다. 있는 그대로 김하늘은 최고의 게스트라는 찬사를 받을 정도로 특별함을 선보였습니다. 

다양한 표정에서 모든 것이 다 드러나는 김하늘은 그녀의 얼굴만 봐도 모든 것을 알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정선에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던 그녀였지만, 등장과 함께 완벽한 정선 사람이 되어버린 그녀가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나영석 피디가 직접 나서서 김하늘이 욕을 왜 먹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할 정도로 일부의 비난 여론은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비난을 위한 비난이었습니다. 세 명의 남자들이 김하늘의 행동이 싫어서 멀리했다는 식의 발언 역시 근거도 없는 모함 수준이었음이 오늘 방송에서 잘 드러났습니다.

 

조금은 맹한 하지만 뛰어난 승부욕을 지녔고, 낯선 이들과도 쉽게 친해져 함께 어울리는 그녀의 매력은 상당했습니다. 의욕은 앞서지만 그런 욕심만큼 실질적으로 나오는 결과물이 좋지는 않은 김하늘. 그래서 허당이라는 생각도 들게 했지만 누구보다 순수했던 그녀의 정선에서의 삶은 보는 이들마저 행복하게 해주었습니다.

 

택연을 위한 '빙구송'이 화제였지만 맷돌을 갈고 있는 이들을 바라보며 김하늘이 부른 "언제 갈아"는 '언제 갈아송'이 되었습니다. 별명에 이어 그녀의 행동 하나하나가 화제가 되는 현실은 그래서 흥미롭습니다. 관심이 없으면 나올 수 없는 별명. 그리고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이 특별한 공감의 가치가 되는 모습을 보면 정선에서 김하늘이 얼마나 좋은 존재였는지를 알 수 있게 합니다.

 

비록 뛰어난 요리 솜씨와 천하장사처럼 일을 열심히 한 것은 아니지만, 그녀가 보여준 가치는 모자라서 더욱 특별했습니다. 뭔가 빈 듯한 그래서 더욱 인간적일 수밖에 없었던 그녀의 모습은 그 자체가 큰 재미였습니다. 콩국수에 이어 저녁을 위해 준비한 바싹 볼고기와 콩비지찌개를 만드는 과정에서 김하늘의 존재는 대단했습니다.

 

만드는 과정도 재미있었지만 그 보다 더 흥미로웠던 것은 메뉴를 정하는 과정에서 그들의 모습이었습니다. 하늘 놀리기에 여념이 없는 서진과 일단 지르고 보는 그녀의 근성 역시 흥미로웠습니다. 바싹 불고기를 하겠다고 큰소리를 쳤지만 막상 요리에 대한 불안은 그녀를 소극적으로 만들기도 했지요. 이런 뭔가 부족한 모습이 바로 김하늘의 매력이었습니다.

 

바싹 불고기 양념을 만든 과정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난 그녀의 표정은 마치 예능을 위해 태어난 듯 다채로웠습니다. 양념장을 자주 만들지 않았던 그녀의 좌충우돌은 그래서 더 재미있었습니다. 뭐든 뚝딱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아무리 열심히 해도 쉽게 정답을 내지 못하는, 그럼에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그녀의 모습이 바로 진짜였습니다.

 

너무 짠 불고기로 인해 아쉬움이 컸지만 그 과정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김하늘의 모습은 그들이 그녀를 정선에 최적화된 인물이라고 칭하는 이유였습니다. 거한 저녁 식사를 마치고 이서진이 김하늘에 대한 평가를 하는 대목에서 그동안 논란이 얼마나 무의미한지 잘 드러났습니다.

 

이서진이 밝힌 김하늘은 그저 제멋대로여서 싫은 존재가 아니었습니다. 너무나 친근해서 장난을 치고 싶었던 존재였습니다. 음식도 자신들과 비슷하고, 그렇게 깨끗하지도 않아서 정선에 제격이라는 이서진의 말 속에 모든 것이 담겨 있었습니다. 그들이 김하늘에게 별명을 지어주고 짓궂게 한 것은 모두 그녀가 친근하게 느껴졌기 때문이었습니다.

 

마지막 날 아침 베이글에 크림치즈로 식사를 한 그들은 마지막으로 남은 게 있었습니다. 옹심이가 된 김하늘의 명예 회복을 위한 리턴매치였습니다. 쌀이 베이스가 되었던 김하늘표 감자옹심이가 아니라 일반적은 육수로 만든 감자옹심이였습니다. 결과적으로 익숙한 육수로 맛을 낸 감자옹심이는 모두에게 호평을 받았습니다.

 

복수에 성공하기는 했지만 김하늘은 만족하지 않았지요. 진정한 승부는 쌀이 베이스가 된 감자옹심이라고 말하는 그녀에게서 진짜 승부사의 기질이 엿보였습니다. 거침이 없는 그녀의 행동이 상황에 따라 불쾌하게 보일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서로가 이해하는 수준에서 보이는 그녀의 행동은 불쾌함이 아니라 행복이었습니다.

 

김하늘을 비난하는 이들을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분명합니다. 그녀가 이서진에게 "오빠앙"이라는 애교 섞인 목소리도 불쾌하게 보일 그들에게는 김하늘의 존재 자체가 부정해야만 하는 이유일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정선에서 보인 김하늘의 존재감은 그들이 그녀에게 아주 고정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말 속에 모두 녹아들어 있었습니다.

 

김하늘이 그렇게 다양한 재미를 주고 떠나자 정선에는 익숙한 인물이 등장했습니다. 게스트 없이 편하게 쉬라는 요구에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하는 정선 삼인방에게 찾아온 손님이 있었습니다. 이서진과는 뗄래야 뗄 수 없는 존재가 된 최지우가 바로 그 손님이었습니다.

 

'삼시세끼 정선'에 출연해 '최지우 김치'를 담그고는 '꽃보다 할배'에 참여했던 그녀는 정선2에도 함께 하며 더욱 큰 존재감으로 우리 곁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녀나 정선 사람들 모두 익숙해진 존재가 되어버린 상황에서 거침없는 최지우의 행동은 또 다른 재미였습니다.

 

최지우가 이서진에게 나에게도 꽃을 달라고 하는 장면에서 이들이 펼칠 정선의 삶은 그동안 봐왔던 게스트와는 또 다른 재미일 듯합니다. 이서진과 썸을 타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친근해 보이는 최지우가 과연 정선에서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최지우가 기대되는 이유는 '정선1'과 '꽃할배'를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보인 그녀가 다시 찾은 정선을 찾았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이미 증명되었던 최지우와 정선과의 케미가 얼마나 더 성장했는지 궁금하니 말입니다. 그녀의 등장만으로도 충분했던 최지우 효과는 다음 주면 확실하게 증명될 듯합니다. 존재 자체가 기대감으로 다가온 최지우가 과연 이서진과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됩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 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